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1713년)

이석문(李碩文, 1713년 - 1773년)은 조선 후기의 무신, 군인이다. 본관은 성산, 자는 사실 (士實), 호는 돈재(水+豚齋), 별호는 북비공(北扉公)이다. 임오화변 당시 사도세자가 영조의 명으로 뒤주에 갇혀죽게 되자, 세손 산(후일의 정조)을 도와 궐안으로 들어가도록 했다.

1739년(영조 15년) 권무과에 급제하여 어모장군 행의금부도사에 이르렀다. 별호 북비공은 그가 집 문을 뜯어 북쪽으로 옮기고 북비(北扉)라 부른 것에서 유래한다. 응와 이원조의 증조부이다. 경상북도 성주 출신.

생애편집

이석문은 1713년 경상북도 성주군 월항면] 대산리 한개마을 출신이다. 일찍이 전양군 이익필이 그의 재주를 높이 사 천거하였다. 뒤에 1739년(영조 15년) 권무과에 급제하였으며, 1742년 부장(部將)이 되었다가 1744년 병으로 사직하고, 1747년 다시 부장에 임명되었다. 김상로, 홍계희 등이 그를 만나보려 하였으나 거절하였다. 이들을 거절한 일로 평안도 강계군 추파진(楸坡鎭) 권관으로 발령되었다.

추파진 권관 재직 중 직속상관 안주진관 병마사 채삼의 비리에 분개, 벼슬을 버리고 낙향했다. 1750년(영조 26년) 4월 신방구비만호로 승진하여 변방으로 갔고, 그해 대리청정을 하던 사도세자에게 특별 발탁되어 어모장군 행무신겸 선전관에 기용되었다가, 금부도사가 되었다.

1756년 강계군 추파진 만호로 승진하여 다시 돌아갔다. 이때 김상로, 홍계희 등이 그에게 사람들을 보내 시의를 따르면 병마절도사직을 주겠다고 제의했으나 그는 나는 시골 사람이라 시류를 모른다며 거절했다.

"나는 영남에 사는 사람이라 시의같은 것은 알지 못한다."

뒤에 선략장군 행군자감주부로 강등되었다.

1762년(영조 38년) 봄 다시 무겸선전관에 임명되었으나, 그해 음력 윤 5월 13일영조사도세자뒤주에 들어가라 하자, 그는 어린 세손 산을 도와 입궐하려 했으나, 수문장들이 이를 저지하였다. 그는 세손을 등에 업고 수문장들을 밀친뒤 세손을 궁으로 들여보냈다. 세손이 영조에게 가서 아비를 살려달라고 구원을 청하였다. 세손은 곧 끌려나갔고, 그는 5월 14일 삭탈관직당하고 의금부로 끌려갔다. 영조는 의금부에서 그를 친히 직접 국문한 뒤, 곤장50도를 가하고 쫓아냈다. 이 일로 그는 모든 도구를 버리고(盡散宦具), 도연명귀거래사를 지어 바치고 낙향하였다.

이후 그는 북비라 하는 집에 은거하였다. 그의 사촌 이석구가 건너편에 살았는데, 후일 김상로, 홍계희의 무리가 이곳을 지나가거나, 이석구의 집을 방문할 때 부채로 얼굴을 가리고 그의 집앞을 지나가자 그는 이들을 피하고자 문을 뜯어 북쪽으로 여닫이문을 냈다고도 하고, 사도세자를 추모하는 뜻에서 여닫이 문을 북쪽으로 옮겼다고도 한다.

사도세자 처분을 후회한 영조는 그를 다시 훈련원주부로 제수하고 불렀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그는 '사람이 뜻을 굳게 가져야 하는데 뜻이 구차하게 굴복된다면 무엇이 그 사람에게 귀하겠습니까? 나는 태평한 시대에 살면서 무공도 세우지 못하였고 사헌부를 드나들며 간신을 베어 대의를 밝히기를 청하지도 못했으니 저의 뜻은 끝내 펼 수 없을 것입니다. 차라리 초야에 묻혀 편안히 쉬면서 유유자적하겠습니다'라며 거절하엤다.

영조는 병조판서 채제공, 이지억 등이 여러번 편지를 보내, 한성에 올라오면 승진을 약속했지만 그는 모두 거절하였다.

그는 무괴심(無愧心), ‘부끄러움이 없는 마음’이라는 글을 짓고 평생 은거하였다. 만년에 그는 북쪽으로 옮긴 문을 향해 절하며 사도세자에 대한 그리움을 달랬다고 한다.

1773년 한개마을 정침에서 사망하자, 채제공은 직접 경상도 감영을 찾아 그의 장례식을 지원하고, 수백 명의 인파가 문상하였다. 후에 그의 손자 이규진성균관의 제과에 선발되자 정조는 이규진을 특별히 입시하게 하여 직접 이규진을 만나 북비 대문의 일을 물어보았다.

사후편집

1849년 증 어모장군 훈련원정에 증직되었다가, 1871년 증 통정대부 승정원 좌승지 겸 경연참찬관, 다시 증 가선대부 병조참판의금부동지사로 여러번 증직되었다.

1899년(광무 3년) 고종성주군수를 보내 그의 가묘에 치제하고, 그의 6대손 기진에게 특별히 효릉참봉직을 제수하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