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익재난고 권6~7(益齋亂藁 卷六~七)은 대구광역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도서관에 있는, 고려시대 말기의 대표적인 문신이며 학자인 익재 이제현(益齋 李齊賢, 1287 ~ 1367)의 시문집이다. 2015년 12월 31일 대한민국의 보물로 지정 예고를 거쳐[1], 2016년 2월 22일 보물로 지정되었다[2].

익재난고 권6~7
(益齋亂藁 卷六~七)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892호
(2016년 2월 22일 지정)
수량2권 1책
시대조선시대 1432년(세종 14) 추정
소유계명대학교
참고규격(cm): 세로 24.6(17.6) × 가로 16.1(12.6)
재질: 저지(楮紙)
판종: 목판본(木版本)
형식: 선장본(線裝本)
위치
대구 계명대학교 (대한민국)
대구 계명대학교
주소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095
(신당동, 계명대학교 동산도서관)
좌표북위 35° 51′ 20.8″ 동경 128° 29′ 16.5″ / 북위 35.855778° 동경 128.487917°  / 35.855778; 128.487917좌표: 북위 35° 51′ 20.8″ 동경 128° 29′ 16.5″ / 북위 35.855778° 동경 128.487917°  / 35.855778; 128.48791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보물 지정 사유편집

「익재난고」는 고려시대 말기의 대표적인 문신이며 학자인 익재 이제현(益齋 李齊賢, 1287~1367)의 시문집으로 전 10권이다. 이 문집은 저자의 77세 때인 1363년(공민왕 12)에 저자의 차자 이창로(李彰路)와 장손 이보림(李寶林)의 편집으로 경주에서 처음 간행하였으나 현존하지 않는다.[2]

그 후 세종의 명에 따라 1432년에 강원감영(원주)에서 「역옹패설」 등과 함께 간행하였다. 지정 대상본은 그 중의 2권 1책(권6-7)이다. 이 중간본은 국내에는 이겸로(李謙魯)의 산기문고(山氣文庫)에 일부(권9∼10)가 남아있고, 국외에는 일본 호사분코[蓬左文庫]에 일부가 전한다.[2]

이 판본의 특징은 조선이 개국한 지 40년이 지난 후임에도 고려의 국왕과 元의 천자를 높이기 위한 개행(改行)과 간자(間字)의 방식이 여전히 시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고려본의 문집에서 자주 보이는 행초(行草)가 여전히 혼용되고 있고 같은 자가 반복될 때에 쓰이는 기호인 ‘ 〟’표도 자주 쓰이고 있다.[2]

이러한 특징은 조선전기의 한문학 연구는 물론 당시의 출판문화와 서지학연구의 귀중한 자료가 된다.[2]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공고제2015-411호,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대한민국 관보 제18670호(그2), 391면, 2015-12-31
  2. 문화재청공고제2016-9호,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대한민국 관보 제18703호, 58면, 2016-2-22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