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초절왕 유순(楚節王 劉純, ? ~ 기원전 101년)은 전한의 황족 · 제후왕이다.

초양왕 유주의 아들로, 기원전 117년에 아버지가 죽자 초왕의 작위를 이었다. 《한서》에 따르면, 기원전 101년, 재위 16년 만에 죽어 시호이라 했고, 아들 유연수가 뒤를 이었다.[1] 《사기》에서는 지절 2년(기원전 68년)에 모반을 꾀한다는 상소가 들어와 왕이 자살하고 초국은 폐지되었으며 초국의 영토는 팽성군으로 개편되었다고 기록했으나, 《사기집해》에 인용된 서광의 설에서는 재위 17년 만에 죽어 절왕의 시호를 받았다 하고 《사기정의》에서는 한서의 내용을 인용하여 저소손이 오류를 냈을 것이라고 했다.[2][3]

각주편집

  1. 반고: 《한서》 권36 초원왕전제6
  2. 사마천: 《사기》 권50 초원왕세가20
  3. 지절 2년은 사마천 사후다. 저소손은 전한의 박사로 소실된 사기의 일부를 복구했으나, 일부 내용은 자신이 지어 넣었을 것이라고도 한다.
선대
아버지 초양왕 유주
제8대 전한의 초왕
기원전 116년 ~ 기원전 101년
후대
아들 유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