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르지 오르텐

이르지 오르텐(체코어: Jiří Orten, 1919년 8월 30일~1941년 9월 1일)은 체코어 시인이자 실존주의 작가 중 한 명이다.

쿠트나 호라(Kutná Hora)에서 태어났다. 외국어와 연기를 공부하였으나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학교에서 쫓겨난다. 그 후에 카렐 일렉크(Karel Jílek), 이르지 야쿠프(Jiří Jakub) 등의 가명으로 출판한다.


형제:

  • 오타 오르네스트 (Ota Ornest)
  • 즈데녜크 오르네스트 (Zdeněk Ornest)

작품편집

어떤 단체에도 가입한 적이 없지만 실존주의의 영향을 받았다. 오르텐의 작품은 체코 시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그의 시들은 급격하게 변하던, 그리고 많은 상처를 남긴 시대의 젊은이들의 느낌을 표현하고 있다.

  • Čítanka jaro, 1939년
  • Cesta k mrazu, 1940년
  • Jeremiášův pláč, 가명으로 출판
  • Ohnice, 1941년
  • Eta-eta žlutí ptáci, 산문

1945년 사후에 대부분의 작품이 출판되었다.

  • Elegie(엘레지, 슬픈 노래)
  • Dílo Jiřího Ortena(이르지 오르텐의 작품)
  • Deníky Jiřího Ortena(이르지 오르텐의 일기), 195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