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비저(Melioidosis,類鼻疽)는 이나 당나귀비저(鼻疽,Glanders)와 유사하다는 뜻에서 이름붙여진 병이다. 유비저균(Burkholderia pseudomallei)에 의해 감염된다.

Melioidosis
Bps close.JPG
Burkholderia pseudomallei
진료과감염내과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유비저균에 인해 감염되는 풍토병. 주로 호주, 중남미, 동남아시아에서 유행하고 있다. 주로 이 균에 있는 물을 마시거나 할 때 감염되고, 피부에 고름이 생겨 유비저라는 이명이 붙었다. 사람 뿐이 아니라, 개, 고양이, 소, 돼지 말 등의 가축도 걸릴 수 있다. 배우 박용식이 이 병으로 인해 사망하였다.

상세편집

주로 남아시아, 호주, 중남미 지역에 유행하며, 폐렴이나 패혈증 발생 시 치사율이 무려 40%에 이른다. 주로 토양에 서식하는 유비저균에 감염되어 나타나며, 잠복기는 1 일에서 수십 년까지 다양하다.

주로 유비저균은 물에 서식하므로 그 물을 마시거나, 그 물에 상처가 닿거나 등으로 감염된다. 한국에는 총 9명이 감염되어 4명이 사망하였다. 최근에는 다른 나라에도 퍼지고 있다.

증상편집

2~4주의 잠복기를 거쳐 열, 기침, 근육통 등의 감기 증상이 동반된다. 주로 폐렴이나 패혈증을 일으켜 사망하게 된다.

치료 및 예방편집

유비저균에 감염이 의심되면 가래, 소변, 혈액검사로 확인 후 확진한다.

급성 유비저인 경우엔 치료할 틈도 없이 죽게 되는 것이 다반사이며, 만성유비저는 수술로 고름을 제거한 후, 술폰아미드와 같은 항생제 치료를 받으면 거의 완치된다

예방백신은 아직 없으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열대지역 여행 시 물을 자주 끓여 먹고, 비가 오고 난 뒤의 물웅덩이는 피해야 한다.

또한 유비저 발생 국가에는 맨발로 다니지 않고, 면역력이 낮은 어린이, 노약자, 만성질환자, 임산부는 유비저 발생국가의 여행을 자제해야 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