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열사 기념관

이준 열사 기념관(Yi Jun Peace Museum)은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밀사로 만국평화회의에 파견된 이준일본영국의 방해로 뜻을 이루지 못하고,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1907년 7월 14일 병사[1]한 곳을 기념하여 지은 기념관이다. 유럽에 하나 밖에 없는 항일독립운동 유적지로, 1995년 8월 5일 개관했다. 기념관은 헤이그 중심의 차이나타운 중국 대문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이준 열사 기념관
Yi Jun Peace Museum
Hague Secret Emissary Affair.jpg
유형기념관
국가네덜란드의 기 네덜란드
소재지네덜란드 헤이그 Wagenstraat 124A, 2512 BA
개관일1995년 8월 5일
소장 작품 수만국평화회의 관련 유물
운영자이준 아카데미
웹사이트http://www.yijunpeacemuseum.org

개요편집

이 건물은 1620년네덜란드의 전성기에 지어진 고택으로, 가정집, 상가, 극장, 당구장 등으로 사용되어 오다가, 1995년 8월 5일에 이준 열사 기념관으로 개장했다.[2]

이곳은 제2차 만국평화회의가 열리던 1907년에는 ‘드 용’(Hotel De Jong)이라는 호텔이었고, 이곳에는 태극기가 게양되어 고종황제의 밀명을 받은 이준, 이상설, 이위종 등 헤이그의 세 밀사가 이곳에 머물렀다. 현재의 국회의사당 건물인 Ridderzaal에서 개최된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참석하여 을사늑약의 무효와 대한제국의 독립을 세계에 호소하려 하였지만, 영일동맹의 주체였던 영국과 일본의 방해도 입장을 거부당하게 된다.

1995년 대한민국의 독립 40주년을 맞아 사단법인 〈이준 아카데미〉가 국가보훈처한국일보의 후원, 전국경제인연합회의 협찬을 받아 이준열사기념관을 이곳에서 개관하게 된다.

전시물편집

기념관에는 대한제국 외무대신 박제순1902년 2월 16일 제1차 만국평화회의 명예의장인 네덜란드 외부장관 드 보폴트에 보낸 서한과 제2차 만국평화회의 부의장이 드 보폴트의 1907년 7월 3일자 일기, 당시 신문기사 등이 전시되어 있다.[3]

평일에는 10시 30분 ~ 5시 30분까지, 토요일은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시를 하며, 일요일, 국경일에는 휴관을 한다.

주소는 Wagenstraat 124A, 2512 BA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급사 이준 열사, 할복 발표한 까닭은?, 한겨레신문, 2010년 2월 18일, 2015년 9월 30일 확인
  2. 이준열사기념관 유래 Archived 2015년 10월 1일 - 웨이백 머신, 2015년 9월 30일 확인
  3. 이준열사기념관 전시물 Archived 2015년 10월 1일 - 웨이백 머신, 2015년 9월 30일 확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