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조거리

육조거리(六曹街)는 조선왕조의 중앙 관청이 밀집되어 있던 경복궁 광화문 앞 거리이다. 현재의 세종대로 광화문부터 세종대로 사거리 지점까지 구간으로, 정2품 관아(官衙)인 이조, 호조, 예조, 병조, 형조, 공조 등의 육조(六曹) 관청이 소재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명칭이 붙었다.[1]

육조 이외에 조선시대 최고 관청인 의정부를 비롯하여 중추부, 한성부, 사헌부 등이 육조거리에 소재하였다. 세종대로 사거리 지점에 해당하는 육조거리의 끄트머리에는 나즈막한 황토 언덕이 있어서 이곳을 '황토현(黃土峴, 황토마루)'라고 불렀다.[2]

육조대로편집

  • 구간 : 경복궁 광화문 앞에서 황토현까지 이르는 길 (약 550m 거리)
  • 노폭 : 평균 58m[3]
  • 인접 도로 (육조거리 남단 기준)
서쪽으로 새문안길 (서대문으로 연결되는 신문로)
동쪽으로 운종가 (동대문으로 연결되는 종로)

변천편집

  • 조선 초기 육조거리 중앙 관청 배치
서편 중앙
(경복궁)
동편
도로 (서십자각-광화문-동십자각)
삼군부
육조거리

(세종대로)

의정부
사헌부 이조
병조 한성부
형조 호조
공조 예조
장례원 민가
민가 (기로소)
도로 (새문안길-황토현-운종가)
  • 조선 중기-후기 육조거리 중앙 관청 배치
서편 중앙
(경복궁)
동편
도로 (서십자각-광화문-동십자각)
예조
육조거리

(세종대로)

의정부
중추부
사헌부 이조
병조 한성부
형조 호조
공조 민가
(장례원) 기로소
민가
도로 (새문안길-황토현-운종가)
  • 대한제국 시기 중앙 관청 배치 (1898년 기준)
서편 중앙
(경복궁)
동편
도로 (서십자각-광화문-동십자각)
시위대
육조거리

(세종대로)

내부(內部)
중추원
농상공부 외부(外部)
군부 학부
법부 탁지부
농상공부
통신국
경무청
민가 기로소
도로 (새문안길-황토현-운종가)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헌에 따라 육조앞[六曹前, 육조전], 육조앞길[六曹前路, 육조전로] 등으로 호칭되었다.
  2. 대한제국 시기에 황토마루 지역에 남북으로 도로(태평로)를 신설하면서 광화문에서 남대문까지 길이 이어졌다.
  3. 문헌상에서 규정하고 있는 조선시대 대로(大路)의 폭은 영조척으로 56척(尺)인 17.48m이나, 육조거리의 실제 노폭은 약 58m에 달하였다. 이상협, 2012, 〈조선시대 육조거리에 대한 고찰〉, 《향토서울》 제81호, 서울특별시 시사편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