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왕조의 세월》은 1990년 8월 16일부터 1990년 8월 17일까지 방영된 한국방송공사8.15 특집 드라마이다.[1]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왕조의 세월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KBS 1TV
방송 기간 1990년 8월 16일 ~ 1990년 8월 17일
방송 시간 목 · 금요일 밤 10시 ~ 11시 30분
방송 횟수 2부작
원작 신봉승의 TV 시나리오 선집,
《왕조의 세월》[1]
연출 김재형
극본 김지수
출연자 서인석, 이휘향

이 드라마는 영친왕이 1907년 일본에 볼모로 끌려가 이방자와 결혼한 뒤 일본에서의 생활과 1963년 귀국 이후의 생활 모습 등을 그리며, 이방자의 경우는 1988년 서울올림픽까지의 삶을 담았다.[2] 일제 암흑기 속에서 파란 많은 한국 근대사를 헤쳐온 조선왕조의 마지막 왕세자 이은과 왕세자비 이방자의 드라마틱한 생애를 그려, 비극을 딛고 일어서는 주인공들의 집요한 정신과 삶에 대한 긍정적이고 진솔한 자세를 담담히 담아내어 일제의 탄압과 침략의 역사를 되새겨보고 진실된 한일관계의 의미를 재조명해 본다는 의도를 담고 있다.[3]

한편,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촬영해 영상미는 비교적 좋은 편이지만, 영친왕, 이방자, 영친왕의 정혼자였던 민갑완과의 삼각관계에 초점을 맞춘 통속 멜러물에 그치는 감상적인 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로 인해 분단 45년의 8.15 특집극으로서의 설득력을 반감시켰다.[4]

등장 인물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