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반(劉磐, ? ~ ?)은 중국 후한 말의 세력가 유표의 조카뻘인 사람이다. 날래고 용맹해 강동의 손씨 정권과 다투었다.

생애편집

형주유표의 중랑장(中郞將) 황충과 함께 장사군 유현(攸縣)을 지켰다.[1] 한편으론 손책이 확보한 예장군의 애현(艾縣)과 서안현(西安縣) 등 여러 을 수차례 침범하였다. 손책은 해혼현(海昬縣, 海昏縣)과 건창현(建昌縣) 등 좌우 6개 현을 나누어 건창도위(建昌都尉)를 설치하고 그 자리에 태사자를 임명해 대항하였다. 유반은 태사자를 상대하기가 녹록지 않았다. 손책의 뒤를 이어 집권한 손권도 태사자가 유반을 제압할 수 있다 여겨 남방의 일을 계속 맡겼다. 이외의 행적은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제53회에서만 등장하며 태사자와의 일은 삭제되었다. 유표 사후 유현에서 조용히 살고 있었는데 유비가 장사태수 한현을 정복한다. 유비에게 귀순한 황충이 유반을 천거한다. 유비는 유반에게 장사군을 맡긴다.

각주편집

  1. 《삼국지》36권 촉서 제6 황충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