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강하왕 이도종(江夏王 李道宗, 600년 ~ 653년)은 당나라 초기의 제후왕이다. 자는 승범(承范). 임성군(任城君), 강하왕으로 봉군되었다. 당 고조의 사촌인 이소(李韶)의 아들로 고조의 당질(5촌조카)이다. 조부는 고조의 사촌인 이장(李璋)이다. 태종두건덕(竇建德)을 토벌할 때 종군하였으며 왕세충(王世忠)을 정벌하는데도 혁혁한 공을 세웠다.

무덕 5년, 영주총관(靈州總官)으로 임명되어 돌궐을 격파하였고 정관 3년 이정(李靖)과 함께 돌궐을 무찌르고 힐라가한을 체포하였다. 정관 19년 그가 예부상서로 있었을때 태종이 고구려를 정벌하기 위하여 군대를 일으키자 종군하여 장군 이적(李積)의 군세와 함께 개모성(蓋牟城)을 공략하였으며 안시성(安市城)을 공략할때 토산을 쌓을것을 진언하기도 하였다.[1] 당 고종 때, 653년, 방현령의 아들과 모반에 연류돼 있다는 이유로 장손무기와 저수량의 무고로 유배를 가던 중 죽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각주편집

  1. 《정관정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