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렌 졸리오퀴리

프랑스의 과학자

이렌 졸리오퀴리(프랑스어: Irène Joliot-Curie, 1897년 9월 12일 ~ 1956년 3월 17일)는 프랑스 파리 출생의 원자물리학자이다. 아버지는 피에르 퀴리, 어머니는 마리 퀴리이다. 성씨 졸리오퀴리는 남편과 함께 쓰는 성이다. 배우자는 프레데리크 졸리오퀴리이다.

이렌 졸리오퀴리Nobel Prize.png

파리 대학에서 폴로늄알파 입자에 관해 연구해 학위를 취득하였고, 1926년 어머니의 조수였던 프레데리크 졸리오와 결혼하였다. 1935년, '인공 방사선 원소의 연구'로 남편과 함께 노벨 화학상을 수상하였다. 1936년, 어머니의 후임으로 파리 대학 교수에 취임하였으며,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훈하였다. 오랜 세월에 걸친 방사능 연구로 인한 백혈병으로 1956년 사망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