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의성 김씨

한국의 성씨 중 하나

의성 김씨(義城 金氏)는 경상북도 의성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의성 김씨
(義城 金氏)
관향경상북도 의성군
시조김석(金錫)
중시조김용비(金龍庇), 김용필(金龍弼), 김용주(金龍珠)
집성촌경상북도 의성군·군위군·봉화군·안동시·청도군·청송군
강원도 평강군, 화천군
경기도 광주시, 안성시
충청남도 서산군, 천안시
충청북도 괴산군, 음성군, 청원군
전라북도 정읍시
전라남도 장성군
경상남도 합천군
평안남도 용강군
평안북도 태천군
함경남도 이원군
주요 인물김영렬, 김안국, 김정국, 김성일, 김우옹, 김지수, 김진화, 김대락, 김하락, 김동삼, 김창숙, 김성범, 김일련, 김명윤, 김중위, 김충수, 김원웅, 김희선, 김윤주, 김병준, 김국진
인구(2015년)287,469명

시조(始祖) 김석(金錫)은 경순왕의 아들이며, 고려 태조의 외손으로 의성군(義城君)에 봉해졌다. 의성의 고호가 문소(聞韶)인 관계로 문소 김씨(聞韶 金氏)라고도 한다.

목차

역사편집

시조 김석(金錫)은 경순왕고려에 귀부 후, 맞아들인 고려 태조의 장녀인 낙랑공주 왕씨 소생의 아들로, 의성군(義城君)에 책봉되었다고 한다.[1] 후손들이 의성(義城)을 관향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오고 있다. [2]

후손 김공우(金公瑀)대에 와서 크게 번창하였는데, 그의 아들 용비(龍庇)·용필(龍弼)·용주(龍珠) 형제대에 이르러 세계(世系)가 갈린다. 장자 김용비(金龍庇)는 고려공민왕 때 홍건적의 침입으로 안동으로 몽진했을 때 의성 일원에서 도적들을 물리치고 민심을 수습한 공으로 추절 보절공신 '의성군'(義城君)에 책봉되었으며, 금자 광록대부(金紫 光祿大夫) 태자 첨사(太子 詹事)를 지냈다. 차자 김용필(金龍弼)은 수사공(守司空)을, 3자 김용주(金龍珠)는 평장사(平章事)를 역임하였다.

장자 김용비(金龍庇)계에서 조선조 맹암(孟巖) 김영렬(金英烈), 오봉(鰲峯) 김제민(金齊閔), 칠봉(七峯) 김희삼(金希參), 학봉(鶴峰) 김성일(金誠一), 동강(東岡) 김우옹(金宇顒), 서산(西山) 김흥락(金興洛)과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가 김창숙(金昌淑)등이 배출되었다.

차자 김용필(金龍弼)계에서는 대제학 모재(慕齋) 김안국·사재(思齋) 김정국 형제 등이 배출되었다.

시조에 대해편집

조선 후기 1784년 개성 어느 산기슭에서 우연히 발견되었다는 「김은열(金殷說) 묘지석」을 바탕으로 김노규(金魯奎)가 기사(記事)한 《김은열 묘지명》에 경순왕 8자(子)들이 등장하는데, 제5자가 중석(重錫)이라 한다.

이후 1785년 김사목경주 김씨 족보를 수보(修普) 하면서 《고려평장사 보국대안군 김은열 묘지명》을 추기(追記) 하였는데, 2자 '굉'(鍠)을 '황'(湟)으로, 3자 '명'(鳴)을 '명종'(鳴鍾)으로 개명하고, 4자 은열(殷說)의 시호를 보국대안군(輔國大安君)으로 작호(作號) 하는 등 가필(加筆)을 심하게 하였다. 이후부터 경주 김씨 일문 족보류에 경순왕 8자(子)들이 등재되기 시작하였다.[3]

그러나 《김은열 묘지명》에 나오는 경순왕 8자(子)들의 이름은 《고려사》 등의 문헌(文獻)은 물론이고, 그 어떤 금석문(金石文) 자료에도 찾아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 또 묘지명 형태도 배위(配位) 관계 및 생애 등도 누락되어 있고 단지 형제 서차만 기술되어 있을 뿐 완전하지 않다는 것이다.

