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만희 (영화 감독)

대한민국의 영화 감독

이만희(李晩熙, 1931년 10월 6일 ~ 1975년 4월 13일)는 대한민국영화감독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이만희
李晩熙
생애 1931년 10월 6일 ~ 1975년 4월 13일 (45세)
출생지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본관 전주(全州)
자녀 슬하 1남 2녀
차녀 이혜영(영화배우)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50년 ~ 1954년
최종 계급 하사.JPG 대한민국 육군 하사
근무 국방부 정훈국
지휘 정훈부사관
주요 참전 한국 전쟁
기타 이력 서울 경신고등보통학교 졸업
영화감독
연극배우(배우 은퇴)
영화배우(감독으로 전향)

생애편집

본관은 전주(全州)이며 서울 출생이다. 서울 경신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였다. 1955년 연극배우 첫 데뷔하였고 이듬해 1956년 영화 《사도세자》에서 자객 역으로 단역 출연하여 영화배우 데뷔하였고 그 후 안종화 밑에서 감독 수업을 시작하여 습득을 한 끝에 1961년 영화 《주마등》으로 영화감독 데뷔하였다. 《칠인의 여포로》, 《돌아오지 않는 해병》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여성 영화배우 이혜영의 아버지인 그는 마지막으로 메가폰을 잡은 영화인 《삼포 가는 길》의 편집을 마무리하던 중 간암으로 타계하였고, 그가 죽고 1개월 후 유작이 개봉되었다.[1] 그의 오랜 히로인이자 페르소나인 배우 문정숙과는 7년 이상 연인 관계를 유지했으나, 결혼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2]

소속편집

작품편집

수상편집

백상예술대상
  • 1967년 영화 대상(《만추》)
대종상
청룡영화상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