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지광

제1공화국시절 대한민국의 정치깡패

유지광(柳志光, 1927년 ~ 1988년 11월 12일)은 제1공화국 당시 정치 깡패로 활동했던 인물이다. 경기도 이천군 출신으로, 동향 출신 이정재의 인척이자 부하였다.

유지광
柳志光
1960년 7월 10일 특별재판 당시 유지광[1]
출생1927년
일제 강점기 경기도 이천
사망1988년 11월 12일 (62세)
대한민국 경기도 이천
거주지대한민국 서울
대한민국 경기도 이천
군복무육군중위 전역
정당무소속

삼우회화랑동지회의 2인자 격이었으며, 1961년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여 사형에서 무기징역으로, 무기징역에서 다시 징역 15년으로 감형되었다. 복역 중 다시 형이 감형되어 5년 6개월만에 출소했다.

생애편집

정치 깡패 활동편집

1927년 경기도 이천에서 출생하였고, 단국대학교 정치과전문부 3학년 중퇴, 군 장교 출신이다. 이정재 , 곽영주와 더불어 이천 3인방이기도 한 유지광은 1955년 사돈관계이기도 한 이정재의 권유로 '삼우회'라는 별도 단체를 조직하여 주먹세계에 뛰어들었고, 행동대장으로 활동했다. 이후 이 조직은 '화랑동지회'로 개편하였다.

공공연하게 야당정치인이승만 독재정권에 반대하는 자들에게 테러 등으로 활약하였고, 대표적으로 야당인사들의 대규모 집회이던 1957년 '장충단 야당 집회 방해사건'의 주동자로 활약하였다.

4.19이승만 정권의 몰락 후 허정 과도정부와 제2공화국에서 10년 구형받았다.[2]

이후 1961년 5·16 군사정변으로 다시 재조사를 받았으며 가담 죄는 물론이고 자신이 행한 행위까지 타인에게 덮어 씌우면서 진술하는 임화수와는 반대로 유지광은 모든 행위는 자신이 한 행위라고 진술하였다.

최후 진술편집

- 도대체 영화인인 제가 왜 이 자리에 서 있어야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화랑동지회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화랑동지회는 이정재가 만든 겁니다. (임화수)



- 화랑동지회는 저와는 상관이 없는 단체입니다. (이정재)



- 거짓말입니다. 화랑동지회 신분증이 이정재 명의로 만들어 졌는데 상관이 없다는 게 말이나 됩니까? (임화수)



- 형님 정말 이러기입니까? 화랑동지회는 제가 만들었단 것 다 알고 있는 사실 아닙니까? 게다가 4월 18일(4.19 전날) 출동한 것은 형님(반공청년단)이 지시한 일 아닙니까? (유지광) [3]

수감과 석방편집

이정재 , 임화수 , 곽영주 , 신정식 , 최인규사형을, 유지광은 처음엔 사형을 언도받았으나, 이후에 혐의사실을 인정하였으므로 정상이 참작되어 무기징역으로 감형되었다.

다시 무기징역에서 15년형으로 감형받고 5년 6개월간 복역 중 감형으로 석방된 후 1978년에 고향인 이천으로 낙향하여 그곳에서 향토발전, 봉사 등에 임하며 여생을 보냈다.

사망편집

1988년 11월 12일 결혼식 주례 도중 심근 경색으로 사망했다. 그의 장례에는 한국 폭력조직들은 물론 대만삼합회, 일본야쿠자들도 참석하기도 하였다.[4][5] 그의 자서전으로 '대명'이 있다.

저서편집

  • 《대명》

유지광을 연기한 배우들편집

각주편집

  1. 데모襲撃(습격) 警察(경찰)과 靑年團(청년단)이 事前謀議(사전모의) 경향신문 1960년 7월 10일 작성
  2. 李丁載(이정재) 柳志光(유지광) 林和秀(임화수) 十年懲役(십년징역) 동아일보 1960년 8월 31일 작성
  3. 임화수(林和秀)와 유지광(柳志光)의 최후진술 - "임: 문화사업을 하다 깡패로 걸려들어 억울 유: 고대생습격의 책임의 8할은 임화수에게 있다" - 사형구형을 받은 임화수와 유지광, 피고의 최후진술이 1961년 8월 21일 하오에 열린 혁명재판 제5호 법정에서 있었다. 임화수는 '고대생 습격사건에 관련되었다면 사형이상의 형벌이라도 받겠다'고 말한후 종로4가에서 문화사업을 하느라고 오히려 이정재 등에게 피해만 받았다고 진술했다. 임화수는 4.19 전 자유당을 위해 '청년이승만' 영화를 만드는 등 이용만 당하다가 억울하게 고대생 습격범으로 재판을 받게 되었으니 잘살펴달라고 진술했다. 유지광은 "고대생 습격사건의 8할은 임화수 피고가 책임져야한다"고 전제하고 "반공청년단에서 저지른 동사건을 마치 화랑동지회가 관련된 것같이 엉뚱하게 조작했다"고 말했다. 최후진술을 하는동안 임화수는 시종 울먹이는 소리로 말했다. (경향신문 1961-08-22 뉴스 기사)
  4. 아직도 李博士(이박사)사진 지키는 柳志光(유지광)씨 蹴球(축구)·奉仕(봉사)사업에 정열 경향신문 1986년 5월 17일 작성
  5. 柳志光(유지광)씨 장례식에 韓日(한일)주먹스타 집결 경향신문 1988년 11월 17일 작성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