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는 영국에서 발행되는 국제 정치 경제 문화 주간지이다. 상징색은 빨간색이다. 181년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정치적으론 진보, 경제적으로는 자유, 보수를 표방한다.

이코노미스트
국가영국의 기 영국
언어영어
간행주기주간
종류주간지
판형타블로이드배판
창간일1843년
가격유가
발행법인이코노미스트 그룹
웹사이트economist.com

전 세계적으로 유럽, 북미, 아시아판이 있으며 격조 높은 논조와 문체로 유명하다. 논조는 다소 보수적인 편이지만 정계와 독립되어 객관적이며 비중이 큰 잡지로 전 세계의 지식인들에게 주는 영향력은 크다.[1] 다른 시사 주간지에 비해 어려운 단어를 쓰는 경향이 있으며 기사에는 필자의 이름을 기재하지 않고 모든 기사가 일관된 관점을 가지도록 노력한다. 전 세계적으로 지명도가 높다.

발간하는 이코노미스트 그룹은 세계 최대의 경제지의 하나인 영국파이낸셜 타임즈를 발행하는 피어슨 그룹 소속이다. 정치 경제 쟁점마다 잡지의 고유의 목소리와 견해를 설득력 있고 조리 있게 풀어나가는 것으로 유명하다.

독자의 평균 연령은 월스트리트저널비즈니스위크 45~48세보다 낮은 38세이며 세계 모든 이슈를 글로벌한 시각에서 비판적으로 접근한다.[2]

역사

편집

지금도 설립 취지가 첫장에 인쇄되어 발간되고 있다.

 
1846년 5월 16일자 이코노미스트

"우리를 전진하게 하는 지혜와 그 전진을 방해하는 변변치 못한 무지 사이의 맹렬한 논쟁"에 참여하기 위해 1843년 9월에 창간되었다. (First published in September 1843 to take part in "a severe contest between intelligence, which presses forward, and an unworthy, timid ignorance obstructing our progress.")

구조

편집

다음과 같은 섹션을 가지고 있다.

  • 사설 (Leaders)
  • 금주의 정치 (Politics This Week)
  • 금주의 비즈니스 (Business This Week)
  • 세계 (World)
  • 특별리포트 (Special Reports)
  • 비즈니스 (Business)
  • 경제와 금융 (Finance & Economics)
  • 과학기술 (Science & Technology)
  • 책 예술 (Books & Arts)
  • 시장 통계 (Markets & Data)

역대 편집장

편집

현재

편집

2012년 7월~12월 기준 발행부수는 1,464,122부이며 영국외 지역에서 더 많은 독자를 보유하고 있다.[4] 2015년 8월 피아트 그룹을 소유하고 있는 아그넬리 가문이 인수 하였고 비영리 단체인 스콧 트러스트 재단이 관리 감독하고 있다

어조와 목소리

편집

비록 신문에 많은 개별 칼럼이 있지만, 전통과 현재 관행에 따라 신문은 마치 대부분의 기사가 한 명의 작가에 의해 쓰여진 것처럼,[5] 마치 건조하고 절제된 재치와 정확한 언어 사용을 보여주는 것처럼(신용을 중요시하는 것처럼) 일관된 목소리를 보장한다.[6] 경제학에 대한 '이코노미스트'의 취급은 고전 경제학의 기본 개념에 대해 실용적인 친숙함을 전제로 한다. 예를 들어, 보이지 않는 손, 거시 경제학 또는 수요 곡선과 같은 용어를 설명하지 않으며 비교 우위 이론을 설명하는 데 몇 개의 단어만 사용할 수 있다. 경제학과 관련된 기사는 독자 측에서 공식적인 교육을 받았다고 가정하지 않는다. 또한 교육을 받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일반적으로 짧은 프랑스어(및 독일어) 인용문이나 구절을 번역하지 않는다. 이코노미스트는 말장난, 암시, 비유를 포함한 단어 놀이, 특히 헤드라인과 캡션에서 반복과 어설션을 광범위하게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따라서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다면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대부분이 신문에서 완벽한 구속력이 있는 형식으로 바뀌고 전문적인 주제가 아닌 시사에 일반적인 초점을 맞춘다는 점 때문에 전통적이고 역사적으로 자신을 "뉴스 매거진"이 아닌 "신문"[7]으로 지칭하는 것을 고집해 왔다. 영국미국에서는 법적으로 신문으로 분류된다.

