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탄광 화재

은성탄광 화재 사고(恩城炭鑛火災事故)는 1979년 10월 27일에 대한민국 경상북도 문경군 가은읍의 은성탄광에서 일어난 화재 사고이다. 이 사고로 인해 44명이 사망하였고, 다수가 부상하였다. 10·26 사건 다음날 발생하여 대형 사고임에도 크게 보도되지 못하였다.[1] 태백석탄박물관에 전시된 안내판(사진)에는 문경탄전의 은성 광업소 본사갱 12편과 13편 사이에서 운반용 컨베이어 벨트를 구동하는 전동기의 전선 접속 부분에서 전기 스파크가 발생하면서 모터 덮개용 고무벨트에 인화되어 컨베이어 1,800m를 전소시켰다고 설명하고 있다.[2]

은성탄광 화재 사고
태백석탄박물관에 전시된 대형 탄광사고에 기록된 은성탄광 사고 설명
날짜1979년 10월 27일
위치경상북도 문경군 가은읍
원인컨베이어 모터 과열
사망자44명
부상자중상자 다수

외부 링크 편집

각주 편집

  1. 홍성호·이창호·문광규기자 (1979년 10월 28일). “은성탄광 5명구조…100여명 생존확인”. 《중앙일보》. 
  2. “공무과장 등 넷구속,소장 등 4명은 입건,은성탄광 화재”. 《중앙일보》. 1979년 11월 2일. 

같이 보기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