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인천 상륙 작전

(인천상륙작전에서 넘어옴)

인천 상륙 작전(仁川上陸作戰, Battle of Incheon)은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9월 15일 UN군 사령관 더글러스 맥아더의 주도로 진행된 상륙작전이다. 이 작전에는 7만 5천여 명의 병력과 261척의 해군 함정이 투입되었다. 2주 후 유엔군은 서울을 점령하게 된다.[1] 작전 암호명은 크로마이트 작전(Operation Chromite)이었다.

인천 상륙 작전
한국 전쟁의 일부
Battle of Inchon.png
인천 상륙 작전 다음 날의 인천항(레드 비치)
날짜1950년 9월 10일 - 9월 20일
장소
결과

UN군의 승리

교전국

유엔의 기 유엔: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미국의 기 미국
영국의 기 영국
캐나다의 기 캐나다

프랑스의 기 프랑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휘관

미국 더글러스 맥아더
미국 아서 듀이 스트러블
미국 올리버 P. 스미스
미국 로버트 싱크
미국 에드워드 알몬드
대한민국 손원일
대한민국 신현준
대한민국 백인엽

대한민국 백선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일성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용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남일
병력
40,000명

항공기 19대
요새 1개
경비정 1척
구축함 1척
전투함 20척
경비병 17명
주둔군 2000명

지원군 1400명
피해 규모
222명 1,350명

당시 대한민국 국군과 유엔군은 낙동강 방어선에서 힘겨운 방어전을 벌이고 있었다. 부산 교두보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조선인민군이 거의 방어를 하지 않고 있던 인천에서 기습 상륙 작전을 개시함으로써, 유엔군은 손쉽게 인천을 점령하였고, 이후 유엔군이 서울을 탈환함으로써 대한민국 내에 있던 조선인민군의 보급로를 부분적으로 차단하였다.

배경편집

낙동강 방어선편집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대한민국 침공으로 한국 전쟁이 발발한 이래, 조선인민군은 병력과 무기에서 유엔군 및 대한민국 국군을 압도하였다.[2] 조선인민군의 전략은 유엔군과 대한민국 국군을 남쪽으로 밀어붙인 후 이들의 양 측면을 공격하여 궁극적으로는 유엔군과 대한민국 국군을 포위하고 섬멸하는 것이었다.[3] 6월 25일 전쟁 발발 때부터 8월 초까지 조선인민군은 이 전술을 통해 유엔군을 패배시켰고, 남쪽으로 진격할 수 있었다.[4] 그러나 8월 초에 유엔군이 낙동강 방어선을 최후의 방어선으로 삼았고, 조선인민군은 방어선의 양 측면을 포위할 수 없었다. 조선인민군의 수적 우세도 유엔군이 체계적인 보급을 통해 손실된 병력과 무기를 보충함으로써 점차 감소하게 되었다.[5]

조선인민군이 8월 5일 낙동강 방어선에 접근했을 때, 조선인민군은 방어선 돌파를 위해 4개의 공격축을 설정하고 적을 공격한다는 이전의 전술을 다시 사용했다. 8월 동안, 조선인민군의 직접적인 공격으로 마산[6], 전투산,[7] 낙동강,[8][9] 대구,[10][11] 칠곡에서 전투가 벌어졌다.[12] 방어선의 동쪽에서는 대한민국 국군이 조선인민군 3개 사단을 포항 전투에서 격퇴하였다.[13] 조선인민군의 공격이 유엔군에 의해 저지되면서, 조선인민군의 전체적인 공세도 지연되었다.[14] 이는 한국 전쟁에서 조선인민군의 전략이 유효하지 않음을 보여준 첫 전투였다.[15]

8월 말이 되자 조선인민군은 자신들의 임계치를 넘어서고 있었고, 대다수의 부대는 이미 병력과 효율성이 모두 크게 감소한 상황이었다.[5][16] 조선인민군은 보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식량과 무기, 장비 등이 부족했고, 병력 손실로 인한 대체병들의 사기도 저하되었다.[3][17]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인민군은 또 다른 공세를 준비할 수 있을 정도의 보급은 이루어지고 있었고, 병사들의 사기도 유지시켰다.[4] 9월 1일 조선인민군은 낙동강 방어선을 돌파하기 위해 최후의 공세를 감행했다. 낙동강 대공세라 불리는 이 공세에서 조선인민군은 5개의 공격축을 설정했다.[18] 이 공세에서 유엔군은 허를 찔렸으며, 조선인민군은 거의 유엔군을 압도하였다.[19][20] 조선인민군은 경주를 공격하고,[21] 대구와[22] 가산을 포위하고,[23] 낙동강을 다시 도하했으며,[24] 영산을 향해 진격했고[25] 남강함안을 통해 마산을 점령하고자 하였다.[26] 이 공세는 한국 전쟁의 전투 중 가장 참혹한 전투였다. 결국 조선인민군의 공세는 유엔군의 효과적인 방어로 결국 실패로 돌아가게 되었다.[27] 조선인민군은 공세 위주의 전략을 철회하였으며, 공세의 실패로 병력 수는 급감하였다. 무엇보다도 공세의 실패로 인해 조선인민군은 유엔군의 반격을 제대로 막아낼 수 없게 되었다.[28]

