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해창 (1865년)

조선 후기의 왕족

이해창(李海昌, 1865년 10월 15일 ~ 1945년 3월 2일)은 조선 후기의 왕족으로, 민족계몽운동과 교육사업에 힘썼다. 덕흥대원군의 13대손으로, 본래는 밀산군계의 후손이었으나, 응천군계 후손 예하 족숙뻘인 이하전의 양자가 되었다. 일제 강점기조선귀족 후작위를 수여받았다. 본명(本名)은 이봉길(李鳳吉), 자(字)는 배언(拜言), 호(號)는 인헌(仁軒)이며, 본적은 경성부 종로구 사직정이다.

생애편집

초기 생애편집

조선 후기의 왕족으로 본관은 전주, 자는 배언(拜言), 호는 인헌(仁軒)이다. 처음 이름은 이봉길(李鳳吉)로 본래 이경용의 아들이나 경원군 이하전에게 입적되었다. 이하전의 양자가 되면서 이름을 봉길에서 해창으로 개명하였다. 그는 덕흥대원군의 손자인 당은군 이인령의 셋째 아들인 밀산군 이찬(密山君 李澯)의 9대손으로 후일 참봉을 지낸 유학 이경용(李慶鎔)의 아들이었다가, 당은군 이인령의 장남이기도 한 응천도정 증 응천군 이돈 그의 9대손인 증 경원군 이하전의 양자가 되었다.

이해창의 양아버지인 이하전은 헌종조와 철종조 시절 왕위 계승에 물망 오른 왕족으로, 이해창이 태어나기 3년 전 안동 김씨 집권 기간 중에 역모 사건에 얽혀 사형당했다. 이해창은 김옥균을 살해한 홍종우의 사위이기도 하다.

경기도 포천군에서 태어나 1872년(고종 9) 7월 30일 이하전의 양자로 정해졌다. 음서로 관직에 올라 바로 사과(司果)에 임명되었고 바로 덕흥대원군의 제사를 받들었다. 이후 참봉을 지냈다.

1889년 알성시(謁聖試)에 병과(丙科)로 합격하였다. 이후 승지, 영 등을 역임하였다. 이후 사간원 대사간 등의 벼슬을 거쳐, 1904년 10월 17일부터 10월 20일 한성 판윤을 역임하였다.[1] 그해 창산도정(昌山都正)이 되었다가 다시 창산군(昌山君)으로 진봉(進封)됨과 동시에 종2품에 특자(特資)되어 유릉수릉관(裕陵守陵官)이 되었다. 그밖에 봉상사장 등을 역임하였다.

1905년에는 정2품정헌대부(正憲大夫)가 되고 1907년에는 종1품에 올랐다. 재임 중에 대한제국의 훈일등 태극장(勳一等 太極章)과 대훈위 이화대수장(大勳位 李花大綬章)을 받았다. 1908년 사직동에 학교설립 발기를 가지는 한편, 1909년 기호흥학회에서 월연보조하는 한편 민족계몽운동과 교육사업에 힘썼다. 창산군 부인도 양심여학교를 설립하였다.

한일 합방 조약 이후편집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 후 10월 16일 일본 제국으로부터 후작 작위를 받았고, 은사공채(인사 경체) 168,000원을 사들였다.[2] 1921년에 도정궁 친자 사건으로〈토이해창문(討李海昌文)〉이라는 격문을 인쇄, 배포한 사람이 체포된 일이 있었다. 1928년 11월 10일 일본 정부로부터 쇼와 대례 기념장을 받았으며, 1930년 1월 22일 창복회로부터 1월분 교부금 250원을 받았다.

한상룡이 실무를 맡고 종친 이재완을 내세워 조선총독부이 설립한 한성은행1910년부터 민영휘, 조중응 등과 함께 참여했으며, 1923년부터 1928년까지는 이 은행의 취체역을 맡았다. 1931년 한국의 국조인 단군을 모시기 위해 설립된 단군신전봉찬회 고문을 맡아 민족계몽운동에 힘썼다. 1939년 조선유도연합회에 참여했으며, 1940년 11월 10일 기원 2600년 축전에 초대받은 공로로 일본 정부로부터 기원 2600년 축전 기념장을 받았다. 1945년 3월 6일 사후 일본 정부로부터 특지로 정2위에 추승되었으며, 그의 작위는 장남 이덕주가 습작했다.

사후편집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모두 선정되었다.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이해창이 일제로부터 받은 남양주시 암자 인근 토지를 반환해 달라는 소송을 후손들이 공동으로 낸 바 있다.[3]

가족 관계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한성판윤: 1891~1920년대〉. 《서울六百年史》. 서울. 
  2. 김삼웅 (1995년 7월 1일). 《친일정치 100년사》. 서울: 동풍. 85-86쪽. ISBN 9788986072037. 
  3. 박종찬 기자 (2005년 9월 12일). “얽히고설킨 내원암과 이해창, 조선왕실”. 한겨레. 2008년 3월 25일에 확인함. 
전임
배국태
한성부판윤
1904년 10월 17일 ~ 1904년 10월 20일
후임
김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