1814년 김계락(金啓洛)이 찬하고, 경주 김씨 일문들이 세운 「신라경순왕전비」에 경순왕은 전비 박씨와의 사이에 3남 1녀를 두었는데 태자(太子), 차자(次子), 영분공(永芬公)이며, 딸은 고려 경종에게 출가하였다고 한다. 후비 왕씨와는 5남 2녀를 두었는데 은열(殷說), 석(錫), 건(鍵), 선(鐥), 추(錘)이며, 장녀(長女)는 이금서(李金書), 차녀(次女)는 황경(黃瓊)에게 출가하였다고 한다. 여기서는 《김은열 묘지명》에 나오는 1자 일(鎰), 2자 황(湟), 3자 명종(鳴鍾)을 배척하고, 5자 ‘중석’(重錫)을 ‘석’(錫)으로, 8자 ‘종’(鐘)을 ‘추’(錘)로 개명하였다.

1887년 숭혜전(崇惠殿) 건립 때 대제학 김창희(金昌熙)가 경주 김씨 분파(分派) 시말을 편찬한 《김씨 분관록》에 경주 김씨경순왕의 후예라 하고, 경순왕 왕자들인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 덕지(德摯), 의성군(義城君) 석(錫), 언양군(彦陽君) 선(鐥) 삼척군(三陟君) 추(錘)는 분적하여 울산, 의성, 언양, 삼척 김씨의 시조가 되었다고 한다. 여기서 김창희(金昌熙)는 그의 증조부 김사목이 추기한 《김은열 묘지명》의 경순왕 8자(子)들을 모두 배척하고 있다.

이후 시조 김석(金錫)의 출생에 대해 경순왕의 4자설과 5자설이 대두되기 시작하였으며, 《의성김씨족보》·《경주김씨 계림군파족보》·《언양김씨 족보》등에는 경순왕 4자로 기록되어 있고, 최근 문헌인 《신라김씨 2천년사》·《조선씨족통보》·《동국만성보》·《신라김씨분파연원도》등에는 5자로 기록하고 있다. 후손들은 선조의 뜻에 따라 4자설을 따르고 있는바, 이를 부정할 객관적이고 명확한 증거가 없는 관계로 이는 당연하다 하겠다.

분적편집

  • 광주 김씨(廣州 金氏) : 시조 김녹광(金綠光), 광주군(廣州君) - 1236년(고종23) 상장군, 몽고군 격파
  • 개성 김씨(開城 金氏) : 시조 김용주(金龍珠), 평장사(平章事) - 김공우의 3자
  • 설성 김씨(雪成 金氏) : 시조 김지선(金芝宣) - 김용주의 증손자
  • 고령 김씨(高靈 金氏) : 시조 김남득(金南得), 일명 김기지(金麒芝) - 김공우의 장자 김용비의 후손

본관편집

의성(義城)은 경상북도 중앙부에 위치한 고장으로 삼한시대에 소문국(召文國)이었다. 그 후 185년(신라 벌휴왕 2) 신라에 병합되어 소문군(召文郡)이 설치되었다. 757년(경덕왕 16) 문소군(聞韶郡)로 개칭되었다. 940년(고려 태조 23)에 일계현(日谿縣)과 고구현(高丘縣)을 합병해 의성부(義城府)로 승격되었으나, 1018년(현종 9)에 안동부(安東府) 속현으로 병합되었다. 1143년(인종 21)에 의성현(義城縣)이 되었으며, 1199년(신종 2)에 강등되어 감무(監務)가 파견되었다. 충렬왕 때 대구부(大丘府)에 합병하였다가, 조선시대에 다시 복현(復縣)하여 의성현(義城縣)으로 유지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대구부 의성군(義城郡)이 되었고, 1896년 경상북도 의성군(義城郡)이 되었다. 1940년에 의성면이 읍으로 승격되었다.

