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팝나무(영어: Chionanthus retusus or Chinese Fringetree, 중국어: 流蘇樹 liúsūshù)는 물푸레나무과에 속하는 대륙계 식물이자 잎지는 넓은잎 큰키나무이다. 한국·타이·중국·일본 등지에 분포하며 이암나무·뻣나무라고도 한다. 남쪽지방에서는 정원수나 풍치수로 심는다. 목재는 건축 가구재로 쓰고 목부에서 염료를 추출한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이팝나무
Chionanthus retusus3.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꿀풀목
과: 물푸레나무과
속: 이팝나무속
종: 이팝나무
학명
Chionanthus retusus
Lindl. & Paxton, 1851

생태편집

높이는 20 미터에 달하고 가지는 회갈색이며 어릴 때 잔털이 약간 있다. 잎은 마주나고 넓은 난형 또는 타원형이며 양 끝이 뾰족하다. 표면은 주맥에 흔히 털이 있고 뒷면의 주맥과 밑부분에 연한 갈색 털이 있으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거나 어린 나무의 경우 겹톱니가 있다. 꽃은 5~6월에 흰색으로 원뿔모양의 취산꽃차례로 달린다. 꽃받침은 4개로 깊게 갈라지고, 꽃잎은 밑부분이 합쳐지고 꽃받침보다 길다. 수술은 2개, 암술은 1개이며 열매는 타원형으로 9~10월에 검게 익는다.

잎이 피침형이고 꽃잎의 너비가 1~1.5 밀리미터인 것은 긴잎이팝나무(Chionanthus retusus var. coreana (H.Lev.) Nakai)라고 한다.

쓰임새편집

관상적 가치가 높아 정원에 심으며 땔감으로도 이용한다.

유래편집

속명 치오난투스(Chionanathus)는 눈(雪)이라는 뜻의 치온(Chion)과 꽃이라는 뜻의 안토스(antos)를 합친 말로 하얀 꽃이 마치 흰 눈과 같다는데서 유래 된 것이다.[1]

이팝나무의 꽃편집

꽃생김새편집

이가화로 새 가지의 끝부분에 달렸다. 꽃받침은 4개로 갈라지며 꽃은 4개이고 밑부분이 합쳐져 통부가 꽃받침보다 길다. 수꽃은 2개의 수술만 있고 암꽃은 2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다.

꽃말편집

영원한 사랑, 자기향상

열매편집

열매는 9~10월에 검은색으로 익는다.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대한민국에서는 아래 이팝나무를 문화재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편집

전라남도의 기념물편집

경상남도의 기념물편집

각주편집

  1. 이광만,소경자. 《전원주택 정원만들기》.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