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형종(李炯宗[1], 1989년 6월 7일 ~ )은 KBO 리그 LG 트윈스외야수, 내야수이다.

이형종
Lee Hyeong-Jong
LG 트윈스 No.36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89년 6월 7일(1989-06-07) (30세)
출신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신장 183 cm
체중 80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중견수, 좌익수, 우익수, 1루수, 투수(입단 당시)
프로 입단 연도 2008년
드래프트 순위 2008년 1차 지명(LG 트윈스)
첫 출장 KBO / 2010년 5월 16일
잠실롯데전 선발
계약금 4억 3,000만원
연봉 1억 7,000만원 (2019년)
경력


목차

아마추어 시절편집

서울고등학교 시절 2007년 광주제일고등학교와의 대통령배 고교 야구 대회 결승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패전 투수가 됐으나, 그가 보여준 눈물은 야구 팬들에게 깊이 각인됐다. 그 날의 경기로 '눈물의 에이스'라는 별칭을 얻었다.

LG 트윈스 시절편집

2008년에 1차 지명을 받아 입단했으나, 시즌 전 팔꿈치 부상으로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아 2009년까지 재활했다. 2010년에는 시범 경기에 등판해 감각을 익혔으나, 당시 감독이었던 박종훈이 그를 "아직 싸울 준비가 되지 않았다" 며 개막 엔트리에서 제외하자 "군대나 가겠다"라는 발언을 해 크게 물의를 빚었다.[2] 하지만 곧 오해를 풀고 1군에 합류해 2010년 5월 16일 롯데전에서 5이닝 2실점, 2탈삼진(최고 구속 152km)로 데뷔 첫 선발 승을 거뒀다.[3] 하지만 두산전 이후 팔꿈치 부상이 재발해 다시 2군에 내려가자 "힘들어 못 하겠다"라는 발언을 하며 팀을 이탈했다. 2010년 8월 10일 임의 탈퇴됐다.[4] 그의 팀 이탈과 함께 서승화까지 "야구를 그만두겠다"는 말까지 하면서[5] 팀의 투수진 분위기가 어수선해졌고, 이러한 사건들로 인해 투수 자원이 부족해지자 2010년 7월 28일 투수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SK 와이번스와 4:3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임의탈퇴 조치 이후 골프 선수로 전향하려 했지만 야구로 다시 돌아섰고, 팔꿈치와 허리 부상 이력이 겹쳐 2012년 6월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다.[6] 현역 복귀 의사를 밝힌 후, 임의 탈퇴 해제 전까지 몸을 만들기 위해 전 LG 트레이너였던 김병곤이 개원한 트레이닝 센터에서 재활을 병행했다.[7] 그리고 당시 재활군 코치였던 계형철의 지도 하에 재활을 강화해 2013년 6월 18일 임의 탈퇴가 해제됐다.[8] 임의탈퇴 해제 후 2군에 복귀했으나 더 이상 투수로는 가망이 없다고 판단해 2014년 신고선수로 전환된 뒤, 타자 전향을 선언하고 외야수로 전향했다.

출신 학교편집

통산 기록편집

  • 투수 기록
연도 팀명 평균자책점 경기 완투 완봉 승률 타자 이닝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2010 LG 6.52 2 0 0 1 0 0 0 1.000 43 9.2 11 1 5 0 5 7 7
통산 1시즌 6.52 2 0 0 1 0 0 0 1.000 43 9.2 11 1 5 0 5 7 7
  • 타자 기록
연도 팀명 타율 경기 타수 득점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루타 타점 도루 도실 볼넷 사구 삼진 병살 실책
2016 LG 0.282 61 124 14 35 4 2 1 46 14 1 0 15 2 20 3 0
2017 0.265 128 377 57 100 18 0 9 145 44 11 6 40 11 73 7 2
2018 0.316 118 437 83 138 27 0 13 204 42 6 4 31 12 82 6 1
통산 3시즌 0.291 307 938 154 273 49 2 23 395 100 18 10 86 25 175 16 3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