편집상의 익명성

편집

이코노미스트의 기사들은 종종 명확한 편집 입장을 취한다.[8]편집자의 이름조차 그 호에 인쇄하지 않는다. 편집자의 재임 기간 동안 서명된 기사는 그들이 그 자리를 떠날 때 쓴다는 것은 오랜 전통이다. 기사의 저자는 특정한 상황에서 이름이 지어진다{: 주목할 만한 사람들이 의견 기사를 기고하도록 선정되었을 때, 이코노미스트의 기자들이 (이전에 설문 조사라고 알려졌던) 특별 보고서를 모을 때, 리뷰의 해를 위한 특별판을 위해, 그리고 서평에 대한 잠재적인 이해 상충을 강조하기 위해}. 이코노미스트 편집자와 특파원의 이름은 웹사이트의 미디어 디렉토리 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다.[9] 온라인 블로그 기사는 작성자의 이니셜로 작성되며 인쇄 기사의 저자는 그들의 개인 웹사이트에서 그들의 저자를 기록할 수 있다.[10] "이 접근 방식은 결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예를 들어, 'J.P.'라는 이니셜을 가진 네 명의 직원이 있다)."라고 이코노미스트의 한 익명의 작가가 썼다.[11] 한 학술 연구에 따르면, 주간지의 익명의 기풍은 이코노미스트의 세 가지 영역을 강화하는데 기여했다고 한다[: 집단적이고 일관된 목소리, 재능과 뉴스룸 관리, 그리고 브랜드 힘].[12]

편집자들은 이것이(익명성) "개인 기자들의 정체성보다 집단적인 목소리와 성격이 더 중요하고" "공동의 노력"을 반영하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말한다.[13] 대부분의 기사에서 저자들은 자신을 "당신의 통신원" 또는 "검토자"라고 표현한다. 제목이 붙은 의견란의 작성자들은 제목으로 자신을 언급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렉싱턴"란의 문장은 "렉싱턴은 정보를 받았다..."라고 읽을 수 있다.).

1991년 미국의 작가이자 오랜 독자인 마이클 루이스는 이 신문의 편집 익명성을 비판하면서 이를 기사를 쓰는 사람들이 어리다는 것과 미숙함(경력이 부족함)을 감추기 위한 수단이라고 불렀다. 비록 개별 기사들이 익명으로 쓰여지지만, 그들의 경력과 학업 자격에 대한 요약도 제공되는 이코노미스트 웹사이트에 나열되어 있기 때문에 작가가 누구인지에 대한 완전한 익명성은 없다. 이후 2009년 루이스는 2008년 금융위기에 대한 문집인 패닉: 현대 금융 정신 이상 이야기에 여러 개의 이코노미스트 기사를 포함시켰다.

존 랄스턴 사울(John Ralston Saul )은 이코노미스트를 "...[신문]"이라고 표현하며, 이들이 의견보다는 무관심한 진실을 나누어주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기사를 쓰는 언론인들의 이름을 숨긴다. 종교개혁 이전의 가톨릭을 연상시키는 이러한 판매 기법은 필연성정확성을 가장하여 제시되는 엉뚱한 추측과 상상의 사실에 가장 많이 부여되는 사회과학의 이름을 딴 출판물에서 놀라운 것이 아니다. 그것이 기업 경영자의 성경이라는 것은 어느 정도까지 받은 지혜가 경영 문명의 일상 빵인지를 나타낸다."

비판

편집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이라크 침공을 지지하여 논란에 휩싸였다.[14]

검열

편집

권위주의 정권을 비판하는 The Economist는 기사 당국에 의해 자주 지면에서 삭제된다.

다른 많은 출판물들과 마찬가지로, 이코노미스트는 이란에서 검열을 받는다. 2006년 6월 15일, 이란은 단순히 페르시아만을 걸프(Gulf)라고 표기하는 지도를 발간했을때, 이코노미스트의 판매를 금지했는데, 이 지도는 페르시아만의 이름을 짓는 분쟁에서 정치적 의미로 따온 것이다.[15]

또 다른 사건으로, 짐바브웨 정부는 한발 더 나아가 이코노미스트지의 특파원인 앤드류 멜드럼(Andrew Meldrum)을 그곳에 수감시켰다. 정부는 한 여성이 여당인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 연합 – 애국 전선 정당의 지지자들에 의해 참수되었다고 쓴 것에 대해 "진실을 공표하는 것"에 관한 법령을 위반한 혐의로 그를 기소했다. 참수 주장은 철회되었고[16] 그 여성의 남편에 의해 조작되었다고 주장한다. 특파원은 나중에 무죄가 선고되었지만 추방 명령을 받았다.

2013년 8월 19일, 이코노미스트지는 미주리 교정국(Missouri Department of Corrections)이 2013년 6월 29일자 이슈를 검열했다고 밝혔다. 교정국이 보낸 서한에 따르면, 죄수들은 "1. 기관의 보안이나 규율에 대한 위협에 해당한다; 2. 범죄 활동을 촉진하거나 장려할 수 있다; 또는 3. 범죄자의 교화을 방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문제를 받을 수 없었다.

