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상조 (1915년)

이상조

이상조(李相朝, 리상조, 1915년? ~ 1996년)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정치인, 군인 출신이다. 다른 이름으로는 김택명(金澤明)이 있다.

경상남도 동래군 출신으로 중국 공산당에서 최창익과 행동을 같이하다가 1941년 중국 공산당의 본거지였던 옌안에 가서 모택동 일파에 가담하였다.

1945년에 입북하여 북로당 인민군에 들어갔다. 한국 전쟁이 발발하자 인민군 중장의 계급으로 정찰국장, 부참모총장을 역임했고, 1953년에는 휴전협상에 김일성 얼굴마담역으로 나왔다. 이때, 한국군 대표로 나왔던 백선엽에게 "미제의 개"라고 말하며, 근엄함을 보여주기 위해 얼굴에 파리가 한시간 넘게 앉아 있어도 험악한 표정을 유지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이후 김일성 빨치산파가 장악한 군부에서 입지가 좁아져 외교관으로 전향 1955년소련의 대사로 부임하였으나 흐루쇼프스탈린 격하운동에 고무된 최창익 등 연안파가 1956년에 해외순방 중이던 김일성 축출을 기도할 때 이에 동조해 소련중국에 각각 김일성의 독재체제를 알리며 북한에 압력을 행사해 달라는 서신을 보냈다. 이에 김일성은 일정을 취소하고 급거 귀국해 최창익이 김일성을 쫒아내려고 시도했던 8월 당대회(8월 종파 사건)에 반격하였고, 결국 연안파의 기도를 무산시켰다.

1989년 방한하여 김일성이 스탈린의 승인 하에 6.25 당시 남침을 주도하였음을 적극 증언하였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