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문용(李𪣢鎔, 1882년 9월 4일 ~ 1901년 10월 8일)은 조선 후기의 왕족, 문신이자, 대한제국의 황족으로, 숙종의 서3남 연령군의 6대손이자 장조의 서2남 은신군(恩信君)의 현손이며[1], 흥선 대원왕의 손자이자 흥친왕의 차남이다. 영선군 이준용의 동생이며, 고종 황제의 조카이다.

음보로 종사랑 시종원시종관에 이르렀으나 일찍 죽었다. 사후 가선대부 시종원부경으로 추증(追贈)되었다. 형 이준용은 한때 고종의 대안자로 지목, 이후 고종의 정치적 라이벌로 갈등하였으나 그는 별다른 화를 입지는 않았다. 본관은 전주이고 자는 경로(景魯), 호는 석문(石門).

목차

생애편집

생애 초반과 가계편집

 
아버지 흥친왕 이재면

이문용 조선의 왕족이자 대한제국의 황족으로 본관은 전주, 휘는 문용(們鎔)이다. 장조의 서2남 은신군(恩信君)의 현손이며, 남연군의 증손이고, 흥선대원왕의 손자이자 고종황제의 조카이다. 아버지는 흥친왕(興親王)이며, 어머니는 통덕랑(通德郞) 풍산인(豊山人) 홍병주(洪秉周)의 딸로 풍산 홍씨(豊山 洪氏)이다.

부인은 교관(敎官) 김병일(金炳日)의 딸로 정부인 김씨(貞夫人 金氏)이다. 슬하에 일남 이녀를 두었다.

흥친왕과 정부인 풍산홍씨의 2남으로 1882년(고종 19) 한성 안국방 운현궁(雲峴宮)에서 탄생하였다. 위로는 형 영선군 이준용과 서녀인 이복 여동생이 1명 있었다. 완은군은 그의 서숙부였다. 그의 부친 흥친왕 재면은 고종의 친형이었으나 아버지 흥친왕과 형 이준용은 한때 고종의 대안자로 지목되었으므로 고종은 그들을 경계하였으며, 왕족임에도 왕족에게 부여되는 작위를 받지는 못하였다.

1874년 11월 섭정직에서 축출당한 할아버지 흥선대원군흥친왕이나 완은군보다 자신과 성격, 기질이 통하는 호탕한 이준용을 더욱 총애했는데, 이준용은 그의 친형이었다. 한편 그의 유년시절에 대한 행적은 잘 알려져있지 않다.

관료 생활편집

1895년(고종 32) 명성황후가 살해된 뒤 10월 15일 종척 집사(宗戚執事)로 임명되었다. 음서로 관직에 올라 장사랑이 되었다.

그 뒤 1897년(광무 1) 대한제국 수립 후 8월 21일 왕후의 빈전에 향관(享官)의 한사람으로 참여한 공로로 아마(兒馬) 1필을 상으로 사급받고, 이해 9월 19일 빈전(殯殿)의 별전(別奠) 친행할 때 참여로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다. 이해 11월 6일 인산 때의 종척 집사(宗戚執事)로 봉무하여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고, 이해 11월 17일 부알례 때 참여로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고, 이해 12월 12일 경효전 연제 때 참여로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다.

종사랑으로 승진, 시강원시종관(侍講院侍從官)이 되었다. 그러나 1898년(광무 2) 1월 18일 시강원 시종관에서 의원면직하였다. 이해 1월 21일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고, 이해 3월 22일 전작례 때 참여로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고, 이해 8월 20일 아마(兒馬) 1필을 사급받았다. 흥선대원군의 내외가 연이어 사망하자 형 이준용을 대신하여 빈전을 지켰다.

교관(敎官)을 지낸 안동김씨 김병일(金炳日)의 딸과 결혼했으나 1901년(광무 5) 10월 8일 운현궁 사저에서 향년 20세로 별세하였다. 1907년(융희 1) 9월 12일 순종황제의 명으로 특별히 증직으로 종2품 가선대부(嘉善大夫) 장례원 부경(掌禮院副卿)에 추증(追贈)하였다.

