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온타케 산(일본어: 御嶽山)은 일본 나가노현기후현에 걸쳐 있는 이다. 해발 고도는 3,067m이다. 일본백명산 중 하나로, 현재도 활동하는 활화산으로 알려져 있다.[1][2]

온타케 산

2014년 분화 전의 온타케 산
높이 3,067 m
위치
위치 나가노현, 기후현
지질 정보
종류 복합 화산
최종 분화 2014년 9월 27일 11시53분
폭발 2일 후의 모습

분화 역사편집

2014년 분화편집

2014년 9월 27일 오전 11시 53분에 갑자기 분화하기 시작했으며, 화쇄류 비슷한 현상이 발생하여 31명이 심정지 상태가 되었다. 화쇄류란 화산쇄설류(火山碎屑流)의 줄임말로 화산재, 암석, 수증기 등이 결합되어 분출되는 현상으로 분출되는 속도는 시속 700km에 달하며, 온도는 1,000도에 이른다. 또한 화산재와 증기 구름이 높이 5000m까지 솟아올랐다. 최근 심폐정지 상태인 31명 중 4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속 분출할 수 있다고 보고, 화산 활동을 관측 중이다. 분화 원인은 수증기 폭발인지 마그마 분출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3]

각주편집

  1. Richard Ryall, Craig McLachlan, David Joll (2009). 《Hiking in Japan》. Lovely Planet. ISBN 978-1-74104-072-2. 
  2. “日 온타케산, 초보자도 등반하기 좋은 일본 명산”. 뉴스1 코리아. 2014년 9월 28일. 
  3. “日, 온타케산 이틀째 분화 31명 심폐정지(사진)”. 허핑턴 포스트. 2014년 9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