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윤흥신(尹興信, ? ~ 1592년)은 조선 중기의 무신으로, 본관은 파평이다. 중종의 제3계비 장경왕후의 조카이고, 대윤 윤임의 아들이다. 진천현감 등을 거쳐 다대포 첨사로 재직 중,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 초기에 부산 다대포 전투에서 전사하였다.

윤흥신
출생 미상
사망 1592년
동래부 다대포 다대진
사인 전사
국적 조선의 기 조선
직업 다대포 첨절제사, 진천현감
부모 윤임, 현풍곽씨

목차

생애편집

임진왜란 전편집

을사사화에서 화를 입은, 윤임의 5째 아들로 태어났으며 어머니는 현풍곽씨(1517 ~ 1589)로 병마절도사 곽한(郭翰)의 딸이다. 윤여필은 할아버지이고, 그가 태어나기 한참 전에 사망한 중종의 제3계비 장경왕후는 그의 고모가 된다. 그에게는 위로 이복 형제 3명이 있었는데 맏형 윤흥인은 처형당하기 전, 아들 윤호가 중종경빈 박씨 소생 서녀 혜정옹주의 딸 홍옥환과 결혼하였다. 을사사화 당시 친동생들 및 어린 서출 동생들과 같이 살아남았다.

1582년, 진천현감이 되었으나, 문자를 해독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파직되었다가, 1592년, 수군에 등용되어, 다대진을 수비하는 다대포 첨사가 되었다.

임진왜란과 전사편집

윤흥신이 다대포 첨사로 부임한지 얼마 안가, 임진왜란이 발발하였다. 왜군은 부산진 함락 이후 첨사 윤흥신과 군사 800명이 지키는 다대진을 공격해왔다. 윤흥신 장군은 아우 윤흥제와 함께 적은 병력으로 분전하여 1만의 왜군을 격퇴하였다. 그러나 첫 전투에서 대부분의 물자를 소비한 조선군은 다음날 다시 왜군의 재공격을 받아 모두 순국했고 윤흥신은 아우 윤흥제와 함께 성에 남아 끝까지 항거하다가 전사했다.

증직으로 병조참의추증되었다가 뒤에 다시 병조참판으로 추증되었다. 1604년(선조 37년) 6월 25일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 1등에 추록되었다. 1736년(영조 12) 동래 충렬사(忠烈祠)에 제향되었다.

윤흥신의 출생일편집

윤흥신의 부친인, 윤임이 1545년 사망한 것을 보면, 윤흥신은 1545년 이전에 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윤흥신공 석상편집

부산시는 장군의 애국정신을 기려 1981년 9월, 초량3동 1143번지 일대에 석상을 건립하였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