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사랑방 (정책)/2014년 1월

정책 사랑방
정책 사랑방
 2014년 1월 
새로 고침 / 보존 문서

한국어 위키 분쟁해결절차 전반에 관한 개선 제안편집

관인생략님이 권한회수토론등에서 비난받은 부분에 대해서 다른분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한국어 위키의 관리관행 또는 분쟁해결절차 전체의 책임인데 관인생략님 홀로 다 뒤집어 쓴 부분이 있는것 같아서 이부분에 대한 글을 좀 적어 보겠습니다. 관인생략님이 집중 비난을 받은것은 크게 (1) 국정원여론조작사건 문서에서 iloverussia님을 차단하지 않았고 장기보호를 함으로서 다수의 편집진에게 집중 비난을 받은것(약칭:국정원 문서 관리자 편집자 대립사건)과 (2) 본인과 분쟁관계에 있는 상대방에 대해서 관리결정을 함으로서 비난을 받은 것 두부분으로 구분할수 있는데 내가 특히 문제 삼는것은 위의 (1)약칭 '국정원 문서 관리자 편집자 대립사건' 부분입니다.

  • 관인생략님의 장기보호 결정은 윤창중 문서,일베문서,국정원 문서등의 동일분쟁에서 다른 관리자들이 해오던 관리결정 관례를 그대로 따른것이었으며, iloverussia님에 대해서는 관리자 최초로 토론불참을 근거로 차단하는등[1] iloverussia님을 편애한것은 아니었습니다.
  • 위 관리결정 관례에 대해서는 수많은 사용자들이 1년넘는 기간동안 '일베문서 장기보호에 대한 보호해제신청-사관신청-중재신청-다시 국정원문서 장기보호에 대한 보호해제신청-사관신청'등의 모든 분쟁해결절차를 통해서 항의를 했으나, 분쟁해결절차가 관리결정 번복은 커녕 단 한번의 진지한 응답이나 토론도 외면을 하면서 예방의 기회를 못살리고 편집진의 반감을 키워온 면이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국정원문서의 관리결정에 대한 비난이 관인생략님 개인에게 쏟아진 것은 적절치 않으며 분쟁해결절차 전반이 책임을 지고 재발방지를 위한 개선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요. 여기서 내가 가장 문제시 하는것은 '관리단계에서 실수를 했다'는 마녀사냥이 아니라 '단 한번도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라는 관례 문제제기를 해도 상호 대화가 안되고 개선을 시킬수 없는 관리 관행입니다. 일단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개선안을 제시해 보겠습니다. 워낙 다방면에 걸쳐 있고 다수의 인식이 바뀌어야 하는 일이라 쉽게 처리될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정리를 한번 해 보겠습니다. 참고들 하시고 의견 부탁합니다.

분쟁해결 절차별 개선 제안
  • (사관,문관 신청에서) 기본적으로 관리결정시 관리결정의 근거규정을 적는 관례가 형성되어야 되고, 관리결정이 정책위반이나 형평성 위반의 여지가 있는 경우는 취소되는 관행도 형성되어야 합니다. 토론을 해보면 아시겠지만 기본전제가 잘못된 관리결정일수도 있는데 관리자가 이유를 적지 않기 때문에 이의를 제기할수 없는 면이 있습니다. 국정원 문서 대립사건은 백:보호의 "문서를 보호하는 것은 위키백과의 개방 정신에 반하는 일입니다"와 백:편집 분쟁의 "보호는 관련된 양편의 사람들이 분쟁을 해소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믿을 수 있을 때에 유용합니다."등을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에 문제가 자발한것일수도 있습니다.
  • (사관,문관 신청에서) 장기보호에 대한 이의제기가 되었을때 분쟁해결절차는 대답을 안함으로서 논의를 회피하고 예방의 기회를 버렸습니다. 이의제기와 응답을 좀 더 정형화 함으로서 미리 논의가 될수 있는 여건을 만들수 없을까요. 공식 이의제기 장소로 백토:사용자 관리 요청등을 지정하고 관리자측에게 좀더 선의의 답변의무를 관례화 하는것은 어떨가요.
  • (조정등에서) 국정원문서에 볼수 있듯이 일부 분쟁에 대해서 관리진과 편집진의 인식차는 대단하고 직접 편집이나 분쟁에 참여를 해야만 인식차를 극복할수 있습니다. 그런면에서 백:조정#조정자 조건에서 관리자와 중재위원을 배제권고 한것은 이러한 현실을 역행하는것입니다. 개정을 추진중입니다백토:조정#(개정제안) 백:조정#조정자 조건 관리자, 중재위원의 비권장 규정 삭제
  • (중재에서) iloverussia님과 장기보호에 대한 문제점은 일베문서에서 이미 드러났으므로 중재위는 명시적으로 판례를 형성해서 이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단 하나의 이유도 적지 않고 이를 반려함으로서 국정원문서 사태가 재발하도록 방조한 부분이 있습니다. 동일한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중재위의 의사록을 강화하고 비공개토론가능성을 없애는 개정을 시도중입니다. 의견 부탁합니다. 백토:중재#중재위 비공개 토론 관련
  • (과격한 제안1.집단관리권) 관리권은 백:차단등의 요건에 부합할경우 형평성 있게 관리결정을 내리는것으로 크게 어려운 작업이 아니고, 백:차단의 정책을 수립하는것보다는 쉬운 단계입니다. 백:차단의 정책을 수립할수 있고 백:관리자를 뽑을수 있는 다수의 사용자의 의사에 반하는 결정을 관리자가 명확한 이유없이 강행하는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관리자를 뽑을수 있는 권한이 있는 사용자에게는 집단관리권도 부여해서 관리권 사용에도 토론이 진행되고 관리자의 결정에 이의가 있을때도 대응할수 있게 하는것이 좋지 않을까요(실제 권한의 행사는 관리자가 해야하겠지만). 관리결정에 대한 이견이 있더라도 현재처럼 관리자 편집자간의 대립보다는 정책에 대한 해석대립으로 끌고 가는것이 훨씬 생산적일듯 합니다.
  • (과격한 제안2.거부권) 중재위는 정책에 의해서만 판단한다는 원칙에 대응해서 공동체는 정책을 바꿀수 있는 권한이 부여되어 있고 추가적으로 선거나 탄핵을 통해서 대응 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대응책은 작은 해석이나 견해차이를 수정하기에는 적합치 않습니다. 유니폴리 차단재접수 사건을 보면 중재위가 여론을 의식해서 결정을 번복하면서 문제를 무마했는데 중재위는 정책에 의해서만 판단한다는 대원칙을 훼손한 좋지않은 선례입니다. 중재위의 결정의 독립성은 보장해주면서도 결정에 대한 공동체의 거부권도 보장해줘서 상충될경우는 집행을 정지시키고 문제 원인을 찾는 토론에 들어가게 하는것이 좋지 않을까요
  • 이상 긴글 감사하고 의견 부탁합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15일 (수) 20:25 (KST)

분리(한국어 위키 분쟁해결절차 전반에 관한 개선 제안)편집

주장이 많지만 무엇이 핵심인지 알기 어렵습니다. 특별히 중요한 내용을 추려서 정리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노워엘프 푸르게 (토론) 2014년 1월 15일 (수) 21:57 (KST)
중재위에서 유체이탈영혼님에 대한 차단재검토를 독촉을 해도 사관신청단계에서 진행되지 않으니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것처럼 관인생략님이 비난받은 사항인 장기보호등에 대해서도 지난1년간 사관신청,문관신청,중재위에 항의를 했지만 개선이 되지 않았으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것이 요지입니다. 여기에서 다 해결을 하고자 하는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개선을 추진하기 위한 큰 개요를 이문단에서 설명하고, 다른분들의 의견도 들어보고자 개설한것입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16일 (목) 10:51 (KST)
토론 불참이 아니라 토론 태도가 차단 이유였습니다. 저를 차단하지 않았다고 관인생략님의 권한 회수를 주장한 사용자:황제펭귄은 다중 계정입니다.--Iloverussia (토론) 2014년 1월 15일 (수) 22:20 (KST)
 질문+ 의견
관례【명사】 예로부터 굳어져 계속 전해 온 사례나 관습.
관행【명사】 사회에서 예전부터 해 오던 대로 함. 또는 관례에 따라서 하는 일.
  1. 선생님이 하셨던 말씀 중 '관례가 형성되어야 하고' 및 '관례화' '관행도 형성'과 같은 표현이 와 닿지 않아 국어사전을 참조해서 보았으나 무슨 말씀이신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2. RidingW님께서 '과격하다'고 표현하신 두 제안은 제가 판단하기에도 과격해 보입니다. '분쟁을 조금 더 용이하고 부드럽게 해결한다'는 선생님의 목표에 비추어 볼 때도, 저는 두 제안이 그러한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RidingW님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 출처 틀을 하나 달았습니다.

끝으로 선생님께서 이 사이트의 발전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하고 이 자리에서 다른 사람들과 토의하는 것이 위키백과를 조금 더 살찌우는 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Yjs5497 (토론) 2014년 1월 15일 (수) 23:15 (KST)