인물편집

고려편집

  • 김홍술(金弘述) : 또는 김홍술(金洪述), 고려 개국 공신, 삼한벽상공신(三韓壁上功臣) 4등, 의성 성주(義城 城主), 의성군(義城君)에 봉해짐, 충사(忠祠)에 배향, 일파(一派)를 이루었다.
  • 김녹광(金綠光) : 1236년(고종23) 상장군으로 몽고군을 격파하는 데에 공을 세움, 광주군(廣州君)에 봉해짐, 광주 김씨(廣州 金氏) 시조
  • 김훤(金晅. 1234 ~ 1305): 고려 후기 문신, 김홍술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김각(金閣), 1260년 (원종 1) 문과 급제, 벼슬이 찬성사(贊成事)이었다.
  • 김용비(金龍庇) : 고려공민왕 때 추절 보절공신(推節 保節功臣), 의성군(義城君)에 책봉, 금자 광록대부(金紫 光祿大夫) 태자 첨사(太子 詹事), 첨사공파(詹事公派) 파조
  • 김용필(金龍弼) : 고려조 수사공(守司空), 의성군(義城君), 수사공공파(守司空公派) 파조
  • 김용주(金龍珠) : 1054년(고려 문종 8) 문과에 급제하고 여진족 정벌에 공을 세워 추충공신(推忠功臣)에 책록되고, 개성부사, 평장사, 개성군(開城君)에 봉해짐, 개성 김씨(開城 金氏) 시조
  • 김굉(金紘. ? ~ 1374) : 고려 후기 무신, 홍건적의 개경 침입 때 공을 세워 1등 공신에 수록, 전라도 도순어사(全羅道 道巡禦使)를 제수 받음, 탐오와 학정을 일삼음, 1374년(공민왕 23) 왜구가 합포를 습격하여 고려 사졸 5,000여 명이 전사하자 책임을 물어 주살(誅殺)함
  • 김남득(金南得. 일명 김기지(金麒芝)) : 고려 충혜왕 때 진사에 합격하여 공민왕 때 감찰집의·양광도안렴사(楊廣道按廉使)를 역임, 공양왕 때 서해도관찰사가 되어 왜구를 격퇴하고 벼슬이 문하평리에 이르러 밀직제학(密直提學) 이지(李至)와 함께 정조사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1392년에 정몽주(鄭夢周)가 제거될 때 그 일당으로 지목되어 판개성부사(判開城府事)에서 먼 곳으로 유배됨, 고령군(高靈君)에 봉해짐, 고령 김씨(高靈 金氏) 시조
  • 김연(金曣) : 일명 김연(金㬫), 호는 희옹(晦翁), 고려 충목왕(忠穆王) 때 벼슬이 지평(持平)이었으며, 일파(一派)를 이루었다.
  • 김광부(金光富. ? ~ 1379) : 1361년(공민왕 10) 홍건적이 침공하자 이를 수복한 공으로 1363년(공민왕 12) 2등공신이 되고, 이어 계림윤(鷄林尹), 합포도순문사(合浦都巡門使)를 역임하다 1379년(우왕 5) 9월 왜구가 가수현(嘉樹縣. 지금의 경상남도 합천군 삼가면)에 이르자 이에 맞서 싸우다가 전사함, 의성군(義城君)에 봉해짐
  • 김존성(金存誠) : 김연(金曣)의 아들, 1362년(공민왕 11) 고려 문과 급제, 예의 판서(禮儀 判書) 역임
  • 김거두(金居斗) : 고려 말 조선 초의 학자·문신, 태자첨사 김용비(金龍庇)의 현손, 《삼국사기》중간본과 발문을 지음, 김해부사·봉익대부 공조전서(工曹典書)를 역임, 만년에 안동의 풍산현에 거주하여 그 뒤 자손들이 안동에 세거함

