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개 (서진)

왕개(王愷, ? ~?)는 서진 시대의 인물로 는 군부(君夫)이다. 왕랑(王朗)의 손자이자 왕숙(王肅)의 아들이다. 그의 누나인 왕원희(王元姫)는 사마소(司馬昭)에게 시집을 가 서진의 초대황제 세조 무황제(世祖 武皇帝)의 어머니이자 동시에 서진황태후가 된다.

생애편집

그는 집안이 명문일 정도로 서진의 대귀족이나, 학문으로 유명했던 누나 왕원희(王元姫)와는 달리 사치로 유명했다. 특히 후장군 시절 산기상시 석숭과 사치의 경쟁으로 라이벌 관계였다. 왕개는 사치 뿐만 아니라 인간성으로도 석숭과 호적수가 될 만 했는데, 악사가 음악을 좀 잘못 연주했다고 그 자리에서 끌어내 때려 죽였다고 한다. 말 위에서 활쏘기를 좋아해 땅을 사서 울타리를 만들고 땅 한 쪽에 돈을 깔아 당시 사람들이 금전의 제방이라고 불렀다는 등의 석숭과 비슷한 일화가 남아 있다.

다만 세조 무황제는 외삼촌인 왕개를 꽤 좋아했다고 전해진다. 왕개가 석숭과의 사치 경쟁에서 조금 밀린다는 이야기를 듣자 황실의 보물인 산호수를 내어줄 정도였으며, 그뒤 서진은 이때부터 몰락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1].

가족관계편집

 

관련 인물편집

왕랑 (조부), 왕숙 (부), 문명황후 왕씨 (누나)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