“관례”, “관례화”라는 말은 문맥상으로 이해할 때, “특별히 예외적인 상황이 아닌한 지켜져야 하는 규칙”, “그런 규칙으로 정함” 정도로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례화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도 라이딩 님의 문장이 길어서 한눈에 파악하기가 힘든데, 제 마음대로 간략히 요약하자면
  1. (사관,문관 신청에서) 관리자가 직권으로 관리하기보다는, 규정에 따라 관리하고, 관리시 해당 규정을 제시하게 하자.
  2. (사관,문관 신청에서) 사용자 이의제기·관리자 응답을 작성할 때 작성내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
  3. (조정 등에서) 관리자·사용자 간의 분쟁시 중재위원의 개입을 최소화하는 현행 규정을 철폐하자.
  4. (중재에서) 의사록의 의무기록 사항(가이드라인?)을 정하고, 비공개 토론을 금지하자.
  5. (과격한 제안1.집단관리권) 관리자의 관리에 대해 관리자·사용자 간의 분쟁이 있을 때, 정책해석에 대한 토론을 할 수 있게 하고, 여기서 총의로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반드시 수용하게 하자.
  6. (과격한 제안2.거부권) 중재위의 결정에 대해 사용자 중 이의가 있는 경우, 토론을 통해 총의가 모이면 그 결정을 무효화할 수 있게 하자.
이 정도로 정리할 수 있을까요?
제 의견을 제시해 보겠습니다.
  1. 관리자 관리시 해당규정 제시 의무:  찬성
  2. 사용자 이의제기·관리자 응답작성 가이드라인 개설:  찬성
  3. 사용자·관리자 간의 분쟁시 중재위원의 개입 최소화규정 철폐: 아직 해당 규정 및 적용 사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서 답을 유보하겠습니다.
  4. 중재위 의사록 의무기록사항 강화, 비공개 토론 금지:  찬성 중재위원회 의사록을 보면, 의사록이라기보다 속기록에 더 가까워서, 핵심 내용을 찾기가 너무나 힘듭니다. 의무기록사항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면, 작성하는 중재위원들도, 읽는 이용자들도 편리해지리라 봅니다. 비공개 토론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등의 이유로 전적으로 금지할 수는 없겠지만, 개인정보 보호로 인해 비공개토론이 불가피했다면, 이후에 가이드라인에 따라서, 개인정보를 제외한 의사록을 정리하는 것을 정례화하면 좋겠습니다.
  5. 관리자 관리에 대한 토론·거부권
  6. 중재위 결정에 대한 토론·거부권 이 두 제안은 과격하다기보다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항상 반대세력이 있기 때문에, 한 목소리로 거부 결정을 내릴만한 총의를 내리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또, 위키백과 토론장의 특성상, 엉뚱한 데로 빠지는 경우가 많아서 실현 가능성이 있을지 의문입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16일 (목) 06:35 (KST)
  • 10k님의 전반적인 해석이 맞으며 기존의 문제를 개인의 문제로 치부해서 넘어가지 말고, 근본적으로 분쟁해결절차를 개선시키자라는 의도로 개설되었습니다. 장기적으로 추진할것이므로 범위가 넓고 산만한것도 이해부탁합니다. 국정원문서의 장기보호에 한정된 문제가 아니며, 중재위가 독촉을 해도 유체이탈영혼님에 대한 차단재검토가 이루어지지 않는문제, 이의제기나 해명요청을 해도 응답조차 잘없는 문제등을 포함하는것입니다. 문제를 다른관점에서 보거나 더 좋은 해결책도 개진 부탁합니다
  • (사건을 모르는 분들을 위해서 사건설명을 조금 추가를 하면) iloverussia님의 일베문서 분쟁에 대해서 사관문관단계에서 보호로 대처하면서 일베문서를 6개월 보호시킨것이 문제가 되어 13년 7월경에 중재위까지 갔으나 판례형성에는 실패를 한 바가 있습니다. 자세한것은 중재문서를 참고하세요.[2], 그런데 또 8월경에 iloverussia님의 국정원문서 편집에 대해서 관인생략님이 또 장기보호로 대처하면서 [3] 총 3.5개월을 보호를 시키고 이후 국정원문서토론과 권한회수토론에서 '편집을 할려면 관인님 허락을 얻어야 한다'고 집단 비난을 받는 상황으로 발전했기에[4] , 지금 내가 이 사건은 관인생략님 일인의 책임이 아니라 지난 일년간 침묵했던 분쟁해결절차의 책임이니 근본적으로 이를 보완합시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는중입니다.
  • (관례라 함은) 적당한 용어는 아닌듯 한데,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관리결정에 오류가 있어도 사관문관신청,중재요청 등을 통해서 해결할수 없고 논의도 잘 안되는 상황, 관리관행을 지칭하는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 본문도 수정했습니다.
  • (과격하다 함은) 10k님이 지적한대로 아직 도입되어 있지 않은 정책이기에 반감이 있을것 같아서 이름 붙혔고 앞으로 서서히 논의될것입니다. 거부권은 중재위의 유니폴리차단 재검토 사건 접수에 대해서 사실상 이미 사용된바가 있습니다. 집단관리권이라 함은 관리권이 명확한 해석없이 사용되거나 다수의 편집자 의사를 반대를 해도 강행되면서 사관문관신청이 잘 작동하지 않는 경우에 편집자들에게도 해결할수 있는 권한을 주어서 상호 소통가능한 구조를 만들자는 의미로 제안된것입니다. 다른분들이 생각하는 해결책도 제안 바랍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16일 (목) 11:03 (KST)

 의견 모든 사안에 대해 일단  중립 의견을 내겠습니다. Yjs5497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00:11 (KST)

  1. 사관,문관 신청에서 관리자가 직권으로 관리하기보다는, 규정에 따라 관리하고, 관리시 해당 규정을 제시하게 하자:
    • 일반적으로 위키백과의 체계는 성문법적 체계를 따르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정확한 규정을 들기는 어렵습니다. 단, 사유는 정확히 설명해야 합니다. 사용자:유체이탈영혼사용자:관인생략이 차단하였을 때 누구의 다중계정이라고 정확히 집어서 표현하지 않았습니다. 그 후, 사용자:유체이탈영혼이 이의를 제기하자 사용자:관인생략은 “유체이탈영혼 님께서 차단 사유를 오해하고 있다”는 취지의 반론을 편 일이 있는데, 차단한 관리자가 설명하지 않았으면 차단된 사용자는 차단된 이유를 모르는 것이 당연합니다.
  2. 사관,문관 신청에서 사용자 이의제기·관리자 응답을 작성할 때 작성내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
    • 물론 눈에 보기 좋게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좋지만 강제할 사항은 아닙니다. {{차단 재검토}}의 경우에 어느 관리자가 결정한 것인지 들어나도록 틀을 개정하면 좋겠습니다.
  3. 조정 등에서 관리자·사용자 간의 분쟁시 중재위원의 개입을 최소화하는 현행 규정을 철폐하자.
    • 중재위원회는 중재 요청이 없는 사건에 관하여 중립하는 것이 맞습니다. 위키백과:조정은 분쟁 당사자간에 합의로 조정자를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조정 요청이 없는 한 중재위원이 스스로 조정 절차를 개시하지는 않습니다.
  4. 중재에서 의사록의 의무기록 사항(가이드라인?)을 정하고, 비공개 토론을 금지하자:
    • 중재에서 모든 토의한 사항은 의사록에 공개되는 것이 원칙입니다. 메일링 리스트를 사용하였으면 그 내용을 의사록에 공개하는 것이 맞습니다.
  5. 과격한 제안1.집단관리권 관리자의 관리에 대해 관리자·사용자 간의 분쟁이 있을 때, 정책해석에 대한 토론을 할 수 있게 하고, 여기서 총의로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반드시 수용하게 하자:
    • 대부분의 문제는 총의가 무엇인가에 대하여 합의가 안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사실은 아무것도 결정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6. 과격한 제안2.거부권 중재위의 결정에 대해 사용자 중 이의가 있는 경우, 토론을 통해 총의가 모이면 그 결정을 무효화할 수 있게 하자:
    • 중재위원회의 결정이라도 나중에 새롭게 토의가 열려서 새로운 총의가 형성되면 새로운 총의를 따르는 것이 맞습니다. 그러나, 중재위원회가 결정을 내렸다는 것은 적어도 두 명 이상의 사용자들에게서 합의를 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당장 이의를 제기했다고 해서 새로운 총의가 형성되는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라노워엘프 푸르게 (토론) 2014년 1월 19일 (일) 16:24 (KST)
  • 의견 감사합니다 조정에서의 좀더 정확한 개정요지는 국정원 편집자 관리자 대립사건을 사례로 들면 관리자가 전혀 분쟁의 실상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므로 관리자, 중재위원이 분쟁과 편집과 조정에 참여하는것을 막지 말자는 의미입니다.
  • 집단관리권은 해석하신바가 맞고, 유체이탈영혼님 차단재검토나 국정원문서보호해제신청에서 관리자가 적극 개입하지 않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관리자에게 개입의무를 명시하는것도 어색하고 관리자가 모든사건을 자세히 파악하는것도 사실상 힘드므로, 다검신청처럼 차단과 보호에 대한 결정을 편집자들이 다수결로 결정하고 관리자가 집행이나 거부권을 행사하는 방안에 대해서 생각해본것입니다. 이때 관리자와 편집자간의 이견은 중재로 갈수 있는 사유가 될것 같습니다.
  • 거부권의 취지는 부연설명하면 유니폴리 차단재검토사건에서 발생한 중재위와 일반사용자간의 견해차이를 제도적으로 해결하자는 것입니다. 당시는 중재위가 독립성을 훼손시키고 사용자의 견해를 수용했으므로 좋지 않은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0일 (월) 17:43 (KST)
이제 어느정도 라이딩 님의 제안에 대한 이해가 공유된 것 같으니, 정책 문서에서 수정할 부분을 간추려서 토론을 진행하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어느 부분을 수정해야 하나요? --10k (토론) 2014년 1월 19일 (일) 16:43 (KST)
의견이 모인것 같으나 사실상 해결책을 찾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사관신청단계에서 관리자의 참여가 작은것이 문제이나 강제할수도 없는 문제입니다. 서로 이해와 협력을 해야하는 문제입니다. 관리자도 편하고 사용자도 편한 해결책이 차단과 보호에 대한 결정권을 사용자에게도 주고 관리자가 승인하는 집단관리권 개념인데 생소한 규정이라 반감이 클것같습니다. 조금만 더 의견을 들어보겠습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0일 (월) 17:44 (KST)

위키백과:차단 정책에 관한 토론 안내편집

위키백과:차단 정책의 개정 사항에 대한 토론이 위키백과토론:차단 정책에서 진행 중입니다. 정책에 관심있는 사용자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라노워엘프 푸르게 (토론) 2014년 1월 15일 (수) 21:52 (KST)

Request for comment on Commons: Should Wikimedia support MP4 video?편집

I apologize for this message being only in English. Please translate it if needed to help your community.

The Wikimedia Foundation's multimedia team seeks community guidance on a proposal to support the MP4 video format. This digital video standard is used widely around the world to record, edit and watch videos on mobile phones, desktop computers and home video devices. It is also known as H.264/MPEG-4 or AVC.

Supporting the MP4 format would make it much easier for our users to view and contribute video on Wikipedia and Wikimedia projects -- and video files could be offered in dual formats on our sites, so we could continue to support current open formats (WebM and Ogg Theora).

However, MP4 is a patent-encumbered format, and using a proprietary format would be a departure from our current practice of only supporting open formats on our sites -- even though the licenses appear to have acceptable legal terms, with only a small fee required.

We would appreciate your guidance on whether or not to support MP4. Our Request for Comments presents views both in favor and against MP4 support, based on opinions we’ve heard in our discussions with community and team members.

Please join this RfC -- and share your advice.

All users are welcome to participate, whether you are active on Commons, Wikipedia, other Wikimedia project -- or any site that uses content from our free media repository.

We look forward to a constructive discussion with you, so we can make a more informed decision together on this important topic. Keegan (WMF) 2014년 1월 17일 (금) 09:55 (KST)

위 내용에 대한 번역입니다. 위키미디어 재단의 멀티미디어 팀은 MP4 영상 포맷에 대한 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이 영상 표준은 휴대폰, 컴퓨터와 가정용 영상장비 등에서 영상을 녹화·편집·재생하는데 세계적으로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H264/MPEG-4 혹은 AVC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MP4 포맷을 지원하면 사용자들이 위키백과와 위키미디어 프로젝트에 영상을 올리고 관람하는 것이 훨씬 쉬워질 것입니다. 그리고, 비디오를 두가지 양식으로 제공할 수도 있으므로 현행 양식 WebM, Ogg Theora도 계속 지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MP4는 특허 제한이 걸린 포맷이기 때문에, 설령 이용에 큰 제약이 없고 소액의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더라도, 오픈 포맷만을 지원해 온 지금까지 관례는 깨어지게 됩니다.

이에 대해 MP4를 지원할지 말지에 대해 의견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지금까지 공동체와 팀 멤버들의 토론을 볼 때, 이 의견 요청은 찬반 양측 모두에 해당됩니다.

Please join this RfC -- and share your advice.

커먼, 위키백과, 혹은 기타 위키미디어 뿐 아니라 자유로운 미디어저장소 자료를 이용하는 모든 사용자께서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결정에 대해 좀 더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건설적인 토론을 하고 싶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17일 (금) 10:34 (KST)

iloverussia님의 분쟁에 대해서편집

위키백과:사랑방_(일반)/2014년_제4주#iloverussia님의 분쟁에 대한 해결책 논의 로 이동되었습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0일 (월) 17:52 (KST)

되돌리기 분쟁 관련 해결책이 필요합니다.편집

정책문서 조항 개설 제안편집

오늘 또 어처구니 없는 되돌리기 분쟁을 보고 왔습니다. 레프 트로츠키 관련 문서입니다. 의견 요청이 올라왔길래 가 봤더니 한 관리자가 문서 잠금을 하셨더군요. 토론장을 보면, 해당 편집을 올린 분이 문제를 제기하고 되돌리기를 한 iloverussia가 출처를 요구하며 해당 기여를 출처보강된 부분까지 포함해 모두 삭제했습니다.

