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몽인(柳夢寅, 1559년~1623년)은 선조대 (조선 14대 왕; 재위: 1567-1608)대와 광해군대 (조선 15대 왕, 인조반정으로 퇴위; 재위: 1608-1623)의 학자, 문인이다. 문장가, 외교관으로도 이름을 떨쳤다. 본관은 고흥(高興)이며 자는 응문(應文), 그의 호는 어우당(於于堂)·간재(艮齋)·묵호자(默好子) 등이며 시호는 의정(義貞)이다.

1582년 진사시 합격, 1589년 증광문과에 장원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때 선조를 모시고 명나라까지 따라가 외교 관련된 업무를 맡아 처리하였다. 1592년 세자시강원(世子侍講院)에서 세자시강원문학(世子侍講院文學)으로 당시 왕세자인 광해군에게 글을 가르쳤다. 당색으로는 북인에 속하였다 하나, 인조반정 때 대북파가 추진한 인목대비의 폐모론에 거리를 두어, 관직에서 물러났다. 붕당 자체에 회의적이어 서인, 남인, 북인들과 당파를 초월한 사귐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다. 1623년 7월, 광해군의 복귀를 꾀하려 한다는 현령 유응형(柳應泂)의 무고로 인하여, 역모죄로 아들 약(瀹)과 함께 사형되었다.

저서로 《어우야담》과 《어우집》이 있다.

유몽인의 호 어우당(於于堂)은 《장자(莊子)》천지(天地)편의 ‘쓸데없는 소리로 뭇사람을 현혹시킨다[於于以蓋衆]’고 한 데서 인용한 것이다. 이 부분은 세속을 뒤로한 은자가 공자의 제자인 자공을 비난하여 하는 말이다. 글자글자의 의미를 반영하는 것이 아닌 의태어적 허자를 이용하여 호를 지은 것인데, 여기에서 유몽인이 글쓰기에 대한 자유로운 태도를 엿볼 수 있다. 유몽인의 문학관은 한국 한문학의 고문론에서 제외되는 경향이 있었다. 이는, 고려말에서 조선말까지 한문글쓰기의 큰 맥을 논하는데 유몽인이 크게 주목받지 못한 데서 기인한다.

정조대(조선 22대 왕; 재위: 1776∼1800)에 신원되었으며, 이조판서로 추증되었다. 문집《어우집》이 1832년 후손 유금과 유영무 등에 의해 간행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고조부 : 유호지(柳好池)
    • 증조부 : 유의(柳依)
      • 할아버지 : 유충관(柳忠寬)
        • 아버지 : 유주부(柳主簿)
        • 어머니 : 민의(閔禕)의 딸
          • 부인 : 신식(申栻)의 딸
            • 장남 : 유약(柳瀹)
            • 차남 : 유륜(柳淪)
              • 손자 : 유의남(柳義男)

관련 문화재편집

참고 문헌편집

  • 김영미, 《기간(奇簡)과 유몽인의 산문》(태학사, 2008).
  • 신익철, 《나 홀로 가는 길》(태학사, 2002).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