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외장아찌

울외장아찌울외(월과)를 소금에 절여 수분을 뺀 다음 술지게미로 발효시킨 장아찌이다. 밑반찬으로 먹거나, 김밥단무지 대신 넣기도 한다.[1]

울외장아찌
울외짱아찌.jpg
종류장아찌
코스반찬
원산지한국
지역이나 주군산
관련 나라별 요리한국 요리
주 재료울외(월과), 술지게미

역사편집

술지게미장아찌를 담가 먹은 것은 삼국 시대부터인 것으로 추정된다. 《임원경제지》 〈정조지〉에 생강, , , 가지, 마늘, 배추 등을 술지게미에 절이는 방법이 언급된다. 이러한 술지게미 절임이 이후 일본으로 전파되어 나라 지방에서 나라즈케로 발전했다.[2]

이후 일제강점기 때 역수입된 울외(월과) 장아찌가 군산 지역에 "나나스끼" 또는 울외장아찌"로 불리며 남게 되었다.[2] 일제강점기 군산은 한반도에서 수탈한 쌀을 일본으로 실어 나르는 거점인 군산항을 중심으로 일본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사케(일본식 청주) 양조장이 많은 지역이었다.[2] 군산 지역에서 월과를 "울외"라고 부르게 된 것도 일제강점기 때 일로, 월과의 일본 이름인 "시로우리(白瓜)"의 "우리()"를 "울"로 따오고, 여기에 "참외"나 "돌외"의 ""를 붙인 것으로 추정된다.[1]

각주편집

  1. 진용선. “울외장아찌”. 《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9년 4월 4일에 확인함. 
  2. 김규래 (2019년 4월 4일). “울외장아찌, 일본식 이름은 `나라스케`…울외란?”. 《매일경제. 2019년 12월 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