이와 같은 되돌리기 분쟁은 한두건이 아닙니다. 지금도 다수의 문서에서 이와 같은 되돌리기 분쟁이 일어나고 있고, 결국에는 시간이 많은 사람이 이기게 됩니다. 시간이 많은 사람이 이기는 경우, 보통 해당 분야에 전문지식을 가진 사람이 비전문가보다 대체로 바쁘므로, 전문지식을 가진 사람의 편집이 배제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일부 관리자들이 이와 같은 단순 되돌리기 분쟁때문에 문서를 잠그는데, 이때문에 토론 진행이 정체되고, 편집자들의 관심이 떨어집니다. 단순히 되돌리기 분쟁이 있는 문서를 잠그는 것은 해결책이 아닙니다. 그런 관리는 위키의 존재목적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분쟁을 매끄럽게 조정하기 위해서, 한국어위키의 정책을 한국어권 사회·문화에 맞게 다듬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일환으로, 이와 같은 되돌리기 분쟁에 대처하는 조정 정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먼저, 되돌리기 분쟁을 자세히 살펴보면, 반복되는 되돌리기는 기여 되돌리기와 삭제 되돌리기로 나뉩니다. 되돌리기 분쟁이, 두 기여자가 서로 같은 되돌리기를 반복하는 것이라면 조정점을 찾기 어렵지만, 기여 되돌리기와 삭제 되돌리기가 있다는 것을 파악하면 그 문제 해결은 쉬워집니다.

삭제 되돌리기는 해당 문서에 명백한 개인정보 침해나, 장난으로 인한 문서훼손에만 국한되어야 하고, 이점이 명문화되어야 합니다. 이 두 경우를 제외한 삭제 되돌리기는 문서훼손 행위로 금지되어야 합니다. 레프 트로츠키 문서와 같이, 단순한 출처요구가 수용되지 않았다고 해서 문서를 되돌리기 하는 것은 금지되어야 합니다. 출처가 없는 허위사실이 올라올 경우 되돌리기가 아닌, 문서 편집을 통해 해당 부분을 삭제해야 합니다. 한 문장으로 써 보겠습니다.

제안: 편집 취소는 최후의 수단입니다. 어떤 편집이 개인정보를 유출하거나 명백한 장난으로 문서를 훼손한 경우, 누구나 그 편집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유출이나 고의적으로 훼손되지 않은 문서에 대해 편집 취소를 하지 마세요. 만일 출처가 부족하거나, 부정확한 사실이 있는 경우, 편집 취소가 아닌, 추가 편집을 통해 문서를 수정하시기 바랍니다. 편집 취소를 남발하면 차단 등의 제재를 당할 수 있습니다.

이런 쟁책을 백:편집 분쟁에 신설하는 것이 어떨까요? --10k (토론) 2014년 1월 21일 (화) 06:56 (KST)

정책문서 조항 개설 제안: 토론편집

제가 정책에 대해 잘 모르지만, 이 정책은 좋은 것 같네요. 무작정 내용이 다르다고 없애기 보다는, 생소한 내용이라도 그에 대한 출처를 상대방도 찾아보고, 만약, 무조건 편집 취소를 남발하면, 제재 당하니깐 분쟁이 좀 줄어들 수도 있겠네요. --Kommunisten (토론) 2014년 1월 21일 (화) 09:49 (KST)
개정에 동의합니다. 편집취소를 기준으로 접근해도 되지만 문서의 내용을 구성하는 핵심적인 정책은 백:중립이므로 백:중립을 기준으로 "백:중립한 편집에 반대를 할경우 삭제를 하지 않고 토론을 하며, 삭제를 하고자 하는 편집자가 이유를 제시해야합니다"라는 식으로 출처를 찾아서 편집을 한사람에게 우선권을 주고 삭제를 하고자 하는사람에게 입증의무를 부담시키는것도 괜찮다고 생각됩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1일 (화) 15:16 (KST)
이매 해당 내용은 백:3RR에 들어 있습니다. 이제 3RR 위반을 차단 사유로 넣는게 해결책 아닐까요? -- ChongDae (토론) 2014년 1월 21일 (화) 16:01 (KST)
그렇게 된다면 따를 수밖에 없겠지요. 그러나 제가 토론을 거부했다, 방해 편집을 했다는 허위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Iloverussia (토론) 2014년 1월 21일 (화) 16:12 (KST)
글쌔요. 저는 귀하의 편집 경향이 방해편집이 맞다고 생각되는데요. - Ellif (대화) 2014년 1월 22일 (수) 08:39 (KST)
'3RR'을 반대하는 총의는, 언제까지고 반복되는 되돌리기를 허용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누구나 인정할 만한 사실이 아닌 이상, 정당한 출처 요구에는 따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출처는 더해진 내용이 저작권 위반이나 독자연구가 의심될 때, 잘못된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의심될 때에 요구하며, 충분한 여유 기간이 있었음에도 해당 내용에 대한 출처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그 내용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는 위키백과의 모든 문서에 적용되는 사항입니다. (위키백과:확인 가능, 위키백과:독자연구 금지 참고) jtm71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01:54 (KST)

정책문서 개정 제안편집

  • 현행 백:차단의 "다른 사용자의 토론 제기에 응답하지 않고 잘못된 편집을 강행하는 경우"규정으로도 되돌리기는 차단이 가능하고 이 규정이 3RR위반보다 더 강력합니다. 그런데 이 규정이 사문화 되어 있습니다. 3RR위반으로 편집분쟁 판정이 나면 위 차단규정을 발동하는것으로 재해석하고 관행화 시키기만 해도 되돌리기 자체는 막을수 있습니다.
  • 단 서로 되돌리지 못한다면 누구의 편집을 임시편집으로 두어야 하는가의 문제가 결정되어야 합니다. 10k님의 제안에 임시편집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백:중립과 제안문이 충돌하면 혼란이 올수 있으므로 백:중립을 기준으로 임시표준을 정하는것이 더 적당하지 않을까 제안합니다. 요지는 간단합니다. 출처힘들게 찾아서 온 사람의 편집을 임시편집으로 하고 토론을 진행한다입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02:56 (KST)
백:문서훼손#문서 훼손에 따른 조치
  • (현행) 문서 훼손 여부가 확실하지 않은 경우에는 함부로 되돌리지 마십시오.
  • (개정) 문서 훼손 여부가 확실하지 않은 경우에는 함부로 되돌리지 마십시오. 백:신뢰출처백:확인가능한 편집은 삭제를 하지 않고 토론을 진행 합니다.

제안 사항은 3RR과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가장 핵심적인 차이는 삭제성 되돌리기기여성 되돌리기를 구분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기여성 되돌리기는 장려하되 삭제성 되돌리기는 자제하도록, 삭제성 되돌리기를 할 수 있는 요건을 강화하고, 이것이 지켜지지 않았을 때는 제재를 가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현행 3RR은 기여자와 삭제자를 똑같이 취급하기 때문에, 되돌리기 분쟁이 지속되는 것 같은데, 그것을 구분함으로써 기여를 장려하고 삭제를 자제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라이딩 님이 인용하신 현행 내용은 좀더 구체화될 필요가 있습니다.

백:문서훼손#문서 훼손에 따른 조치
  • (개정) 개인정보 유출이나 고의적인 문서훼손이 아닌 경우에는 함부로 되돌리지 마십시오. 백:신뢰출처백:확인가능한 편집은 삭제를 하지 않고 토론을 진행 합니다. 부정확한 내용은 편집 취소가 아닌 직접 편집을 통해 문서를 수정하세요. 다른 기여자의 편집을 삭제하기 위해 편집 취소 기능을 이용하면 제재를 당할 수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03:28 (KST)

정책문서 개정 제안: 토론편집

말씀하신바에 동의합니다. 백:중립기준이 삭제성과 기여성 되돌림의 판단기준으로 작용할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지금 제안내용이 더 효과적인것 같네요. 정책으로 채택되고 삭제성 되돌림은 문서훼손으로 차단조치되고 기여성 되돌림과 토론은 활성화 되기를 바랍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11:56 (KST)
이런 말도 있습니다만, 정당한 출처 요구에는 그에 합당한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제시해야 합니다. 출처 제시의 의무는 해당 내용을 올린 편집자에 있으며, 출처 제시를 요구하는 측에 편집 수정을 요구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2:26 (KST)
동의합니다. 제 의견을 좀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어떤 편집에 출처가 부족하면 그것을 발견한 다른 편집자가 할 수 있는 것은
  • 장려: {{출처}} 붙여 출처 보강 요구
  • 장려: 허무맹랑한 독자연구·허위사실일 경우, 편집을 통해 해당 내용 삭제, 혹은 문구 수정
이고, 금지해야 할 것은,
  • 금지: 출처 보강을 요구하며 편집 취소를 통해 해당 내용 삭제
하는 것입니다. Jtm71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2:32 (KST)
위키백과:확인 가능#증거 제시의 의무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습니다.
출처가 모자란 편집은 삭제될 수 있지만, 편집자들은 출처를 제시할 기회를 주지 않고 내용을 삭제하는 것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근거 없는 설명에 출처를 요청하고 싶으면, 그 설명을 토론란으로 옮겨주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다른 방법으로, 여러분은 문장 내에 {{출처}} 틀을 달아놓을 수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HTML 주석을 남기거나, 토론란에 언급하거나, 편집 요약으로 여러분이 한 내용을 설명하세요.
또한, 생존 인물에 대한 근거 없는 정보는 '과감히' 삭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아무런 설명 없이 해당 기여를 삭제하는 것은 이의를 제기할 만하지만, 본문에서 토론란으로 출처가 부실한 내용을 옮기거나 살아있는 사람에 대한 근거 없는 내용을 삭제하는 것을 금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출처 제시를 요구하거나 해당 내용을 삭제할 때에는 그 내용이 어째서 의심할 만하며, 그러한 내용을 삭제해야 하는지의 이유에 대한 납득할 만한 설명을 남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여겨집니다. 따라서, 분쟁이 있는 내용이라면 해당 내용을 토론란으로 옮겨 놓고 본문에 포함시킬 것인지를 토론하여 결정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3:08 (KST)
맞는 말씀입니다만, 본 문서에서는 “편집 취소” 기능을 남용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개정에 촛점을 맞추려고 하고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3:25 (KST)
해당 내용은 '편집 취소'의 문제라기보다는 '3RR'과 관련된 것으로, 분쟁 해결 절차에 따라 처리될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문서 훼손이 아니라면(백과사전에 걸맞지 않는 내용을 고치거나 생존 인물 전기 지침에 따른 편집) '문서 훼손에 따른 조치'를 취할 수는 없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3:32 (KST)
한국어 위키에서도 3RR을 도입했지만 해당 분쟁들이 계속되었기 때문에 현 제안을 드리는 것입니다. 현 제안의 핵심적인 차이점은 삭제성 되돌리기와 기여성 되돌리기를 구별하는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의 제안 사항을 읽어보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3:48 (KST)
'삭제'가 '기여'인 경우도 있습니다. 위키백과는 내용이 늘어나는 것을 무작정 장려하지는 않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3:51 (KST)
삭제가 기여인 경우도 있다는 것에도 동의합니다. 다만, 삭제를 할 때, 명백한 사생활 침해나 문서훼손이 아니라면, 되돌리기가 아니라 편집을 통해 삭제를 하도록 유도하자는 것입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06 (KST)
되돌리기 없이 해당 부분을 편집하는 것이 좀 더 성의가 있는 것처럼 보일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편집을 강요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19 (KST)
제 제안 사항은 현행 규정을 좀 더 명확하게 하는 것일 뿐, 어떤 강요가 추가된 것은 아닙니다. “문서훼손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 되돌리기를 하지 말라고 돼 있는데, 어떤 편집자가 “내가 보기엔 명확하다”라고 주장하면 할말이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따라서, 그 명확한 경우를 “개인정보 침해와 고의적 문서훼손”으로 명시하는 것입니다. 또, 그 뒤에 추가한 문구는 “되돌리기 하지 말라고 하면 어쩌라는 말이냐?”는 궁금증을 갖는 편집자에게 주는 지침입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2:53 (KST)

