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후 박씨 (애장왕)

왕후 박씨(王后 朴氏)는 애장왕의 왕후이다.

생애편집

애장왕 3년 후궁으로서 입궐했으며, 애장왕 10년에 왕후에 책봉됐다는 사실만 전해지고 있다. 정실부인임에도 후궁으로 들어온 것은 아버지인 김주벽의 관등이 아찬인 것으로 보아 그녀가 6두품이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왕후 박씨와 해인사편집

신라 제40대 애장왕(哀莊王) 때의 순응(順應)과 이정(利貞)이 당나라에서 돌아와 우두산(牛頭山: 가야산)에 초당(草堂)을 지었을 때의 일이다. 그들이 선정(禪定)에 들었을 때 마침 애장왕비가 등창이 났는데 그 병을 낫게 해주자, 이에 감동한 왕은 가야산에 와서 원당(願堂)을 짓고 정사(政事)를 돌보며 해인사의 창건에 착수하게 하였다.

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