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

전라북도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 국회의원 선거구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대한민국 국회의 국회의원이 대표하는 지역구로, 전라북도 남원시, 임실군, 순창군 일대를 관할한다. 현 지역구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안호영 (초선, 2016년~)이다.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
대한민국 국회의원 선거구
유권자 수141,708명 (2016년)
현 선거구
신설연도2016년
국회의원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수1인
이전 선거구김제시·완주군
진안군·장수군·무주군·임실군
중복되는 선거구

역사편집

선거구편집

2016년 제20대 총선부터 신설되었으며, 이전까지는 크게 완주군 대 진안-무주-장수군 선거구의 역사로 갈린다.

우선 완주군의 경우, 1948년 초대 총선에서는 완주군 갑완주군 을로 나뉘어 있었다. 이후 1963년 제6대 총선에서 완주군으로 통합되고, 1973년 제9대 총선에서 중선거구제가 도입되자 전주시와 합쳐 전주시·완주군으로서 국회의원 2인을 뽑았다. 1988년 제13대 총선부터 소선거구제로 회귀하면서 완주군은 다시 완주군의 단일 지역구로 되돌아왔다. 하지만 지속적인 인구 감소로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임실군과 함께 묶여 완주군·임실군이 되었다가, 다음 총선인 2004년 제17대 총선부터는 김제시와 함께 김제시·완주군을 이루었다.

진안, 무주, 장수군은 1948년 초대 총선에서는 모두 별개의 지역구로 존재했다 (진안군, 무주군, 장수군). 이후 1963년 제6대 총선부터 이들 세 지역구가 진안군·장수군·무주군으로 처음 뭉쳤다. 1971년 제8대 총선에서는 진안군장수군·무주군으로 잠시 분리되기도 하였으나, 1973년 제9대 총선에서 중선거구제 도입과 함께 다시 한번 진안군·장수군·무주군으로 묶이고, 국회의원 2인을 뽑았다. 1988년 소선거구제 회귀에도 이들 세 지역은 그대로 진안군·장수군·무주군이라는 소선거구를 이루었고, 2004년 제17대 총선에서는 임실군이 편입되어 진안군·장수군·무주군·임실군이 되었다.

이후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선거구 개편으로 인해 김제시·완주군의 완주군이 진안군·장수군·무주군·임실군에 편입되고, 임실군이 남원시·임실군·순창군으로 넘어가면서 그대로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을 이루게 되었다.

역대 국회의원편집

2016년 이전의 국회의원 목록은 완주군의 국회의원, 진안군의 국회의원, 무주군의 국회의원, 장수군의 국회의원 문서를 참고.

선거 의원 정당 비고
2016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역대 선거 결과편집

국회의원 선거편집

선거 선거 결과 후보 정당 득표 % ±%
2016년 제20대 총선
유권자수: 141,708
더불어민주당 승리 안호영더불어민주당45,17648.57
임정엽 국민의당41,91745.06
신재봉 새누리당4,4604.76
민경선 무소속1,4521.56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