3RR과 삭제성 되돌리기 금지의 차이편집

3RR과의 차이가 없는 것이 아니냐는 언급을 많이 하셔서 좀 더 자세히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3RR의 한계: 현재 한국어 위키에서는 3RR을 도입해서, 하루 이내에 3번이상 되돌리기된 문서는 분쟁문서로 취급됩니다. 하지만, 강제사항은 아니고, 총대 님이 말씀하시는대로 3RR을 위반하는 사람을 차단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최초 편집자가, 악의적인 방해편집자에 의해 차단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최초 편집을 하고, 악의적인 방해편집자가 R, 최초편집자가 2R, 악의적인 방해편집자가 3R을 하면, 최초편집자는 되돌릴 수 없고 악의적인 방해편집자의 삭제성 되돌리기가 적용된 채 되돌리기가 정지됩니다.

삭제성 되돌리기 금지: 삭제성 되돌리기를 금지하면, 악의를 가진 방해편집자가 방해편집을 하고 싶을 때, 편집취소를 클릭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문서를 로딩해서, 방해하고 싶은 부분을 찾아내서 삭제하고 저장해야 합니다. 따라서 방해편집이 더 어렵게 됩니다. 그리고, 악의가 없는 선의의 편집자라면, 삭제·수정하고 싶은 부분을 찾아내 직접 삭제·수정하면 됩니다.

삭제성 되돌리기 금지는, 악의적인 방해편집자가 단순히 마음에 안드는 편집자가 기여한 편집에서 꼬투리 잡을 것을 찾아 기여 전체를 삭제하는 행위를 차단하는 데 큰 목적이 있습니다. 물론, 꼬투리를 남긴 것은 해당 기여자의 잘못입니다. 하지만, 꼬투리가 있으면 꼬투리는 제거하고 알맹이를 남기는 것이 위키백과의 문서를 충실하게 하는 데 훨씬 유용합니다. 따라서, 꼬투리가 있는 문서가 있을 때, 타 편집자가 그 꼬투리를 제거하고, 문제가 없는 큰 덩어리를 남기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습니다.

삭제성 되돌리기 금지는 개인정보 유출, 장난에 의한 문서훼손에 대해서는 예외를 허용하기 때문에, 전반적인 이용에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편집분쟁이 일어났을 때, '되돌리기 배틀'을 좀 더 어렵게 함으로써 편집자들에게 좀 더 생각하고 편집을 할 수 있게 할 수 있고, 편집자들이 되돌리기 배틀 보다는 해당 글에 대해, 마우스 버튼이 아니라, 키보드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도록 유도할 수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03 (KST)

한국어 위키백과에서는 '3RR'을 금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3RR'을 '편집 분쟁'의 신호로 보고 있을 뿐입니다. / 문서의 이곳저곳을 편집하는 것과 그러한 편집을 찾아내는 것 중 어느 쪽이 힘들 것인지를 생각해 보면, 후자가 그러할 것이라는 것은 쉽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가 편집을 했고, 그것을 다른 누군가가 되돌렸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이유가 있어야 합니다. 그러한 이유 없이 되돌리는 것은 편집 분쟁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유가 정당하다면 되돌리는 것이 반복된다고 해서 그것을 금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13 (KST)
한군데만 빼고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동의할 수 없는 한군데는 “반복 되돌리기를 금지할 수 없다”는 말입니다. 반복되는 되돌리기는 중지되어야 하고, 그 대신 토론이 생겨야 합니다. 반복되는 되돌리기는 가능한 어렵게 만들어야 하고, 편집자들이 “그걸 할 바엔 차라리 토론으로 결론을 내리고 편집을 계속하는 것이 낫겠다”라고 생각하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합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19 (KST)
되돌리기를 했다면 그에 대한 이유가 설명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분쟁에 가까운 되돌리기가 있다면 토론란에서는 그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문서 훼손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그 이유가 정당하다면' 허용될 수 밖에는 없습니다. 되돌리기를 어렵게 하여 문서 보강을 장려하는 것은 다른 사용자에 문서에 대한 편집을 강요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도, 되돌리기가 반복되고 있다면 이미 문서 훼손을 반복하는 편집자의 차단이 요청되거나 분쟁 해결에 들어가야 할 상황입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24 (KST)
모든 항목에 동의합니다. 지적하고 싶은 것 두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되돌리기를 어렵게 해서 분서보강을 하라고 하는 것은 다른 사용자에게 문서 편집을 강요한다는 것인데, 위키 문서편집은 아마도 모든 사용자가 위키에 등록할 때 동의한 사항인 것 같습니다. 둘째, 3RR이 반복되면 차단이나 분쟁해결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도 동의합니다. 하지만, 차단·분쟁 해결은 관리자나 중재위의 개입을 요구하는데, 관리자와 중재위의 인력은 제한돼 있고, 가능하면 관리자·중재위의 개입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제도가 정비되어야 합니다. 관리자·중재위는 모두 바쁜 분들이고, 그분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위키 정책에 따른 자발적인 운영의 한계를 보완하는 것입니다. 그분들에게 부하가 커져서, 차단·분쟁해결이 지연되면 위키는 엉망이 됩니다. 따라서 그분들에게 주어질 일거리들을 최소화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3RR이 일어날 가능성을 줄이자는 것입니다. 간만에 토론다운 토론을 하니 즐겁군요.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4:48 (KST)
위키백과는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며, 사용자에게 문서의 편집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을 위키백과에 올리고 그것을 다른 사용자에게 그것을 보충할 것을 요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위키백과에 올려지는 모든 내용의 출처 제시의 의무는 해당 내용을 올리는 편집자에 있습니다./개인적으로는 문서 훼손을 발견한 경우는 이미 시간이 지나 되돌리기가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이전 내용으로 변경한 후에 이후의 편집을 추가하기도 하는데, 가장 까다로운 것이 명백히 문제가 되는 편집이 여러 정상으로 보이는 편집에 포함되어 있는 경우입니다. 그러한 경우 정상적인 편집까지 삭제하는 것이 적절한지의 여부는 판단이 쉽지 않습니다. 그러한 편집이 쌓이면 해당 문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문서가 되어버립니다. 어쨌든, '과감한' 삭제가 있었다면, 그것이 개별적인 편집이었건 단순한 되돌리기였건 간에 그에 상응하는 삭제의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 옳다고는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5:04 (KST)
삭제성 되돌리기 금지는 무엇도 강요하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출처 보충을 요구하지도 않습니다.
Jtm71님의 우려는, “부실한 편집이 생긴 후 그 뒤에 다른 편집이 누적되면 부실한 편집을 제거하는 것이 어렵다”라고 이해해도 되겠습니까? 제 의견은, 그런 편집을 어렵게 여기는 편집자는 그 문서를 편집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어떤 복잡하고 어려운 주제를 다루는 문서가 있다면, 해당 주제에 대한 편집 능력이 부족한 편집자가 그 문서를 편집하려고 노력할 필요가 없습니다. 어렵고 복잡한 문서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에 맡겨 두면 됩니다. 어떤 문서를 감당할 수 없는 편집자는, 그 문서를 편집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 편집자가 자신있는 문서를 편집하면 됩니다.
그리고, 그런 잘못된 편집이 끼어들 것을 우려하시는데, 악의적인 방해편집자가 아닌 일반 편집자가 잘못된 편집을 발견하면 충분히 내용을 삭제할 수 있습니다. 편집 누르고, 읽어봐서 합리적인 판단으로 말이 안되는 부분을 삭제하면 됩니다. 다른 사람이 몇시간동안 공들여서 쓴 문서를 삭제하는데, 클릭-드래그-삭제-저장 이렇게 삭제하는 게 뭐가 어렵습니까? 다른 사람이 몇시간 동안 공들여 편집한 문서를 한번 클릭으로 삭제해 버리는 것은 정말 김빠지는 일입니다.
Jtm71님이 잘 지적하셨는데, 문서 훼손이 반복되면 복잡한, 다시 말해 풍부한 문서가 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오늘의 알찬글로 올라온 마쓰에 소요사건 문서의 역사를 보십시오. RR같은 건 없고, 기여자들의 기여가 누적되었을 뿐입니다. 그래서 아주 충실하고 풍부한 내용의 문서가 되었습니다. RR이 반복되는 문서들 중 이렇게 풍부한 문서가 있습니까? 위키 백과의 내용들이 더 충실해 지기 위해서는 반복된 RR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5:14 (KST)
되돌리기는 되돌리기 기능의 사용 기준을 따르면 될 일입니다. 이를 기계적으로 해결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5:31 (KST)
참고로, 링크하신 되돌리기는 되돌리기 권한 이용자들이 사용하는 기능이고, 편집 취소와는 다른 기능입니다. 되돌리기 기능은 소수의 이용자들에게만 부여되고, 되돌리기 기능을 남용하는 사람들에게는 되돌리기 권한이 취소되기 때문에 아직까지 큰 문제를 일으킨 경우는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와는 달리 편집 취소 기능을 이용한 되돌리기로 인해서는 많은 문제가 있었지요.
그런데 그 문서에도, 문제가 보이는군요.
문제는 그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현행 되돌리기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 명백한 문서 훼손을 되돌리거나, 그 밖에 되돌리는 이유가 명확할 때.
  • 자신의 사용자 문서를 되돌릴 때.
  • 자신이 한 편집(예컨대 편집 실수)을 되돌릴 때.
  • 편집이 차단된 사용자의 기여를 되돌릴 때. (하지만 설명을 요구받았을 때, 이에 답해야 합니다.)
  • (잘못 판단한 사용자나, 오작동하는 봇에 의한) 백과사전에 적합하지 않은 광범위한 편집을 되돌릴 때. 이 경우 토론 등에 따로 설명을 남기는 것이 좋습니다.
잘못된 부분이 보이십니까? 잘못된 부분은 “그 밖에 되돌리는 이유가 명확할 때” 입니다. 명확하기만 하면 아무 이유라도 갖다붙이면 되돌리기를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오늘 기온이 영하이기 때문에, 이 문서를 되돌리려고 한다고 해도, 막을 방법이 없습니다. 그날의 기온 정보는 명백한 사실이고, 검증가능하고, 출처도 많습니다. 이 부분도 보강해서,
  • 고의적 문서 훼손이나 개인정보를 침해한 편집을 되돌릴 때.

