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리 가가린

소비에트 연방의 우주인

유리 알렉세예비치 가가린(러시아어: Ю́рий Алексе́евич Гага́рин, 1934년 3월 9일 - 1968년 3월 27일)은 소비에트 연방우주비행사, 군인으로, 1961년 4월 12일에 인류로서는 최초로 지구 궤도를 도는 우주 비행을 하였으며, 6번이나 우주 비행에 성공하였다.

유리 가가린
Юрий Гагарин
Gagarin in Sweden.jpg
Gagarin Signature.svg
다른 이름 Yuri Alekseyevich Gagarin
국적 소비에트 연방
상태 고인
출생 1934년 3월 9일(1934-03-09)
소련 러시아 SFSR 클루시노
사망 1968년 3월 27일(1968-03-27) (34세)
소련 러시아 사회주의 연방 공화국 노보숄로보
다른 직업 비행사
계급 소련 공군 대령
우주에 있는 시간 1시간 48분
선발 Air Force Group 1
임무 보스토크 1호
소비에트 연방 영웅 칭호, 레닌상

가가린은 그 공적으로 각국으로부터 메달을 수상하였다. 1968년 3월 27일, 7번째 우주비행 훈련 중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

목차

생애편집

가가린은 1934년 3월 9일 소비에트 연방 스몰렌스크의 집단 농장에서 출생하였다. 1941년 독일이 소련을 침공했을 당시 그와 그의 가족은 독일군 치하의 소련에서 살았고 독소전쟁시기 가가린은 학교를 다니지 않았다. 20살이 되던 해 가가린은 비행클럽에 가입했고 이후에 전투기 조종사로 훈련을 받았다. 유리 가가린은 1959년 공군 소속으로 우주비행사에 도전했다. 1961년 4월 12일 인공 위성 보스토크 1호로 무중력 상태의 우주권에 돌입하여 1시간 48분 동안 지구를 일주한 뒤 예정지에 귀착하여 인류 최초로 우주 비행에 성공하였다. "지구는 푸른 빛깔이었다"고 한 그의 말은 유명하다. 그 후에도 5번(총6번)이나 우주비행에 성공하였다. 가가린은 우주 비행 뒤 중위에서 소령으로 2계급 특진하였으나 이후 1968년 3월 27일 미코얀구레비치 MiG-15의 시험 비행 훈련 중에 연습기 추락으로 사망하였다.

우주 비행편집

선발과 훈련편집

1961년 4월 12일, 가가린은 보스토크 3KA-2 (보스토크 1) 안에서 우주를 비행하고 돌아온 최초의 인간이 되었다. 비행시 그의 호출부호(콜사인)는 'Kedr(히말라야 삼목)'이었다.[1]

비행하는 동안 가가린은 '조국은 듣고, 조국은 안다(러시아어:Родина слышит, Родина знает)'라는 노래를 휘파람으로 불었다.[2]

각주편집

  1. “Gagarin”. 《Astronautix.com》. 2007년 11월 17일. 2008년 3월 30일에 확인함. 
  2. 노래의 첫 소절은 다음과 같다.
    조국은 듣는다, 조국은 안다. 그의 아들이 어느 곳을 날고 있는지.
    (러시아어)“Motherland Hears (가사)”. 《SovMusic.ru》. 2008년 3월 30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