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봉(李逢, 1526~1595)은 조선 중기의 관리이자 의병장으로 본관은 한양, 자는 자운이다. 정철(鄭澈)·이항복(李恒福)·류성룡(柳成龍) 등 당대 문장가들과 함께 학문에 힘쓰며 이름을 떨쳤다. 1592년 임진왜란 발발 후 조헌, 정경세 등과 의병을 규합해 웅치 전투에서 공을 세웠고 창의장이 되어 험준한 요지에 진을 치고 적군의 후방을 교란하여 전공을 세웠다. 한양이 수복된 뒤 고향으로 내려갔다가 선조의 명으로 상경하여 1595년 사헌부감찰에 발탁되고 1596년에는 옥천 군수와 괴산 군수로 나가 부농들의 창고를 열어 굶주리는 백성을 구제하였다.

1597년 정유재란 때에도 관군과 의병을 각 요충지에 배치하여 왜군의 진격을 막은 공으로 당상관에 올랐으나 사퇴하고 고향으로 돌아가 여생을 보냈다.

기타편집

양녕대군의 고손자로서 왕족으로 알려져 있으나, 본관이 전주가 아닌 한양이므로 분가한 것으로 본다.

조선 중기 여류 시인으로 《옥봉집》을 남긴 이옥봉(李玉峰)이 그의 서녀이다.


참고 문헌편집

  • 《선조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