... 이하 동일 ...

로 바꾸는 것이 좋겠습니다. 하지만 그 문서에 대한 논의는 그 문서의 토론 문서에서 계속하도록 합시다. 여기서는 삭제성 되돌리기 (편집 취소)에만 국한해 논의하도록 합시다.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6:07 (KST)
해당 내용은 영어 위키백과를 번역한 것입니다. 위키백과의 규정이 그다지 '명확'한 것은 아닙니다. 위키백과의 정책이나 지침들은 기계적인 적용보다는 각각의 경우를 개별적으로 고려하기 위한 것으로 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 논의되는 '되돌리기'가 '롤백'이건 '편집 취소'건 정당한 이유를 제시할 수 있다면 허용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정상적인 편집이 지적된 편집과 함께 되돌려지는 것이 문제라면, 지적된 내용을 제외하고 다시 올리면 될 일입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8:05 (KST)
모두 동의합니다. 명확하지 않아서 문제가 되는 조항은 명확하게 고쳐야 합니다. 정책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겠지만 분쟁이 많이 일어날 경우 불가피하게 정책을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 점에 대해서는 Jtm71님도 동의하시는 것으로 보입니다.
제 주장은, 되돌리기를 할 수 있는 “정당한 이유”를 “장난성 문서훼손이나 개인정보 유출”에 국한시키자는 것입니다. 그 이유가 출처 보완이라면 {{출처}} 태그를 이용해야 합니다. 만일 출처보완을 이유로 되돌리기를 한다면, {{출처}} 태그는 왜 존재합니까?
편집에 문제가 있어서 편집을 삭제해야 한다면 할 수 있습니다. 편집-드래그-삭제-저장 과정을 통해 삭제하면 됩니다. 이미 말씀드렸다시피, 삭제성 되돌리기 금지를 되입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방해편집을 차단하기 위해서입니다. Jtm71님께 묻겠습니다. "한 편집자가 몇시간동안 작성한 기여를, 다른 편집자가 모조리 삭제하고자 할 때, 그 삭제를 위해 편집-드래그-삭제-저장의 과정을 거치도록 요구하는 것은 삭제하고자 하는 편집자에게 너무 불편하기 때문에, 단순히 편집 취소를 통해 삭제할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라고 생각하십니까? --10k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8:19 (KST)
기여한 내용의 전체 또는 일부를 되돌리는 것과 '되돌리기'의 사용은 별개의 문제라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되돌리기' 또는 '편집 취소'는 문서의 편집을 위한 도구일 뿐입니다. / '정당한 이유'란, 위키백과의 문서 내용에 대한 주요 정책 및 지침(예를 들면, 저작권, 중립적 시각, 독자연구 금지, 확인 가능)에서 삭제가 가능하다고 언급되는 이유'를 말합니다. '출처 필요' 틀 없이 삭제할 수 있는 내용 또한 해당 정책과 지침에 설명되어 있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4:43 (KST)
제 질문에 대한 님의 답은 “아니오”라고 해석해도 될까요?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2:30 (KST)
해당 도구의 사용을 특별히 제한할 필요는 없다는 말입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1:36 (KST)
"오늘 기온이 영하"인 것은 "문서를 되돌리는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당연히 합리적인 이유가 아니죠. 상식 선에서 생각합시다. -- ChongDae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1:41 (KST)
현행 규정은 합리적이지 않더라도 명확하기만 하면 되돌릴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2:28 (KST)
명확하지 않은 것은 '되돌리기'가 아니라 해당 내용이 위키백과에 도움이 되는지의 여부이겠지요. jtm71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1:43 (KST)
그렇겠지요. 문장이 정확하게 되어 있지 않으니 해석이 난무합니다. 문장을 정확하게 명시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습니다. 동의하지 않으십니까? 한 사람에게 상식이 다른 사람에게는 놀라운 사실일 수도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6:49 (KST)
  • '오늘 기온이 영하'라서 되돌리는것이 어이없어 보이지만, 이런 이유나 '보도객체가 혐의를 부인했으니 못적는다' 이런 이유나 어이없기는 같습니다. 이런 되돌림이 묵인 되기 때문에 이 개정이 추진되는것입니다.
  • 나는 개정취지에는 무조건 찬성합니다. 단지 합의방식의 문제일뿐입니다. 두가지 견해차가 살짝 있는데 하나는 삭제성인가를 판정하는 근거가 10k님과 다른분들의 방식이 좀 다른것 같습니다. 될수 있으면 백:중립에서 파생되는 개념으로 다른 규정을 만드는것이 공감대를 형성하기 쉽습니다. 만약 상위규정인 백:중립을 위반 충돌하게 되면 '개인정보 유출, 장난에 의한 문서훼손'으로 규정을 만들어도, 상대방이 백:중립 위반을 핑계로 되돌리면 상대방이 유리하게 됩니다. 두번째는 방법을 불편하게 하는 식으로 방어책을 두면 잉여시간이 많은 사람이 유리할수 있습니다. 총의를 형성하고 토론으로 유도하는것이 목적이므로 '토론에서 합의가 없거나','토론에서 논박하지 못한경우'등 총의형성절차내에서 되돌림 조건을 찾는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지금의 개정안에 반대하는것이 아니고 다른분들이 이견을 제시할경우 이런방향에서 합의점을 찾으면 될것 같다는 의견입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4:44 (KST)

그리고 내용을 덜어낸다고 무작적 훼손이나 편집 방해는 아닙니다. "트리비아"를 제거한다거나 하는 건 오히려 문서의 품질을 높이는 행동입니다. -- ChongDae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5:53 (KST)

동의합니다. 부정확한 정보를 제거하는 것이 문서의 질을 높이는 행동입니다. 제 제안은, 문서의 질을 높이는 행동을 할 때 좀 더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편집 취소 대신 직접 편집창을 열어서 하자는 것입니다. 물론 개인정보 유출이나 고의적 문서훼손의 경우 누구라도 해당 편집을 편집취소를 통해 취소할 수 있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2:28 (KST)
(위의 글을 다시 읽어 보니 '3RR'에 대한 별도의 설명이 필요할 듯합니다. '3RR'은 'An editor must not perform more than three reverts on a single page - 한 편집자가 한 개의 문서를 24시간 내에 3회를 초과하여 되돌리기 하면 안된다'는 규정입니다. 문서 전체에 해당되는 것이 아닙니다.) 주장하시는 것은 '0RR'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분쟁을 방지한다는 관점에서 본다면 편집 취소를 금지한다고 해서 분쟁이 줄어들 것으로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 '고의적 문서 훼손'에 대한 구분 또한 쉽지 않습니다. 명백한 문서 훼손이 아니지만 위키백과에는 어울리지 않고, 다수의 문서에 발생하며, 그래서 '편집 취소'가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 중요한 것은 문제가 되는 내용이 위키백과의 규정을 따르고 있는지의 여부입니다. 이에 따라 해당 편집을 포함시키는 것이 '방해 편집'이 될 수도, 삭제하는 것이 '방해 편집'이 될 수도 있습니다. / '되돌리기' 또는 '편집 취소'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위키백과:이전 판으로 되돌리기#주의를 해당 편집자에 제시하는 것으로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5:16 (KST)
상당부분 동의합니다. 문제는, 관리자들이 RR분쟁 문서 편집자에게 일일이 주의를 주기에는 너무 수가 적다는 점이예요. 그냥 잠그고 마는 경우가 너무 많아요. 그러면 방해당한 편집자는 그냥 지쳐서 떠나고, 시간이 남아도는 방해꾼들만 남아서 여기저기서 분쟁을 일으키게 되죠. 답답합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5:42 (KST)
해당 내용을 관리자가 알려야 한다고는 하지 않았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1:36 (KST)
지금 개정 내용은 백:과감한 편집을 한 사용자에게 불필요한 권한을 늘려주자는 의미가 전혀 없습니다. 단지 정치적 문서에서 일년이상 벌어지고 있는 무차별적인 되돌림으로부터 최소한의 보호권을 주자는 것이며, 되돌릴 권한은 보장을 하지만 이정도는 임시표준으로 두고 토론후 되돌리자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이 개정 내용에 명시적으로 반대하는 내용이나 사유가 무엇인지 정리해줄수 있을까요.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6:14 (KST)
예로 든 정도의 편집 분쟁이라면 보통 한편 또는 양쪽 편 모두 편집이 차단될 것입니다. 토론란에서의 토론 없이 문서에서 서로 되돌리기를 하고 있는 상황은 비정상적이며,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편집 취소'는 대부분의 문서에서 정상적으로 사용되고 있고, 총의 형성을 돕는 유용한 도구입니다. 극단적인 예를 이유로 모든 위키백과와 자매 프로젝트에서 일반적인 기능에 제한을 두자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생각합니다. (영어 위키백과의 경우 편집 취소 기능을 제한하자는 제안이 있었으나, 거부된 바 있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5일 (토) 05:59 (KST)
지금 편집분쟁에 대한 대응책을 '되돌리기 제한'이라는 방식으로 제안을 했기에 부딪힌 문제인것 같습니다. 10k님의 의견이 필요해 보입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8일 (화) 20:53 (KST)
편집분쟁이 있는 것이 사실이고, 지금의 규칙들은 편집분쟁을 해결하는 데 아무런 소용이 없고, 관리자들도 편집분쟁을 해결하려는 노력을 전혀 하고 있지 않으니 답답하기만 합니다. 제가 아직 본 위키문서들은 20여만건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니 좀 더 알아봐야겠습니다. --10k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15:00 (KST)
관리자가 할 수 있는 것은 보호와 차단 뿐입니다. 거기에 추가로 구두 경고나 제한 명령을 할 수도 있겠죠. 관리자가 사건의 전후를 파악하고 어느 한쪽이 잘못된 정보를 주장한다면 쉽게 판단할 수 있겠지만, 서로 관점의 차이 때문에 생기는 분쟁은 관리자의 개입이 쉽지 않습니다. 분쟁의 해결은 관리자 뿐 아니라 위키백과 편집자 모두가 참여해야 하는 것 아닐까요? 다들 관리자에게 떠맡기는 듯 싶습니다. 분쟁이 심해지면 토론에서 의견을 요청하는 것이 아니라, 관리자에게 와서 문서의 보호나 분쟁 상대방의 차단을 요구합니다. 이 경우 관리자가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 ChongDae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15:23 (KST)
이번 사건이 '서로 관점의 차이 때문에 생기는 분쟁'이라고요? 관리자로서 무책임하네요. --한국의만델라 (토론) 2014년 1월 30일 (목) 17:49 (KST)
10k님의 개정취지에는 모두 동감하며 단지 방법의 차이일 뿐입니다. 개인적으론 되돌리기란 행위를 규제하기 보다는 백:신뢰출처의 백:확인가능한 편집에 우선권을 주어서 차단을 판단하고 토론이나 보호시 임시표시문서로 하는 것이 해결책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17:58 (KST)

국정원여론조작사건 문서 관리자 편집자 대립사건에 대한 개선안 제안편집

관련논의
백:사랑방 (정책)#한국어 위키 분쟁해결절차 전반에 관한 개선 제안

국정원여론조작사건 문서에서 보호를 시킨 분쟁당사자가 토론에 참가하지 않은것과 분쟁당사자간에 토론을 진행할수 없을 만큼 극심한 대립이 있다는것을 관리자가 인식하지 못하고, 다수 편집자의 보호해제요청을 관리자가 거부하면서 관리자에게 비난이 쏠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이러한 문제의 재발방지를 위해서 아래의 제도개선을 제안합니다.