찬사

편집
  • "내가 주로 읽는 잡지는 《이코노미스트》다." (주로 읽는 잡지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코노미스트》를 한 장도 빠짐없이 읽는다."[17] 마이크로소프트빌 게이츠
  • "대통령이나 최고경영자에게 필수" GQ
  • "《이코노미스트》는 이슈들을 개념적이면서도 동시에 실제적으로 다루는 내가 아는 한 유일한 출판물이다. 이것은 내가 정기적으로 읽는 몇 안 되는 출판물 중의 하나이다." 헨리 키신저[18]
  • "가장 많은 수의 대통령, 수상, 총리, 최고 경영자등을 독자층으로 가지고 있으며 잡지의 논점은 중요한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베니티페어[19]
  • "과거에는 내가 깊이 사고를 하였으나 요즘에는 대신 《이코노미스트》를 읽지요." 오라클사 CEO 래리 엘리슨[20]
  • "내가 《이코노미스트》를 읽는 이유는 여러가지인데 첫째, 일주일에 한번 발간되는데도 불구하고 그 주에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들, 주요 경제내용과 약간의 정치에 대해 알려주기 때문이다. 강조하는 데 꼭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말이다."[21] 헬무트 슈미트 서독 총리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매거진 중 하나.. 백악관과 다우닝10번가(영국수상관저)의 지도자들의 필독서이다."[22]

주요 간행물

편집

세계 전망 시리즈: 매년 11월 경 다음해 경제 정치를 전망하는 간행물인 'The World in' 시리즈를 발행한다.

한국내 보급

편집

한국내 보급은 이코노미스트의 공인 대리점 Archived 2019년 1월 10일 - 웨이백 머신을 통해 하고 있다. 한국내 보급 대리점은 미스터클래이유피에이가 하고 있다. 별도의 한국어판은 발행하지 않는다. 중앙일보사에서 발행하는 이코노미스트는 이 잡지의 한국어판이 아니며, 이 잡지와 무관한 별개의 잡지이다.

각주

편집
  1. 영국 숨죽인 한국의 민주주의 - 3월 18일자 이코노미스트[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문화일보 빌 에못 前 이코노미스트 편집장”. 2007년 9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8월 7일에 확인함. 
  3. “economist150周年(1993) – 经济学人资料库 – ECO中文网 – Powered by Discuz! Archiver”. 2015년 6월 29일. 
  4. “보관된 사본”. 2013년 1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7월 14일에 확인함. 
  5. “Style Guide”. The Economist. 2011년 9월27일. 2024년 6월 21일에 확인함. 
  6. “The Economist – Tone” (영어). The Economist. 2006년12월27일. 2024년 6월 21일에 확인함. 
  7. Peters, Jeremy W. (2010년 8월 8일). “The Economist Tends Its Sophisticate Garden”. The New York Times. 2024년6월21일에 확인함. 
  8. Arrese, Ángel (2021년2월). “"The evolution of Anonymity in The Economist"”. Media History. 
  9. “Media directory”. The Economist. 2012년5월25일. 2024년6월21일에 확인함. 
  10. “Why The Economist has no bylines”. 《Andreaskluth.org》. 2008년11월20일. 2024년6월21일에 확인함. 
  11. “Why are The Economist's writers anonymous?”. The Economist. 2013년9월4일. 2024년6월21일에 확인함. 
  12. Arrese, Ángel (2020년3월). “Journalism Practice”. 《""It's Anonymous. It's The Economist". The Journalistic and Business Value of Anonymity"》. doi:10.1080/17512786.2020.1735489. 
  13. “The Economist – About us”. The Economist. 2012년6월11일. 2024년6월21일에 확인함. 
  14. "The case for war—revisited", The Economist(2003-7-17) (The Economist Newspaper Limited)
  15. “Iran bans The Economist over map”. 《The Jerusalem Post》. 2006년 6월 14일.  이름 목록에서 |이름1=이(가) 있지만 |성1=이(가) 없음 (도움말)
  16. “Guardian and RFI correspondent risks two years in jail”. Reporters Without Borders. 2002년 6월 11일. 2014년 4월 2일에 확인함. 요약문 (2009년 4월 4일). 
  17. [깨진 링크([https://web.archive.org/web/*/http://beginnersinvest.about.com/od/billgates/l/blbillgatesint5.htm 과거 내용 찾기)] 플레이보이 빌게이츠와 1994년 인터뷰]]
  18. “찬사”. 2014년 5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6월 5일에 확인함. 
  19. “격찬”. 2007년 6월 2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8월 7일에 확인함. 
  20. “How to start a persuasive sales letter”. 2007년 8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8월 7일에 확인함. 
  21. “독 평”. 2006년 9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6년 9월 7일에 확인함. 
  22. “찬사”. 2014년 5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6월 5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

편집
  • EIU
  • 빅맥 지수 각 국가별 물가수준을 구매력 기준으로 환산한 조사로 맥도날드사의 전 세계 공통 대표 상품인 빅맥을 이용하였다.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