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지스 어쇼어는 지상 배치형 이지스 시스템으로  해상의 이지스 구축함에서 운용하는 레이다와 미사일 발사대 등의 미사일 요격 체계(이지스 BMD)를 지상에 적용한 것으로서 현재 루마니아 남부의 미 공군 데베셀루 공군기지에 실전 배치돼 있다. 최근 일본이 차기 지상 방공체계로 도입을 확실시하고 있는 무기다.

루마니아 데베셀루 공군기지의 이지스 어쇼어

INF 조약편집

2017년 12월 28일, 러시아 외무부 마리아 자하로바 대변인은 일본에 설치하기로 한 이지스 어쇼어 2개 포대는 INF 조약 위반이라고 주장했다.[1]

원래 이지스 BMD는 해군 구축함에 설치된 이지스 레이다와 스탠더드 함대공 미사일 세트인데, 이것을 지상에 배치한 것이 이지스 어쇼어이다. 원래 한미일의 이지스함의 수직발사관(VLS)에는 스탠더드 미사일 대신 토마호크 미사일도 탑재할 수 있다. 러시아는 이 점을 지적해, 지상에 배치한 수직발사관(VLS) 안에 스탠더드 지대공 미사일만 탑재했는지, 토마호크 핵순항미사일도 탑재했는지 아무도 알 수가 없다며, 지상발사형 토마호크 핵순항미사일은 INF 조약 위반이라고 주장한다. 원래 INF 조약 때문에 미국은 토마호크 미사일을 구축함, 잠수함에만 탑재하고 있다.

배치 예정지역인 아키타현에서 베이징은 2000 km, 야마구치현에서 베이징은 1500 km 떨어져 있다. 미국의 핵토마호크 사거리는 2500 km 이다.

2018년 1월 11일,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육상 배치형 요격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를 북한과 중국의 미사일 위협을 억지하는 주축 전력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러시아 "美日, '이지스 어쇼어' 도입은 INF 조약 위반", 뉴시스, 2017-12-29
  2. 일본 방위상 "이지스 어쇼어, 북중 억지에 주축 전력으로", 뉴시스, 201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