1. 중재위의 비공개 토론 금지

  • (개정취지) 위 사건에서 문제가 되었던 보호결정은 13년 중순 일배문서에서도 문제가 되어서 일베중재에서 판례가 요청되었으나, 중재위 의사록에서 이 문제를 자세히 다루지 않고 판례를 형성하지 못함으로서 예방에 실패한 면이 있습니다. 동 문제의 재발 방지를 위해서 중재위의 의사진행을 의사록으로 일원화하고 비공개토론을 원칙적으로 금지할것을 제안합니다.
  • 백토:중재위원회#(개정요청) 중재위의 비공개 토론 제한 으로 의견 부탁합니다

2. 조정자조건에서 관리자와 중재위원을 배제한 규정의 삭제

  • (개정취지) 위 문제에서 드러난 편집자와 관리자간에 이견차이를 좁히고 상호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서, 관리자와 중재위원의 조정참여를 제한하는 규정의 철폐를 제안합니다. 점차적으로 사용자가 관리결정에 참여할 기회도 늘리고, 관리자나 중재위원이 분쟁과 편집에 참여하여도 중립성을 의심받지 않는 수준으로 관련규정이 정비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 백토:조정#(개정제안) 백:조정#조정자 조건 관리자, 중재위원의 비권장 규정 삭제으로 의견 부탁합니다.

3.'편집자 관리결정 신청'제도 신설

3.(제안)편집자 관리결정 신청제도편집

  • (개정취지) 위 문제에 더하여 사관문관신청에서 관리결정사유를 질의하여도 대답이 거부되거나 논의가 되지 않는 문제등도 발생한바가 있습니다. 또한 iloverussia님의 분쟁에 대한 편집자와 관리자의 이견차이를 해소하기 위한 토론을 개설했지만 관리측에서 참여하지 않아서 편집자들의 의견만 기재되어 사용자 의견요청으로 이전된바도 있습니다.백:사랑방 (일반)#iloverussia님의 분쟁에 대한 해결책 논의. 현행 제도하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관리자 정책에 '관리결정에 신의성실의무를 다하여야 하고..' 같은 관리자를 독촉하는듯한 규정이 삽입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는 자발적 협업에 근거하는 위키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선의의 관리자라 할지라도 많은 사건을 깊이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을수 밖에 없다고 생각되어, 생소하더라도 '다검신청'을 차용해서 관리결정은 편집자에게 위임하고 관리자가 판정을 하는 '편집자 관리결정 신청'제도를 제안합니다. 편집자는 원하는 관리결정을 할수 있으며, 관리자는 권한을 침해받지 않고 사건을 더 쉽게 자세히 파악할수 있고, 위키는 편집자 토론과정을 통해서 현행 관리결정보다 더 자세히 각규정과 총의들이 재검토되고 질높은 판례를 형성하는 효과를 얻을수 있을것으로 생각됩니다. 생소한 제도이나 맘을 열고 검토해주기를 바랍니다.
개정제안 신설
편집자 관리결정 신청 제도(백:관리자#관리자 틀 하단)

관리자 선출권이 있는 사용자는 다수결로 문서관리와 사용자관리와 관련된 관리결정을 할수 있습니다. 관리결정 토론은 사용자관리신청문서나 문서관리신청 문서에서 의견요청을 한후 진행되며, 관련 정책과 사례를 준용하여야 하고, 5명이상 사용자의 70%이상의 동의로 결정됩니다. 관리결정의 토론에 관여하지 않은 관리자중 일인 이상은 이 결정을 집행 또는 거부해야 합니다.

아래에 편집자 관리결정 신청 제도 신설에 대한 찬반 의견 부탁합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17:20 (KST)

적극 반대합니다. 총의가 아닌 표 대결로 흐를 위험성이 아주 큽니다. -- ChongDae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19:26 (KST)

저는 여기 정책같은 것은 잘 모릅니다. 그래서 선생님의 저 제안에 대한 제 입장은  기권입니다. 그런데 링크가 다방면으로 흩어져 있고, 이 정책 페이지에도 위 선생님의 제안에 대한 의견수렴이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 일단 자스민을 마시면서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좀 들어보고 논지를 정리해 봅시다.--Yjs5497 (토론) 2014년 1월 22일 (수) 19:53 (KST)

  • 이미 여러 차례 '투표'에 대한 제안이 있었지만, 매번 공동체에 의해 거부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투표에 의한 문서 내용 결정에 반대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02:33 (KST)
  • 반대를 하실수는 있습니다만 사유가 개정취지와 어긋나고 있습니다. 편집내용을 투표로 결정하는것이, 아니라, 보호나 차단같은 관리자 1인이 결정하는것을 편집자도 다수결로 결정하고 관리자가 승인하게 하자는 것입니다. 사례적으로 국정원여론조작사건 문서의 편집분쟁시 보호를 하는것이 정책에 부합하는지 검토를 하여야 하고, 보호해제 신청시 적합성이 논의가 되어야 하지만 논의자체가 되지 않고 있으므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위해서 '관리자에게 논의를 하라'라고 강제할수 없으니, 논의는 요구를 하는 편집자들이 하고 관리자는 승인을 하는 방법으로 해결하자는 것입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2:41 (KST)
문서가 보호되는 경우는 토론과 편집이 과열되었을 경우입니다. 그러한 상태에서 해당 문서에 관심을 갖고 있는 편집자들이 해당 문서의 보호를 찬성할지는 의문입니다. 관리자가 당사자가 관련된 문제에 대한 권한을 제한받는 것과 마찬가지로, 편집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사용자들이 투표를 통해 문서 관리를 결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4:50 (KST)
편집분쟁을 보호로 대응하는것이 현재 위키의 관행이지만 백:편집 분쟁은 "보호는 관련된 양편의 사람들이 분쟁을 해소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믿을 수 있을 때에 유용합니다."라고 편집자의 동의를 얻도록 되어 있습니다. 즉 현재 관리관행이 정책을 위배하고 있지만 개선되고 있지 않으므로 논의가 필요하다고 하는것이고, 사례적으로 국정원 문서에서 심각한 문제도 일으켰으므로 개정을 제안하는 것입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3일 (목) 19:50 (KST)
해당 글의 원문은 'Protection is useful when there is reason to believe that the involved parties will take the opportunity to resolve the conflict.'입니다. 편집자들의 동의는 명시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문서 보호는 '연관되지 않은 관리자의 판단'에 따르도록 되어 있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5:23 (KST)
원문이 영어위키 문서를 말하는 것이라면, 한국어 위키 정책·지침의 원문은 한국어 문서입니다. 영어위키 문서를 번역해서 도입했을 수도 있지만, 최종 권위는 한국어 기여자들의 총의로 만든 한국어 문서에 있습니다.
그리고, 라이딩 님의 말대로, 레프 트로츠키 문서의 경우, 분쟁을 해소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고 양측의 토론 의지도 전혀 보이지 않는데, 단지 RR이 반복된다는 이유로 보호되었지요. 잠금이 남용되고 있다는 점은 명백하지 않나요? --10k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05:34 (KST)
해당 내용은 제가 번역한 것이고, 이후로 변경되지 않았으며, 내용을 고치자는 논의도 없었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1:34 (KST)
  • 원문은 적절하게 해석되어 있지만 논외로 하고, 현정책은 "관련된 양편의 사람들이 분쟁을 해소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믿을 수 있을 때"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관련된 양편이 ..믿을수 있을때'보호는 적용되는것이니 '양측에게 믿느냐'고 물어야 합니다. 또한 내 해석이 맞느냐는 개정의 논점이 아니고, 이런 이의제기가 있으면 당연히 지금처럼 논의가 되어야 하는데 6개월전 일베문서가 무기한보호되어서 보호탈출을 못했는데도 논의가 안되고, 지금 국정원문서보호, 권한회수사건 등으로 동일문제가 재발했는데도 논의가 안되고 계속 기존정책이 수행되는 상황이니 논의도 수익자 부담원칙에 맞게 편집자에게 하게 하자는 개정이 발의된것입니다. 다소 급진적인 생각이므로 다들 황당해 하더라도 이해합니다만 다검신청에서 불만을 느끼는 검사관이나 신청자는 없습니다. 마음만 열면 윈윈하는 개정입니다.
  • 그리고 논외로 저 논의의 결과를 미리 말하면 한국어 위키가 3RR위반만을 분쟁이라고 생각하고 총의형성이 안되는 근본적인 문제를 무시하기 때문에 이런문제가 발생하는겁니다. 보호는 3RR위반과 단기적인 과열은 막아주지만 총의형성이 안되는 문제는 해결해 주지 못합니다. 관리자분들은 주변의 좋은 사람들과의 경험을 바탕으로 3RR위반을 중지시켰으니 당연히 토론을 하겠지라는 생각만 하고, '삭제의 목적을 달성했으니 토론에 참가할 필요가 없다'는 어이없는 경우의 수는 상정조차 안하므로 문제가 발생하는겁니다. (이건 기본 논지를 살리기 위해서 여기서 논의는 안하겠습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4일 (금) 16:19 (KST)
다시 언급하는 것이지만, 편집 분쟁의 당사자들에 문서 보호의 여부를 물을 수는 있겠지만 그것을 다수결로 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판단은 제3자의 입장에서 내려지는 것이 옳습니다. / 위키백과는 편집자들을 위한 곳이 아닙니다. 위키백과는 독자를 위한 것입니다. / 문서 보호는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위키백과의 문서에 내려질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며, 문서를 보호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편집 분쟁을 일으켰다면 양측 편집자에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5일 (토) 05:52 (KST)
개정안으로 "양측 편집자에도 책임"을 묻고, 관리자가 3자판단을 하는 현재 절차를 하나도 훼손하지 않습니다. 다만 '편집자+3자요청'이라는 강화된 조건으로 편집자의 관리신청 절차가 추가될 뿐이며 이 마저도 현재처럼 관리자의 결정이 있어야 발효가 됩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5일 (토) 23:47 (KST)
양측 편집자 사이에 합의가 가능하다면 문서 보호는 필요 없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위키백과:보호 정책#편집 분쟁에서는, '특정 사용자에 의해 편집 분쟁이 발생한 경우, 해당 사용자(users)를 차단하는게 더 나은 해결책일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7일 (월) 04:03 (KST)
맞는 내용입니다. 편집분쟁 정책에는 상황별로 보호를 하거나 차단정책으로 대응을 하는등 합리적인 대처방법이 잘 기재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어 위키는 상황별 고려를 하지 않고 관행적으로 보호를 진행해서, 결과적으로 일년에 10.5개월을 보호를 시켰으며, 이게 관리자 편집자 대립으로 비화되는등의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 문제 등 다양한 관리결정 환경에서 편집자의 일치된 의견도 검토되거나 논의될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이 개정이 발의된것입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7일 (월) 10:35 (KST)
백과사전인 위키백과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면, 편집 분쟁중인 문서를 독자에게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잘못된 정보(또는 잘못된 것으로 의심되나 확인되지 않는 정보)를 올리는 것보다는 그러한 정보가 없는 것이 낫습니다. 분쟁 중인 문서라면, 신뢰성에 문제가 있음을 알리는 틀을 붙여 일정 기간 편집을 금지하거나 문서를 아예 삭제하는 것이 독자를 위해서는 옳은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자유로운 편집을 지향하는 위키백과의 입장에서는, 협력에 의해 진행되어야 할 절차가 특정 사안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이로 정상적인 편집자들의 다른 편집까지 막을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은 이미 양자간에 총의 형성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경우, 관리자로서 내릴 수 있는 판단은 1) 분쟁 중인 편집자들에게 문서 보호 또는 사용자 차단을 경고한다. 2) 해당 문서를 중립성 위반 틀을 붙인 상태로 단기간 문서 편집을 막아 토론 없이 되돌리기만 반복하는 편집자들을 강제로 토론란으로 유도한다. 3) 소수의 편집자들에 의해 되돌리기가 반복된 경우, 참여한 편집자의 일부 또는 전부를 일정 기간 차단한다. 4) 다수의 편집자들이 참여한 경우 문서를 분쟁 전의 버전으로 되돌려 장기간 보호한다. 5) 주장하는 내용의 차이가 크고 분쟁이 극단적인 경우, 문서를 삭제하거나 비운다. (어딘가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이런 정도일 것입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8일 (화) 02:23 (KST)
1,)2)번은 찬성하지만 3),4)번은 받아들이기 힘드네요. 단지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 문서 관련 토론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차단된다면 오히려 사용자들의 편집 의욕을 크게 떨어트릴 겁니다. 되돌리기가 계속 되는 이유는 권한 있는 사용자들이 제대로 중재 못 한 탓도 어느 정도 있고요.(예윤창중 문서에서. 상대가 "문서 내용에도 저명성을 적용하자"는 억지를, 나중에는 "뉴스는 영원 불멸한 팩트가 아니니 못 믿겠다는" 황당한 소리까지 나왔는데 관리자가 개입한 것을 본 바가 없음) 4)번 역시 마찬가지고요. 분탕치는 몇몇 때문에 편집 자체를 못해서야 쓰나요. 같은 맥락에서 5)번은 강력히 반대합니다. "니들 둘다 잘못"이라는 전형적인 양비론이죠.--Reiro (토론) 2014년 1월 28일 (화) 09:37 (KST)
바른 지적입니다만 이 문단의 논점은 편집분쟁에 대한 해결책이 아닙니다. 상황에 따라서 해결방식이 달라질수 있다는것이고 논의가 될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편집자도 해결방법을 제시할수 있는 길을 열어두자는것이 논점입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8일 (화) 20:47 (KST)
몇 번이고 되풀이되어 언급되고 있습니다만, 반복되는 되돌리기는 해당 문서가 이미 심각한 편집 분쟁의 상태에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고, 그러한 편집 분쟁은 어느 한 쪽의 잘못만으로는 발생하기 어렵습니다. 관리자의 경고에도 유사한 분쟁이 계속된다면 사용자 차단이나 문서 보호라는 방법을 사용할 수 밖에는 없습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13:28 (KST)
편집분쟁의 대응방법은 아래 별도토론을 개설하였습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2월 4일 (화) 14:54 (KST)

