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형

이문형(李文炯)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경주이다.

생애편집

생년은 미상이다. 익재 이제현의 6세손으로 태어났다. 궁지기로 보직을 받고 근무하다가 세종 29년(1447년)에 문과에 급제하였다. 세종실록 편찬에 참여하였으며, 계유정난에 공로가 있어 원종공신이 되었다. 공신책록 후 사헌부집의를 거쳐 예문관직제학, 우부승지가 되었으며 세조 9년(1463년)에는 형조참판, 예조참판, 이조참판을 역임하고 천추사로 다녀왔다. 천추사로 다녀온 뒤 한성부윤을 거쳐 동지중추원사로서 사은사로 재차 명으로 떠났다. 귀국하던 중 병을 얻어 통주에서 세조 12년(1466년)에 죽었다. 풍모는 옥같이 맑고 부드러웠으며, 문장은 뛰어났다고 전한다. 시호는 문안(文安)이다.

가족편집

  • 고조(高祖)
    • 전리사총랑(典理司摠郎) 이달존(李達尊)
  • 증조(曾祖)
    • 이학림(李學林)
  • 조부(祖父)
    • 승정원좌부대언(承政院左副代言) 이담(李擔)
  • 선고(先考)
    • 경상도관찰사 증이조참판(慶尙道觀察使 贈吏曹參判) 이희(李瞺)

참고문헌편집

  •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동경잡기(東京雜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