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교익(李敎翼, 1807년 ~ ?)은 조선 말기의 화가이다. 는 사문, 는 송석, 본관연안이다.

산수도와 , 나비 등의 그림을 잘 그려 이름을 떨쳤다. 일찍이 기묘한 나비를 뜰에서 보고 이를 잡아 색채를 연구하려고 의관도 벗은 채 성북동까지 따라갔다는 일화도 있다. 그의 작품으로는 《노승소요도》, 《호접도》 등이 있다.

참고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