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인직(李人稙, 1862년 음력 7월 27일 ~ 1916년 11월 1일)은 일제 강점기언론인, 소설가이다. 경기도 이천 출신으로 호는 국초(菊初). 본관은 한산.

목차

생애편집

1900년 일본에 유학하여 도쿄 정치학교에서 약 3년간 수학했다. 1904년 러일 전쟁이 일어나자 일본 제국 육군의 통역으로 발탁되었다. 1906년에 《국민신보》와 《만세보》 주필을 거쳤다. 그해 소설 《혈의 누》를 썼고 1907년에 《대한신문》 사장이 되었다.

1908년 신극 운동을 벌이던 김인직은 국립극장 협률사를 인수하여 사설극장 원각사(圓覺社)로 바꾼 뒤, 《은세계》를 공연했다. 1910년 8월 4일에는 일본어를 하지 못했던 이완용 대신 일본에 가서 통감부 외사국장이던 고마쓰 미도리(小松綠)를 만나 한일합병을 교섭하기도 했다.[1] 이인직이 다리를 놓아 8월 16일 이완용조중응이 통감 관저를 방문하고, 8월 22일 병합 조약을 조인하였다.

경학원의 사성(司成)을 지내면서 한일 병탄을 뒷받침하는 논리를 유포한 《경학원잡지》 편찬을 담당하는 등, 유교 계열의 대표적인 친일 인물로 활동했다. 또한 다이쇼 천황이 즉위할 때 친일 헌송문을 지어 바쳤다. 1916년 11월 이인직이 죽자, 총독부는 병합 당시의 공로에 대한 상여금으로 450엔의 장례비를 교부하였다.

사후편집

주요 저작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6년 12월). 〈이인직〉 (PDF). 《2006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852~863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5년 7월 1일). 〈이인직 : 친일문학의 선구자 (최원식)〉. 《친일파 99인 (3)》.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139. 
  • 임종국 (1991년 2월 1일). 〈「혈의 누」의 이인직은 한일합방의 주역〉. 《실록 친일파》. 반민족문제연구소 엮음.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368. 

각주편집

  1. 小松綠, 朝鮮倂合之裏面 (조선병합의 이면), 中外新論社, 19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