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승우 (소설가)

이승우(李承雨, 1959년 2월 21일[1]~)는 대한민국의 소설가이자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이다. 본관은 인천이다.[2]

Picto infobox auteur.png
이승우
작가 정보
출생 1959년 2월 21일(1959-02-21) (60세)
전라남도 장흥군
직업 소설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소설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 신동리에서 태어났으며[3], 서울신학대를 졸업하고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을 중퇴했다.[1] 1981년 소설 《에리직톤의 초상》이 한국문학 신인상을 수상함으로써 작품활동을 시작했다.[3] 이후 1993년, 《생의 이면》으로 제 1회 대산문학상을, 2002년 《나는 아주 오래살 것이다》 로 15회 동서문학상을 수상했으며, 2003년 《심인광고》로 제4회 이효석문학상을 수상했다. 2006년 〈전기수 이야기〉로 현대문학상을 수상했고 2010년에는 제10회 황순원문학상을 수상하였다.[3] 2013년에는 《지상의 노래》[4] 로 제44회 동인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이며 소설창작을 가르치고 있다.[5][6]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더 많이 알려진 작가로,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르 클레지오가 한국 작가 중에서 노벨 문학상 수상 가능성이 높은 작가로 황석영과 함께 언급한 소설가이다.[7] 한국문학번역원 김주연 원장은 "작가 이승우씨가 지금까지 쓴 작품의 양이나 질로 볼 때 제 개인적으로는 무슨 상을 받아도 부끄러울 것이 없는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3]

문학적 평가와 영향편집

그는 소설가 이청준의 뒤를 이어 관념적인 소설을 쓴다는 평을 받아왔다.[7] 제10회 황순원 문학상 심사위원들은“특히 읽는 사람들마다 각기 다른 것을 읽게 하는 형이상학적 보편성이야말로 다른 한국 소설이 지니지 못한 이승우 소설만의 득의의 영역”이라고 말했다.[3]

이승우는 현대소설에서 자주 나타나는 '아버지의 문제'를 자신만의 관점에서 다루고 있으며, 아버지와 아들의 대립구도가 작품 속에 자주 나타난다.[8]

프랑스의 문단과 언론에서 찬사를 받았으며, 갈리마르 출판사가 펴내는 폴리오 시리즈에 《식물들의 사생활》이 포함될 정도로 프랑스에서 지명도가 높다.[7] 프랑스에서 그의 작품이 관심을 받는 이유에 대해 그는 "기독교적 세계관, 개인과 내면에 대한 관심, 그리고 정서에 덜 호소하는 내 문장이 그 쪽 사람들의 기호에 맞는 것 같다"고 언급하였다.[7]

작품편집

주요 작품으로 《지상의 노래》, 《미궁에 대한 추측》, 《사람들은 자기 집에 무엇이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아주 오래 살 것이다》, 《오래된 일기》, 《목련공원》, 《칼》이 있으며, 장편소설로는 《가시나무 그늘》, 《생의 이면》, 《식물들의 사생활》, 《사랑의 전설》 등이 있다.

상훈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