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전 (영화)

운영전(雲英傳)은 1925년 제작된 한국무성 영화이다. 흑백 35mm 필름으로 제작되었으며, 윤백남이 각본·감독하고 김우연(金雨燕)·안종화(安鍾和)·이채전(李彩田) 등이 주연을 맡았다. 이 영화는 일종의 시대물(時代物)로서, 궁중의 비화(秘話)를 소재(素材)로 삼은 영화였는데, 제작 및 촬영·편집 등은 일본인들이 담당했다. 안종화의 소개로 '조선키네마사(社)'에 입사한 나운규가 교군(轎軍:가마메는 사람 역할)으로 데뷔를 한 영화였다. 개봉결과 흥행 성적은 부진했다.

Picto infobox cinema.png
운영전 - 총희의 연
감독윤백남
각본윤백남
제작왕필렬
출연김우연, 안종화, 이채전, 유수선
촬영니시카와 히데오
편집니시카와 히데오
국가한국

내용편집

세종(世宗)의 넷째 아들인 안평대군(安平大君)의 사랑을 받는 운영(雲英)을 문재(文才)가 뛰어난 김진사가 연모함으로써 일어나는 이른바 삼각관계로, 끝내 김진사와 운영은 사랑의 도피행각을 하다가 비상을 먹고 정사(情死)로 끝을 맺는다.

출연편집

주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