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조(尹鳳朝, 1680년1761년)는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명숙, 호는 포암, 본관은 파평(坡平)으로, 양녕대군의 외후손이다.[1]

숙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사서·정언 등을 거쳐 1713년 암행어사가 되었다. 그 후 대사간이 되었으나 경종이 왕위에 오르면서 소론이 정권을 잡자 벼슬에서 물러났다. 그 후 영조가 즉위하자 다시 등용되었으며 《경종실록》의 편찬을 도왔다. 1727년 삭주로 귀양갔다가 풀려나와 대제학까지 이르렀다. 저서로 《포암집》이 있다.

기타 사항편집

  • 1726년 온성 소재 신립청변비(申砬淸邊碑)의 비문을 지었다.[2]

가족 관계편집

  • 고조부 : 윤홍립(尹弘立)
    • 증조부 : 윤유건(尹惟健)
      • 할아버지 : 윤비경(尹飛卿)
        • 백부 : 윤명우(尹明遇)
          • 사촌형님 : 윤봉의(尹鳳儀)
        • 중부 : 윤명운(尹明運)
          • 사촌형님 : 윤봉휘(尹鳳輝)
          • 사촌형님 : 윤봉위(尹鳳威)
          • 사촌형님 : 윤봉기(尹鳳蘷)
          • 사촌형님 : 윤봉구(尹鳳九)
          • 사촌형님 : 윤봉오(尹鳳五)
        • 아버지 : 윤명원(尹明遠)
        • 어머니 : 김세진(金世珍)의 딸
          • 동생 : 윤봉소(尹鳳韶)
          • 제수 : 황규하(黃奎河)의 딸
          • 부인 : 김당(金鏜)의 딸

참고 문헌편집

  1. “실록은 ‘폐위’, 야사는 ‘양보’… 충녕 왕위계승의 진실은?”. 신동아. 2008년 3월 1일. 2008년 3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5월 14일에 확인함. 
  2. “신립청변비(申砬淸邊碑)”. 한국금석문종합영상정보시스템. 2009년 5월 14일에 확인함.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