 의견 다양한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다소 급진적인 제안이기에 한번에 통과될것이라고 생각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강한 반대가 있다면 무리하게 추진하지도 않을것입니다. 단 위의 사례에서 발견된 관리자 편집자의 견해차가 큰문제, 결과적인 관리자의 참여부족, 관행적인 장기보호가 고쳐지지 않는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 이 개정이 발의되었으며, 문제의식이 공유되고 다른 방안이라도 나와서 이 문제가 발전적으로 해결될수 있기를 바랍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2월 4일 (화) 14:54 (KST)

음악 관련 저명성 정책에 대한 것편집

위키프로젝트:음반관련 정책으로 위키백과:저명성 (음악)을 마련했습니다. 요약하자면 "음악가 등 음반 관련 인물"과 "앨범, 싱글, 곡"에 대한 저명성을 규정한 것입니다.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가요?--Reiro (토론) 2014년 1월 27일 (월) 17:05 (KST)

(해석요청) 편집분쟁 관련 '대응방법', 토론 보호 등을 위한 '임시표시문서'편집

<편집분쟁 관련 현행 정책>
백:중립

신뢰할 만한 출처에 의해 뒷받침되는 모든 의미 있는 시각들이 공정하고 치우침 없이 표현되어야 합니다.

백:보호#편집분쟁

편집자 간에 편집 분쟁이 있는 경우, 총의를 모을 시간 동안 토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문서를 임시로 보호할 수 있습니다. 특정 사용자에 의해 편집 분쟁이 발생한 경우, 해당 사용자를 차단하는게 더 나은 해결책일 수 있습니다.

내용에 관한 논쟁이 있는 문서를 보호할 때, 문서 훼손이나 저작권 침해, 생존 인물에 대한 명예 훼손 등의 정책에 반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관리자는 현재의 내용 상태를 보호합니다. 현재 상태가 편집 분쟁의 결과를 반영하고 있다면, 편집 분쟁이 일어나기 전 상태로 되돌릴 수도 있습니다. 문서 내용에 관한 논쟁 때문에 문서가 보호된 경우, 논란의 여지가 없거나 확실한 총의가 모아진 경우가 아니라면 내용을 고치지 않습니다.

백:편집 분쟁#결론은 어떻게 내려지나요?

보호는 관련된 양편의 사람들이 분쟁을 해소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믿을 수 있을 때에 유용합니다. 차단은 융통성 없게 처신하거나, 무례하거나, 과거에 편집 분쟁을 일으키고 행동이 고쳐지지 않는 등의 행동이 순화될 수 없거나 그러한 의향이 없을 때에 선택됩니다. 대체로 반복되는 위반자에는 단계적으로 확대되는 차단이 적용되며, 비협조적인 행동에는 허용범위가 축소됩니다.

백:문서훼손#문서 훼손에 따른 조치

문서 훼손 여부가 확실하지 않은 경우에는 함부로 되돌리지 마십시오. 실제로 한국어 위키백과의 어느 사용자 페이지에 영어로 된 글이 올라왔는데, 스팸글로 착각하여 되돌리기를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중립적 시각은..공표된 모든 관점을 공정하게 기술하는 것을 말합니다.

관련 있다고 생각되는 다른 조항 추가해 주세요

편집분쟁시 토론,보호 선정을 위한 임시표준안에 대한 기준이 없는것 같아서 토론을 개설하겠습니다. 현재 실무적으로 보호시 (차단은 고려 하지 않고) 분쟁이 있는 내용은 일단 지우고 보호를 하는것은 3RR을 적극적으로 위반을 할수록 유리해지는 잘못된 조치라고 생각을 하므로 편집분쟁시 '토론을 위한 임시표준안'에 대한 재해석과 공감대가 형성되기를 바랍니다. 의견 부탁합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8일 (화) 21:08 (KST) (아래 의견으로 제안글 재정리)

사소한 질문 1 “임시표준”이란 '편집 분쟁이 진행되는 동안 위키백과에 게시될 문서'를 뜻하나요? 그렇다면 이름을 임시표준이라기보다 분쟁기간중 표시문서라고 하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사소한 질문 2 위의 인용문 박스는 각각의 문서의 항목들인 것 같은데요, 이 박스의 목적은 위키백과의 지침으로 채택하는 것인가요? 아니면 각각의 문서의 항목을 업데이트하는 것인가요? --10k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01:50 (KST)
'3RR'은 명확하게 적용만 된다면 되돌리는 쪽이 아니라 먼저 편집한 편집자가 유리한 규칙입니다. jtm71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13:49 (KST)
적절한 지적인것 같아서 이름 수정했고, jtm71님의 해석에도 동의합니다.

 의견 위의 편집분쟁과 관련 있는 현재의 정책을 검토해 보면 아래 해석이 가능합니다.

  • "특정 사용자에 의해 편집 분쟁이 발생한 경우, 해당 사용자를 차단하는게 더 나은 해결책일 수 있습니다."
  • "총의를 모을 시간 동안 토론에 집중할 수 있도록 문서를 임시로 보호" 즉 보호의 궁극적인 목적은 3RR위반을 중지시키는것이 아니라 토론을 촉진시키는것입니다. 그러므로 보호후 토론참여를 안하거나 총의형성이 안된다면 차단이나 보호해제등을 포함한 해결책을 강구해야 합니다.
  • "보호는 관련된 양편의 사람들이 분쟁을 해소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믿을 수 있을 때에 유용" 즉 보호는 분쟁당사자들이 토론을 통해서 해결 가능하다고 믿을때 진행되는것이며 위 보호의 목적 규정와도 일관성이 있습니다.
  • "문서 훼손이나 저작권 침해, 생존 인물에 대한 명예 훼손 등의 정책에 반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관리자는 현재의 내용 상태를 보호합니다." 즉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삭제를 하지 않고 보호를 하고 토론을 진행하는것이 원칙입니다. 또한 위의 광범위한 경우도 삭제하지 않는것을 원칙으로 함으로 백:중립에 의해서 보호받는 백:신뢰출처의 백:확인가능한 편집은 더더욱 삭제를 하지않고 보호 또는 토론을 진행해야 합니다.

이 해석에 대한 의견을 부탁드리며, 현재 관리관행과 차이가 있는 부분은 반영이 되기를 바랍니다.--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1월 29일 (수) 17:41 (KST)

과거부터 제가 가지고 있었던 의문인 '분쟁으로 인한 문서 보호시, 보호되는 편집의 시점은 언제가 적절한가?'에 대한 문제점을 콕 집어 주신 것 같아 후련합니다. 전반적으로 라이딩님의 의견에 동감하며, 본 토론을 계기로 향후 보호 시점에 대한 방향이 그나마 명확하게 규정될 계기가 된다면 좋겠습니다. 다른 사용자분들의 의견도 기다리겠습니다. --Tsunami 2014년 1월 30일 (목) 13:23 (KST)
개인적으로 3가지를 묻고 싶네요.
  1. 토론이 제대로 진행될까? - 한 두사람의 방해 편집으로 소모적인 토론으로 변질되지는 않을까? 참가자는?
  2. 토론에서 인용될 정책은 잘 정비되어 있는가? - 특정 위키프로젝트라든지, 기본적인 정책 (예:저명성 관련 정책
  3. 방해 요소가 생길 경우, 관리 능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가? - 차단 및 제한
개인적으로 1번이라면 모를까, 2번과 3번은 회의감이 듭니다. 정책도 잘 갖춰지지 않고, 관리능력도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가령 삭제 토론에서는 백:저명성이 여전히 제안 상태라 매번 똑같은 실수를 똑같이 반복하죠. 심지어는 "문서가 부실하니 지우자"는 황당한 말도 종종 보이고요. 3번은 윤창중 관련 토론을 보고 불신감을 품게 되었습니다. 한 사용자가 독단적으로 "문서 내용에도 저명성이 적용된다"는 억지를 쓰면서 방해 편집을 하는데도, 종국에는 "신문은 영원 불멸한 팩트가 아니니 못 믿겠다"는 말까지 나왔는데, 저것 때문에 시간 끈 6개월 동안 관리자가 개입한 걸 내 본 적이 없습니다. 가끔 상대가 지쳐서 욕하면 차단하는 정도? 이걸 보고 전 정책이 부실하다기보다 관리자들에게 과연 문제를 해결할 역량과 의지가 있긴 한가 하는 생각이 더 들더군요.
정책 자체에는 반대하지 않습니다만, 관리 능력 없으면 저것도 무용지물에 가깝습니다. 이 점 말하고 싶습니다.--Reiro (토론) 2014년 1월 30일 (목) 17:55 (KST)
Reiro님께서 질문하시는 내용이나 말씀하시는 내용이 어떤 정책이나 사안을 대상으로 하시는 내용인지 선뜻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본 토론의 개설 목적인 '문서 보호시 보호되는 편집의 시점'(=임시표시문서)에 관련이 있는 내용인가요? --Tsunami 2014년 1월 30일 (목) 23:31 (KST)
저도 Reiro님의 질문에 상당부분 공감하지만, 라이딩 님의 토론주제와는 약간 촛점이 다른 것 같습니다. Reiro님의 질문은 소제목으로 분리시켜서 따로 토론을 진행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요? --10k (토론) 2014년 1월 31일 (금) 01:15 (KST)

 의견 위에 인용된글은 개인 의견이 아니라 현행정책이며 나는 단지 간단한 해석을 덧붙힌것 뿐입니다. 작은해석에 차이가 있을수는 있어도 큰뜻에 차이가 있을수는 없습니다. 있다면 정책개정을 해야 합니다. Reiro님이 지적한 한국어 위키에서 총의형성이 안되는 문제와 차단방식등에 대해서는 별도로 다룰예정입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2월 4일 (화) 14:33 (KST)

편집분쟁 시 양비론을 경계합니다.편집

편집분쟁은 더 좋은 백과사전을 만드는 과정에서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용자들끼리 문서 내용을 두고 분쟁이 발생한 것을 말합니다. 물론 편집분쟁이 없이 문서를 편집하는 것이 좋겠지만, 서로 다른 생각과 이념, 감정을 가진 다수의 사용자들이 동일한 문서를 편집하는 과정에서 '분쟁'이 없을 수는 없습니다.

