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카다 게이스케(일본어: 岡田 啓介, 1868년 2월 14일 ~ 1952년 10월 17일)는 일본 제국해군 군인이자 정치인이다. 1934년 7월 8일부터 1936년 3월 9일까지 제31대 일본 내각총리대신을 지냈다.

오카다 게이스케
岡田 啓介
Keisuke Okada 2.jpg
일본제31대 내각총리대신
임기 1934년 7월 8일~1936년 3월 9일
전임: 사이토 마코토(제30대)
후임: 히로타 고키(제32대)

신상정보
출생일 1868년 1월 20일
출생지 일본 제국의 기 일본 제국 에치젠노쿠니 후쿠이 시
사망일 1952년 10월 17일

생애편집

해군 군인 시절편집

1868년 후쿠이 번사 오카다 기도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1889년, 해군병학교를 졸업하고 청일 전쟁러일 전쟁에 참전하였으며, 1923년에 해군 차관, 1924년에 연합 함대 사령장관을 거쳐 1932년에는 해군 대신에 올랐다.

수상 취임편집

 
오카다 게이스케

1934년, 군부의 독재를 완화시킬 것이라는 기대 아래 내각총리대신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재임 중 천황기관설을 둘러싼 문제가 일어나 오카다 내각을 노리는 육군의 황도파나, 미노다 무네키히라누마 기이치로 주변의 극우 세력으로부터 공격받았다.

2·26 사건편집

2·26 사건 발생 첫날, 반란군은 오카다 수상을 살해하기 위해 수상 관저를 습격하였다. 그러나, 오카다는 가정부 방의 반침에 몸을 숨겨 위기를 모면했고, 반란군은 오카다와 혈연 관계는 없었지만, 생김새가 비슷했던 의제인 마쓰오 덴조를 오카다로 오인하고 살해하였다.

이 밖에 그는 2·26 사건으로 전임 내각총리대신 사이토 마코토, 다카하시 고레키요 재정부 장관을 잃어 큰 충격을 받았다. 당시 상황으로 봤을 때에 그에게는 명백한 책임이 없었지만 의지하고 있던 재정부 장관과 가족을 한꺼번에 잃은 일에 대해 크게 자책하고 있었다.

오카다는 총리 재임 중 여러 차례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1936년 3월 9일에 내각총리대신 자리에서 물러났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