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필리프 2세 드 부르고뉴 공작

(용담공 필리프에서 넘어옴)

부르고뉴 공작 필리프 2세(Philippe II, 1342년 1월 15일 ~ 1404년 4월 27일)는 부르고뉴의 공작으로 발루아-부르고뉴 가의 시조이다. 용담공le Hardi)이라는 별명이 있으며, '선량왕' 장 2세와 보헤미아 왕녀 본 드 뤽상부르 사이에서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프랑스 왕 샤를 5세, 나폴리의 루이 1세, 베리 공작 장의 동생이며 카를로스 2세와 결혼한 잔느의 오빠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용담공 필리프
Flemish School - Lille - Philip II, Duke of Burgundy.jpg
지위
Crown of a Duke of France.svg
부르고뉴 공작
재위 1363년–1404년 4월 27일
전임자 장 2세
후임자 용맹공 장
신상정보
출생일 1342년 1월 17일
출생지 프랑스 왕국 퐁투아즈
사망일 1404년 4월 27일
사망지 에노 백국 할레 (62세)
가문 발루아부르고뉴가
부친 장 2세
모친 본 드 뤽상부르
배우자 플랑드르 여백작 마르그리트
자녀 용맹공 장
부르고뉴의 마르그리트
브라반트 공작 앙투안
느베르 공작 필리프

생애편집

퐁투아즈에서 태어나 1360년 투렌을 영토로 받았으나 1363년 9월 6일 부르고뉴 공작령을 물려받았다. 본래 부르고뉴를 다스리던 로브레의 필리프 1세(Philippe Ier de Rouvres)가 후사없이 세상을 떠나면서 그 조부인 오도 4세의 누나 부르고뉴의 잔을 통해 그녀의 손자인 필리프 2세에게 계승권이 온 것이다. 1369년 마르그리트 3세와 결혼하면서 그는 플랑드르와 아르투아, 부르고뉴라는 광대한 영지를 손에 넣었고 이후 샤롤레이 또한 그의 영토에 속하게 되었다. 1380년 큰형 샤를 5세가 세상을 떠나자 다른 두 형과 함께 아직 어린 샤를 6세의 섭정이 되어 프랑스를 통치했다. 샤를 6세는 정신병을 앓고 있었기 때문에 그가 성인이 된 후에도 필리프 2세는 프랑스 궁정에 영향력을 지니며 조카 오를레앙 공 루이 1세 드 발루아와 권력 다툼을 계속했다. 부르고뉴 공작을 지지하는 부르고뉴 파와 오를레앙 공을 지지하는 아르마냐크 파간의 대립은 필리프 2세의 사후에도 이어졌다.

가족편집


부르고뉴 공작
(재위 1363 - 1404)
후임
장 1세
(재위 1404 - 1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