  1. 편집분쟁은 사라져야 할 악(惡)이 아니라, 잘 관리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편집분쟁이 발생하는 것은 분쟁 당사자들의 지적 수준이 떨어지거나 인격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 아니라, 동일한 문서를 편집하는 사용자들이 서로 다른 생각과 가치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편집분쟁은 위키백과의 관련 정책과 지침에 따라 토론 등의 방법으로 원만히 해결되어야 할 과제이지, 무조건 나쁜 것으로 보고 회피하거나 혹은 관련자들을 처벌하려는 것은 올바른 해결책이 아닙니다.
  2. 편집분쟁은 문서의 내용에 대한 분쟁이어야 하며, 사람에 대한 분쟁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최대한 해당 문서의 내용에 대한 토론에만 집중해야 하며, 상대방의 토론 태도나 예전 다른 곳에서의 행동을 문제 삼는 행위는 분쟁을 더 키우는 행위로서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3. 편집분쟁 자체를 죄악시하거나 혹은 분쟁 당사자 전원을 처벌하려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편집분쟁은 원만히 해결되는 경우 위키백과에 득이 될 수 있지만, 자칫 '양비론'으로 흘러서 분쟁 관련자 전원을 차단하거나 제재하는 경우에는 오히려 편집 의욕을 꺾고 위키백과 시스템과 해당 관리자에 대한 불신감을 키워서 위키백과에 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편집분쟁은 위키백과의 특성상 피하기 어려운 면이 있으므로, 관련된 사용자나 관리자 또는 중재위원은 해당 내용을 면밀히 살피고 원만히 해결되도록 유도해야 합니다.
  4. 관리자나 중재위원 등은 편집분쟁이 발생한 문서의 내용에 개입해서는 안 됩니다. 대개의 경우 위키백과의 관리자나 중재위원은 해당 문서의 내용에 대해 잘 알지 못하며, 알아야 할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만약 관리자나 중재위원 등이 해당 문서의 내용을 잘 알고 편집분쟁에 개입하고자 한다면, 그 때는 한 명의 개인 사용자 자격으로 토론에 참여할 수는 있겠지만, 절대 관리자 또는 중재위원으로서 권한을 행사해서는 안 됩니다.
  5. 편집분쟁 시 양비론(兩非論)을 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분쟁 당사자가 모두 잘못을 한 것이 아니며, 똑같이 50:50의 책임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물론 정답이 없는 분쟁도 있지만, 어떤 경우에는 누군가는 맞고, 누군가는 틀린 경우도 있습니다. 시간을 갖고 편집분쟁의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위키백과에 좀 더 유익하고 좋은 편집이 있고, 그렇지 않은 편집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관리자 또는 중재위원은 문서의 내용에는 개입하지 않는 것이 좋지만, 그렇다고 하여 해당 문서의 내용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관련 분쟁 당사자 전원에게 책임을 묻는 태도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편집분쟁은 위키백과의 특성상 불가피한 면이 있습니다. 편집분쟁 시 분쟁 당사자들을 제외한 나머지 사용자들은 가급적 문서의 내용에 대한 분쟁에 휘말려들지 말고 한발짝 떨어져서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이 좋으며, 분쟁 당사자들이 토론 등의 방법으로 원만히 해결책을 찾도록 도와주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4년 1월 31일 (금) 03:02 (KST)

편집 분쟁하면 모든 관련자 차단으로 대응하는 관리자는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 관리자를 위한 조언으로 독립된 문서에 담아서 눈이 잘 보이게 두어도 좋은 의견이네요. 관리자는 문서 보호와 사용자 차단의 균형도 고려해야 한다는 말씀도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아사달님도 관리자가 되셔도 좋겠네요. 위키백과에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케골 2014년 2월 3일 (월) 11:07 (KST)
좋은 내용입니다. 위키 문서는 최초의 편집과 이의제기 그리고 총의형성을 통해서 발전해 나갑니다. 편집분쟁(3RR위반)의 시작은 이의제기에 해당하는것으로 상대방 편집에 반대의견을 제시하는것 또한 성장을 위한 필수요소입니다. 단 본인의 의도를 총의형성이 아니라 되돌림에 의해서 달성할려고 하는 것은 잘못된것입니다. 그런데 편집분쟁이라는 용어에 약간 용어 혼선이 있으신것 같습니다. 편집분쟁은 위키의 기본정신에 반하는 적대적인 폭력행위입니다. (@백:편집분쟁#서두글). 편집분쟁관련 여러가지 오해를 푸는중이라 까다롭게 지적한것 양해 바랍니다. --라이딩(RidingW) (토론) 2014년 2월 4일 (화) 14:26 (KST)
편집분쟁이라는 용어에 혼선이 있다는 지적에 공감합니다. 제가 말하는 편집분쟁은 편집 과정에서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용자들 사이에서 분쟁이 발생한 것을 의미합니다. 그 분쟁은 토론을 통해 건전한 방향으로 해결될 수도 있고, 아니면 서로 되돌리기 분쟁(3RR)을 벌여서 감정만 상하는 나쁜 방향으로 흘러갈 수도 있습니다. 백:편집 분쟁 정책에서 말하는 편집분쟁(edit war)이라는 용어와 제가 위에 쓴 글에서 말하는 편집분쟁(edit dispute)이라는 용어는 서로 의미가 일치하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쓴 편집분쟁(edit dispute)이라는 용어는 넓은 의미에서 편집 과정상의 모든 분쟁을 뜻하는 것이었고, 현재 정책에 나오는 편집 분쟁(edit war)은 좁은 의미에서 3RR 기준에 따른 되돌리기 분쟁을 의미하는 용어입니다. 영어에서 Edit War를 한국어로 '편집분쟁'(되돌리기 분쟁)이라고 번역했는데, 위에 제가 쓴 글의 넓은 의미의 '편집분쟁'이라는 용어와 혼선이 있었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4년 2월 5일 (수) 23:33 (KST)
참고로 영어판 정책에 나오는 Edit War(되돌리기 분쟁)의 개념은 다음과 같습니다. An edit war occurs when editors who disagree about the content of a page repeatedly override each other's contributions, rather than trying to resolve the disagreement by discussion. 즉, 토론을 통해 해결하지 않고 반복해서 덮어쓰는(되돌리는) 것을 Edit War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4년 2월 5일 (수) 23:36 (KST)
위키백과토론:분쟁_해결문서에서 진행된 토론을 보면 “의견충돌”과 “분쟁”으로 나누어 쓰는 것이 좋겠군요. --10k (토론) 2014년 2월 6일 (목) 02:54 (KST)

상식 vs 규칙편집

위키백과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은 각각의 경우를 살펴 상식선에서 해결하는 것이 옳습니다. 어떠한 규칙을 정하여 무조건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3RR'이 거부된 것도 그러한 이유에서였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위키백과에 익숙한 편집자로서 한 페이지에 가까운 되돌리기에 가담했다면 그 나름대로의 편집 제한에 대한 '각오'가 있었다고 생각하는 것 또한 상식적인 판단일 것입니다.(예외는 있습니다.) 비생산적으로 서로 되돌려지고 있는 문서는 위키백과 문서로서의 정상적인 상태가 아닙니다. 편집 분쟁중인 문서는 해당 내용의 신뢰성을 떨어뜨리고, 무의미한 내용으로 '역사'를 채우며 (모든 버전이 저장된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이는 재단의 자원을 허비하는 것입니다.), 다른 편집자들의 편집을 막고, 때로는 의미 없게 만듭니다. 제3자의 입장에서 본다면 토론 없이 되돌리기에 가까운 편집이 계속되는 문서나 편집이 금지된 문서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또한, 영어 위키백과의 편집 분쟁 정책의 내용을 참고하면, 위키백과의 편집 분쟁은 누구의 편집이 옳고 그르냐의 여부와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it is no defense to say "but my edits were right, so it wasn't edit warring."') / 개인적으로는, 문서 보호는 분쟁중인 양측이 합의에 도달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간을 예상하여 정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양측이 편집 내용에 '진정으로' 합의하였다면 문서 보호는 해제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다만, 문서 보호에 있어 어떤 버전이 바람직한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그리 쉽지 않은 문제라고 여겨집니다. (문서 보호의 버전으로 인한 관리자들에 대한 불만은 위키백과의 자매 프로젝트에서도 마찬가지인 듯합니다.) jtm71 (토론) 2014년 2월 10일 (월) 05:07 (KST)
상식선에서 해결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합니다. 지금도 많은 토론에서 상식선에서 문제들이 많이 해결이 됩니다. 문제는 상식선에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때, 토론자 쌍방이 공히 인정할 수 있는 권위있는 판단기준이 필요할 때 발생합니다. 대체로 관리자의 판단은 많이들 인정을 하는 것 같은데, 관리자가 많은 문제들을 일일이 파악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문서가 전문화될수록 일반 관리자가 개입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집니다. 그럴 때는 쌍방이 지침과 정책을 보고 함께 판단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와 같은 분쟁의 소지가 있을 때 꼭 필요한 정책문서라면 가능한 자세하게, 가능한 구체적으로 쓰는 것이 맞습니다. 아무리 지침이 자세하고 구체적이더라도, 편집에 방해가 된다면 백:무시하면 됩니다. 좋은 지침과 규칙을 만드는 것을 두려워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10k (토론) 2014년 2월 18일 (화) 03:48 (KST)
제3자의 입장에서 상식선에서 납득이 가지 않는 내용이라면 보류되는 것이 맞습니다. / 어떤 지침은 받아들이고, 어떤 지침은 편집에 방해가 된다고 거부하고, 그런 판단은 누가 내리나요? 결국은 상식에 의해 처리되어야 하며, 지침은 핵심이 되는 부분은 명시하되 가능한 한 간소하게 유지되는 것이 올바른 방향입니다. jtm71 (토론) 2014년 2월 22일 (토) 18:08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