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인권연대(人權連帶, Citizen's Solidarity for Human Rights)는 대한민국의 인권운동단체이자 시민단체이다. 1999년 7월 2일서울특별시에서 창립되었으며, 오창익 사무국장 외 활동가들과 운영위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1999년 5월, 짧지 않은 시간을 인권현장을 뛰었던 인권운동가들이 새로운 인권단체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고, 두달 정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창립하였다.

인권연대(人權連帶, Citizen's Solidarity for Human Rights)
약칭CSHR
표어인권을 기준으로 세상을 바꾸자
결성일1999년 7월 2일
유형NGO
목적인권운동, 국가기관 감시, 인권교육, 국제연대
위치
활동 지역대한민국
형태시민단체
회원약 3천 1백명(2019년 8월 기준)
공식 언어한국어
웹사이트http://hrights.or.kr
사무국장오창익

창립 준비기간에 월간 ‘말’과 준비위원들의 의견을 통해 접수된 이름 중 [시민의 권리21]과 [인권사랑시민연대], [인권실천시민연대] 등의 이름이 경합을 하였다. 준비위원들은 인권은 부지런한 실천을 통해서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생각으로 단체 이름에 ‘실천’을 강조하기로 하였다. 그래서 공식명칭은 인권실천시민연대로 약칭은 인권연대로 정하게 되었다.

창립 이후, 주로 경찰, 검찰, 국가정보원, 군대, 감옥의 개혁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이들 기관에 대한 개혁작업과 함께 전반적인 사법개혁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그중 하나로 벌금제 개혁을 위해 43199 캠페인을 시작했다. 2015년 2월부터는 장발장은행을 설립하여 벌금제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무담보, 무이자로 대출해주는 사업도 진행 중이다.

인권연대는 정부와 기업의 후원을 사양하고, 이들에게 기타 다른 편의를 제공받지도 않고 있다. 인권연대의 이러한 태도는 인권연대의 독립성과 자주성을 높이기 위해서이며, 재정은 오로지 회원들의 후원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2019년 현재, 실제로 회비를 내는 회원은 정기후원회원을 포함하여 약 3,100여 명 정도이다. 회원이 되는 것에 자격 제한은 없으며, 회원이 되면 인권연대의 소식을 전달 받고, 이들의 활동에 동참할 수 있다.

매월 발간하는 월간 <인권연대>를 통해 후원금 수입과 지출 및 활동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