주 메뉴 열기

오죽헌(烏竹軒)은 보물 제165호로,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신사임당율곡 이이(栗谷 李珥)의 생가이다. 조선시대 중기의 양반집 모습을 보존한 희귀한 예로서 주심포(柱心包) 계통의 청순하고 소박한 팔작집이다. 평면구조는 왼쪽으로 향한 2칸이 대청이고 오른쪽 1칸이 온돌방으로 되었으며, 기둥머리에는 창방(昌枋)만이 돌려지고 그 위에 기둥머리를 놓고 초공(初工) 하나로 장설(長舌)과 주심(柱心)도리를 받도록 했고, 기둥 사이에는 화반(華盤)이 한 개 있을 뿐이다. 추녀도 너무 들리지 않고 원만하다. 뒤뜰에 오죽이 자라고 있어서 오죽헌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강릉 오죽헌
(江陵烏竹軒)
Ojukheon
대한민국 대한민국보물
Ojukheon entrance.jpg
지정번호 보물 제165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소재지 강원도 강릉시 죽헌동 201
소유자 강릉시
오죽헌 사랑채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의 촬영장소로 쓰이기도 했다.

소유변경현황편집

  • 최치운(崔致雲) - 호, 조은(釣隱)
    • 최응현(崔應賢, 최치운의 차남) - 호, 수헌(睡軒)
      • 강릉최씨-이사온(李思溫, 최응현의 사위)
        • 용인 이씨-신명화(申命和, 이사온의 사위, 사임당의 부친)
          • 평산 신씨(사임당의 동생)-권화(權和, 신명화의 사위)
            • 권처균 (권화의 아들, 號 오죽헌, 율곡 이이의 이종제)
            • 안동 권씨
  • 1975년 오죽헌 정화사업 - 강릉시로 소유권 이전

갤러리편집

참고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