조선편집

첨사공파(詹事公派)편집

  • 파조 김용비(金龍庇) : 추절보절공신, 의성군(義城君), 금자광록대부, 태자첨사
  • 김영렬(金英烈): 조선 전기의 무신, 김굉(金紘)의 아들, 호 맹암(孟巖), 시호 양소(襄昭), 수군절제사, 익대좌명공신(翊戴佐命功臣) 책록, 의성군(義城君) 봉작, 우의정 증직, 장성군 황룡면 옥정리 옥산사(玉山祠) 및 장성군 진원면 학림사(鶴林祠)에 제향
  • 김효손(金孝孫) : 조선 전기의 문신, 김존성(金存誠)의 아들, 조선 세종(世宗) 때 형조·예조참판, 대사헌(大司憲)을 역임
  • 김희삼(金希參) :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호는 칠봉(七峰), 1540년 문과에 급제하여 사옹원정(司甕院正)·삼척부사(三陟府使)·통정(通政)에 오름, 아들 우홍(宇弘)·우굉(宇宏)·우용(宇容)·우옹(宇顒) 4형제가 효우(孝友)로 이름이 알려짐, 이조판서에 추증되고 천곡(川谷)의 향현사(鄕賢祠)에 제향
  • 김제민(金齊閔) : 조선 중기의 문신, 호 오봉(鰲峰), 시호 충강(忠剛), 일제(一齋) 이항(李恒) 문인, 선조 때 문과 급제, 순창군수, 임진왜란 때 아들 3형제와 함께 의병을 모집하여 의병장으로 출전, 이조판서 추증, 장성 오산창의사(鰲山倡義祠)와 정읍 도계서원(道溪書院)에 제향
  • 김성일(金誠一): 조선 중기의 문신, 호 학봉(鶴峯), 시호 문충(文忠), 1590년 일본에 통신부사(通信副使)로 파견되어 보고할때 정사(正使) 황윤길(黃允吉)은 '왜가 반드시 침입할 것'이라 보고하자, 이와 달리 '왜가 군사를 일으킬 기색은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이전 보고에 대한 책임으로 파직되었으나 유성룡(柳成龍)등의 간청으로 경상우도 초유사에 임명, 1593년 4월 경상우도 순찰사를 겸해 도내 각 고을에 왜군에 대한 항전을 독려하다 전염병으로 죽음, 이조판서 추증, 안동 호계서원(虎溪書院), 의성 빙계서원(氷溪書院)등 제향
  • 김우옹(金宇顒):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호 동강(東岡), 시호 문정(文貞), 남명 조식(曺植) 문인, 1567년 식년문과 급제, 사가독서(賜暇讀書), 대사성, 예조참판, 이조판서 추증, 청주 봉계서원(鳳溪書院), 성주 회연서원(檜淵書院)등 제향
  • 김지수(金地粹): 조선 중기의 문신, 호 태천(苔川)·천태산인(天台山人), 예조정랑 김제민(金齊閔)의 손자, 1616년 증광문과에 급제, 1626년 서장관으로 정사 김상헌(金尙憲)을 따라 명나라에 가서 〈조천록 朝天錄〉을 지었다. 1628년 종성부사에 이르렀으나, 그 뒤 송광유(宋光裕) 옥사에 연루되었다가 풀려나 고향 전라도 고부로 내려가 천태산에 은거했다. 도계서원(道溪書院)에 배향되고, 시호는 정민(貞敏)이다.
  • 김흥락(金興洛): 조선 말기의 유학자, 호 서산(西山), 김성일(金誠一) 주손(胄孫), 승정원 우부승지, 단발령에 따른 의병 도모,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수사공공파(守司空公派)편집

