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승례

윤승례(尹承禮)는 파평윤씨 시조 윤신달의 13세손으로, 고려때 판도판서를 역임하였다. 부인은 창녕성씨이다.

생애편집

윤승례는 영평군 윤척(尹陟)의 막내 아들로서, 장단군 진동면 작목리에서 거주, 판도판서(判圖判書)를 역임하였다. 문충(文忠)으로 시호를 받았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