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 (회계)

회계에서의 이익은 수익에서 비용을 뺀 것이다. 수익이 비용보다 작아서 이익이 음(-)의 값을 가진다면 손실이라고 한다. 이익과 손실을 한번에 일컬을 때 손익이라 하기도 한다.

손익계산서의 경우 몇 가지 단계로 나눠 이익을 계산한다.

이익의 종류편집

  • 매출총이익: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뺀 것이다. 기업이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기본적인 수익성을 나타낸다.
  • 영업이익: EBIT(Earning before interest and taxes)라고도 하며, 매출총이익에서 판매관리비를 뺀 것이다. 기업이 경영하는 주된 사업의 수익성을 나타낸다. 계속영업이익과 중단영업이익으로 나누어진다.
    • 계속영업이익: 계속기업 가정에 따라 앞으로도 지속하여 영업을 이어나갈 사업부문에서 발생한 이익을 말한다.
    • 중단영업이익: IFRS 5 '매각예정비유동자산과 중단영업' 기준서에 따라 처분할 예정인 사업부문에서 발생한 이익을 말한다.
  • 당기순이익: 손익계산서의 결론이며, 영업이익에서 영업외수익을 더하고 영업외비용을 뺀 것이다. 기업이 제대로 경영되고 있는지 판단할 때 가장 먼저 살펴보는 지표다.
    • 영업외수익: 기업의 주된 사업에 해당하지 않는 부분에서 발생한 수익을 말한다. 이자수익을 예로 들면, 일반적인 제조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라면 영업외수익이지만, 금융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라면 영업수익(매출)의 일부다.
    • 영업외비용: 기업의 주된 사업에 해당하지 않는 부분에서 발생한 비용을 말한다. 이자비용은 이자수익과 달리 업종구분에 상관없이 일반적으로 영업외비용으로 분류된다.
  • 기타포괄이익: 기업의 자본이 늘어나는 사건 중 손익거래자본거래를 제외한 사건에서 발생한 이익이다. 자산을 재평가하여 발생하는 이익이 대표적이다.
  • 총포괄이익: 포괄이익이라고도 한다. 당기순이익과 기타포괄이익을 더한 것이다.
  • 유보이익: 회계상 기타자본요소와 이익잉여금을 합한 금액을 유보이익이라고 하는데, 이는 기업이 영업활동에 의해 획득한 이익 중 사내에 유보된 금액을 의미한다.[1]

현금흐름과의 차이편집

보통 손익은 현금흐름을 의미하는 것으로 많이 쓰인다. 그러나 두 개념은 서로 구분된다. 그 이유는 아래와 같다.

  1. 현금흐름은 현금주의를 따르지만, 손익은 발생주의를 따른다.
  2. 손익이 발생했음에도 현금흐름이 따라오지 않는 사건들도 있다.(감가상각, 재해손실, 자산재평가 등)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IFRS 회계원리 제3판, 송상엽 저, 웅지 출판, p.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