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웨스트민스터의 에드워드

웨스트민스터의 에드워드(Edward of Westminster, 1453년 10월 13일 - 1471년 5월 4일)는 영국의 왕족으로, 랭커스터 왕가의 국왕 헨리 6세와 그의 왕비 앙주의 마거릿 사이에서 태어난 외아들이다. 태어난 지 이듬해인 1454년, 윈저 성에서 웨일스 공에 서임되었다. 웨스트민스터의 에드워드의 탄생과 웨일스 공 등극은 모계(母系)의 왕위 계승권이 랭커스터 왕가보다 앞선다는 점을 내세워 그때까지 후사가 없었던 헨리 6세의 추정 상속인 자격을 인정받았던 요크 가문요크 공작 리처드 플랜태저넷에게 중대한 정치적 타격을 입혔고, 이듬해인 1455년 장미 전쟁이 발발하는 계기가 되었다.[1] 전황이 불리해지자 어머니와 함께 외가인 프랑스로 망명, 1470년에는 워릭 백작 리처드 네빌의 딸 앤 네빌과 혼인하였다. 이후 1471년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 요크 왕가에드워드 4세와 맞서 싸웠으나 튜크스베리 전투에서 전사하였다. 웨스트민스터의 에드워드의 사망으로 랭커스터 왕가의 적통은 끊겼으며, 왕위 계승 권리는 서자 계열인 보퍼트 가문의 상속녀 마거릿 보퍼트를 거쳐 후일 헨리 7세라는 이름으로 튜더 왕가를 건립하는 헨리 튜더에게로 넘어갔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웨스트민스터의 에드워드
Edward of Westminster.jpg
지위
웨일스 공
신상정보
출생일 1453년 10월 13일(1453-10-13)
출생지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망일 1471년 5월 4일(1471-05-04) (17세)
사망지 영국 튜크스베리
가문 랭커스터 왕가
배우자 앤 네빌

각주편집

  1. 웨스트민스터의 에드워드가 태어났을 때, 국왕 부부 사이에 결혼 후 8년간 자녀가 없었으며 갓 태어난 아들에게 아비로서 축복을 내려줄 것을 청하는 버킹엄 공의 말도 알아듣지 못할 정도로 헨리 6세의 병세가 깊었던 것을 연유로 에드워드가 국왕의 친자식이 아니라는 소문이 돌기도 하였다. 생부 후보로는 왕비 앙주의 마거릿의 측근이었던 서머싯 공 에드먼드 보퍼트, 윌트셔 백작 제임스 버틀러 등이 언급되었다. 그러나 이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는 없으며, 헨리 6세 본인은 드물게 정신이 돌아올 때에도 아들의 정통성을 의심하지 않았다.

참고문헌편집

  • R. A. Griffiths, The Reign of King Henry VI (1981), especially the Epilog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