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우편함(郵便函)은 우편물이 배달될때 배달된 우편물을 넣을수 있도록 한 상자이다.가정집과 사무실의 1층에 설치되어 있으며 일반적으로 편지 등 통상우편물을 넣어서 전달하며 등기우편이나 소포 (우편)는 우편함에 넣어서 전달하지 않고 수취인에게 직접 전달한다.

역사편집

유럽편집

개인 우편함은 유럽 대부분의 지역에서 19세기 중순~말 들어서야 대중화되기 시작했으며, 파리에서는 18세기 말부터 사용되었다.

북아메리카편집

1863년, 프리 시티 딜리버리(Free City Delivery)의 창설과 함께 미국 우정청은 우편을 가정 주소로 배달하기 시작했다.

1916년까지 우편 수송인들은 문을 두드리고 누군가가 답을 하기까지 얌전히 기다렸다.[1] 경영능률 전문가들은 각 우체부들이 후원자가 문에 오는 것을 기다리기까지 매일 1.5시간 이상을 허비한다고 예측했다.[2] 이를 해결하기 위해 우정청은 편지를 받기 위해서는 모든 가구가 우편함을 소유해야 한다고 주문하였다.[1]

각주편집

  1. Household Mailboxes, National Postal Museum, retrieved 8 February 2012 Archived November 4, 2012, - 웨이백 머신.
  2. Marsh, Allison, Household Mailboxes, National Postal 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