  • 파조 김용필(金龍弼) : 고려조 수사공(守司空), 의성군
  • 김안국(金安國): 조선 전기 문신·학자, 호 모재(慕齋), 시호 문경(文敬), 김굉필(金宏弼)에게 수학, 조광조·기준(奇遵) 등과 사귐, 예조판서, 대사헌, 기묘사화에 연루되어 화를 당함, 사대부 출신 관료로 주자학적 윤리도덕 규범을 실천하고 보급하기 위해 애씀, 인종 묘정 배향, 평안도 용강 사액 오산서원(鰲山書院), 여주 기천서원(沂川書院), 이천 설봉서원(雪峰書院), 의성 빙계서원(氷溪書院)등 제향
  • 김정국(金正國): 조선 중기 문신, 호 사재(思齋), 시호 문목(文穆), 성리학자, 기묘사화에 연루되어 화를 당함, 병조참의·공조참판·경상관찰사·동지돈녕부사, 사후 이조판서 양관 대제학 추증, 고양 문봉서원(文峯書院), 연천 임강서원(臨江書院)에 제향

근·현대편집

분파편집

  • 첨사공파(詹事公派)
    • 송호공파(=정랑공파)
    • 상서공파
    • 예빈경공파
    • 전서공파
    • 문학공파
    • 평장사공파
    • 양소공파
    • 남파공파
    • 참판공파
    • 지평공파
    • 전서공파
  • 수사공공파(守司空公派) : 파조 김용필(金龍弼)
    • 도사공파
    • 참판공파
      • 찰방공파
      • 문경공파: 모재(慕齋) 김안국(金安國) 후손
      • 문목공파: 사재(思齋) 김정국(金正國) 후손
    • 군수공파
      • 주부공파
    • 승의위공파
  • 충의공파(忠毅公派) : 파조 김용주(金龍珠)
    • 문원공파
      • 월간공파
      • 참의공파
      • 수문공파
      • 맹손공파
  • 찬성사공파(贊成事公派) : 파조 김성단(金成丹)
    • 검교공파
    • 주부공파
  • 선략장군파(宣略將軍公派): 파조 김흥(金興)
    • 군수공파
    • 교리공파

항렬자편집

  • 대동항렬
  1. 그러나 시조 김석(金錫)에 대해 정사 및 신라의 금석문에는 보이지 않는 등 이설(異說)도 있다.
  2. 시조 김석(金錫)이 의성군 책봉되었다는 점은 시대성을 갖추고 있다 하더라도 의성(義城)을 본관으로 처음 쓰기 시작한 것인지, 아니면 후대에 이르러 누군가가 김석(金錫) 계열을 의성 김씨로 쓰게 된 것인지가 불분명한 것이다. 이러한 문제는 의성 김씨 뿐 아니라 여러 성씨에게서 다 동일하게 나타나는 것이라 하겠다. 시조 김석(金錫)으로부터 4세까지의 선계(석-일-홍술-공우)가 불분명하고, 역사서에 의성을 본관으로 처음 쓰기 시작한 것은 5세 김용비(1992에 간행된 대동보에는 9세라 한다)에 이르러서 부터이다. 경자보 중 하나에는 3세 홍술이 빠지고 국-경진-언미-습광으로 이어지는 4대가 첨가되었다. 그러나 구보인 ≪종파보≫는 '착오가 두려워 세계 속에 편입시키지 않는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3. 경순왕 8자(子)는 일(鎰), 굉(鍠)[또는 황(湟)], 명(鳴)[또는 명종(鳴鍾)], 은열(殷說), 중석(重錫), 건(鍵), 선(鐥), 종(鐘)이며, 2자 굉(鍠)[또는 황(湟)]과 제4자 은열(殷說)는 고려 태조의 외손인 낙랑공주 소생으로 평장사를 지내고 공(功)이 있는 신하여서 특별히 장지(葬地)를 하사해 주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