계획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맥아더는 1950년 6월 29일, 전쟁이 발발한지 4일 지난 뒤에 한강 방어선을 시찰하며 조선 인민군의 후방에 상륙, 병참선을 차단하고 낙동강을 통해 반격에 들어간다는 기본 전략을 세웠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미국 해군은 인천항의 간만의 차가 평균 7미터로, 항구에 상륙하기 전에 월미도를 먼저 점령해야 하는데다 선단의 접안지역이 좁아 상륙 후 시가전이 불가피한 점 등의 이유로 상륙 작전의 최악의 지형이라며 완강히 반대하였다. 해군의 일부 인사들이 작전 성공률이 5000대 1이라고 주장하며 격심하게 반대하였으나, 맥아더는 오히려 이런 난점이 적의 허점을 찌르는 기습이 될 수 있다며 인천 상륙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8월 28일 미국 합동 참모 본부로부터 승인을 얻었다. 사실 인천 상륙 작전은 정말로 불가능에 가까운 작전이었다. 일단 조수간만의 차가 엄청나고, 또한 인천항을 지배하는 감제 고지인 월미도를 사전에 점령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2차대전에서 일본 본토 공격을 위해 태평양에서 '섬 건너뛰기 전술'로 큰 효과를 보았던 맥아더는 이번 상륙작전이 노르망디 상륙 작전에 이어 세계 전사에 남을 만한 승리를 가져올 것이라 확신했다.

사전 작전편집

 
상륙 이틀 전인 1950년 9월 13일 월미도를 사전 폭격하는 미 해군

상륙 작전은 동해에서 미군함 미주리호삼척 근처에서 상륙 작전 준비로 오인시키기 위한 공습을 시작했고, 서해에서는 서해 최적의 상륙 지점으로 간주된 군산시에서도 상륙 작전과 비슷한 수준의 포격을 수차례 실시하는 등의 기만 작전으로 시작되었다. 9월 4일 상륙 지점인 인천을 고립시키기 위한 공습이 시작되었으며, 상륙 당일인 9월 15일까지 지속되었다. 9월 15일에는 영덕군장사 상륙 작전이 실시되었다. 장사 상륙 작전에서 생존한 학도병들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장사 상륙 작전이 9월 14일에 일어났다고 알고 있으나, 해군 기록에는 9월 15일에 장사 상륙 작전이 진행되었다고 적혀있다.[29]

상륙편집

 
작전 노선도

낙동강 전선에서 육군의 반격이 개시되자 전격적 북상을 기도하는 더글러스 맥아더 유엔군 총사령관의 명령에 의해 9월 13일 인천 상륙 작전이 개시되었다. 이 작전의 해군 사령관은 미 해군 소장 도일(Doyle)로서, 동원된 군함은 한국 15척, 미국 226척, 영국 12척, 캐나다 3척, 오스트레일리아 2척, 뉴질랜드 2척, 프랑스 1척, 도합 261척이었다.[30] 13일부터 2일 동안 맹렬한 함포 사격을 가한 후 15일 에드워드 알몬드 장군의 지휘 아래 대한민국의 백인엽 대령이 가세하여 합동으로 작전을 수행하여 인천에 상륙하였다.[31]

김일성은 유엔군의 인천 상륙이 있자 민족보위상(民族保衛相)인 최용건을 서울 방위사령관으로 임명하고 약 2만의 병력으로 최후 저항을 시도했으나 20일에 유엔군 수색대는 이미 한강을 건너 서울에 침투했고, 23일에는 대한민국 해병대와 미국 제1해병사단이 서울 서북방의 안산(鞍山)을 점령하고 다음 날 마포로 도하하여 시내로 돌입했으며, 25일에는 관악산 방면으로부터 대한민국 국군 제17연대와 미국 제7보병사단이 한강을 도하하여 남방으로부터 시내로 돌입, 협공으로 맹격을 가했다. 조선인민군시가전을 기도하였으나 병력의 대부분이 섬멸되어 서울에서 퇴각하니, 9월 28일 서울 탈환이 이루어져 중앙청 첨탑에 다시 태극기가 올랐다.[30]

인천 상륙 작전을 소재로 한 작품편집

참조편집

각주편집

  1. The Independent, 16 September 2010, p.35 reporting on a 60th anniversary re-enactment.
  2. Appleman 1998, 392쪽.
  3. Varhola 2000, 6쪽.
  4. Fehrenbach 2001, 138쪽
  5. Appleman 1998, 393쪽.
  6. Appleman 1998, 367쪽.
  7. Bowers, Hammong & MacGarrigle 2005, 149쪽
  8. Fehrenbach 2001, 130쪽
  9. Alexander 2003, 139쪽.
  10. Appleman 1998, 353쪽.
  11. Alexander 2003, 143쪽.
  12. Catchpole 2001, 31쪽
  13. Fehrenbach 2001, 136쪽
  14. Appleman 1998, 369쪽.
  15. Fehrenbach 2001, 135쪽
  16. Millett 2000, 506쪽
  17. Bowers, Hammong & MacGarrigle 2005, 157쪽
  18. Fehrenbach 2001, 139쪽
  19. Alexander 2003, 180쪽.
  20. Appleman 1998, 180쪽.
  21. Millett 2000, 557쪽
  22. Appleman 1998, 411쪽.
  23. Fehrenbach 2001, 140쪽
  24. Appleman 1998, 443쪽.
  25. Millett 2000, 532쪽
  26. Bowers, Hammong & MacGarrigle 2005, 158쪽
  27. Varhola 2000, 7쪽.
  28. Appleman 1998, 600쪽.
  29. “[KFN스페셜] 비사(秘史), 1950년 9월 장사 상륙 작전”. 
  30.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한국전쟁〉
  3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인천상륙작전〉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