1917년 4월 18일 면례(緬禮)에 대한 일금 300원을 특별히 하사하였다.

사후편집

처음 아소당 근처인 경기도 고양군 용강면 정문동(旌門洞)에 안장되었다가 1908년(융희 2) 4월 9일 고양군 용강면 공덕리 율목부락 야산, 당시 흥선대원군의 묘소 오른쪽 언덕에 안장되었고, 아버지 흥친왕이 친히 제문을 썼다. 1917년 양주군 화도면 창현리로 이장되었다. 1948년 경기도 남양주군 화도면 창현리의 선산 묘역으로 이장되었다가, 2005년 운현궁가 묘역을 화장할 때 화장되어 흥선대원군 묘소(남양주시 화도읍 창현리 산 22-2) 우측 납골당에 봉안되고 그의 묘비는 기증되었다.

비석은 김윤식이 찬하고, 글씨는 윤용구가 썼으며, 김성근이 비문을 새겼다. 비석은 1919년 5월 세워졌다.

아들이 있었지만 서자인데다가 일찍 죽었으므로, 결국 6촌 동생 참판 이달용(李達鎔)의 아들들 중 이해명을 양자로 입양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친형 영선군 이준용
  • 증조부 : 남연군(1788년 - 1836년)
  • 증조모 : 군부인 여흥민씨(? - 1834년)
    • 조부 : 흥선헌의대원왕(1820년 - 1898년)
    • 조모 : 여흥순목왕비 민씨(1818년 - 1898년)
      • 숙부 : 고종 황제(1852년 ~ 1919년)
      • 숙모 : 명성황후
      • 고모 : 전주이씨, 조경호(趙慶鎬)와 결혼
      • 이복 숙부 : 완은군 이재선(? - 1881년)
      • 아버지 : 흥친왕 이재면(興親王 李載冕, 1845년 - 1912년)
      • 어머니(생모) : 풍산 홍씨(豊山 洪氏, 1844년 - 1887년 12월), 통덕랑(通德郞) 풍산인(豊山人) 홍병주(洪秉周)의 딸.
        • 동복형 : 영선군 이준용(永宣君 李埈鎔, 1870년 - 1917년)
        • 동복녀 : 군수(郡守) 김인규(金仁圭)에게 출가.
        • 동복녀 : 비서승(秘書丞) 김두한(金斗漢)에게 출가.
      • 어머니(계모) : 여주 이씨(驪州 李氏, 1883년 - 1978년), 참봉(參奉) 여주인(驪州人) 이인구(李麟九)의 딸.
        • 후실(父)
        • 이복녀 : 주사(主事) 김규정(金奎定)에게 출가.
        • 부인 : 정부인 안동김씨(貞夫人 金氏, 1879년 8월 18일 ~ ?), 교관(敎官) 김병일(金炳日)의 딸.
          • 딸 : 양일(良一, ? - ?), 순태산(淳泰山)에게 출가.
          • 사위 : 순태산(淳泰山)
            • 외손녀 : 순혜숙(淳惠淑)
            • 외손녀 : 순예숙(淳禮淑)
            • 외손자 : 순일환(淳日煥)
            • 외손자 : 순동환(淳東煥)
            • 외손자 : 순승환(淳昇煥)
            • 외손자 : 순용환(淳鎔煥)
            • 외손자 : 순길환(淳吉煥)
          • 아들 : 이름 미상, 요절
          • 양자 : 이해명(李海明), 6촌 동생 이달용의 아들

기타편집

부인 김씨와의 사이에서 일남 이녀를 두었으나 막내딸인 양일(良一)의 가계에 대해서만 알려져 있다.

각주편집

  1. 연령군은 낙천군을 양자로 들였으나 후사가 없어, 정조 때 장조의 서2남 은신군을 다시 양손자로 들여 후사를 잇게 하였다.

관련 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고종실록
  • 순종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