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일급 살인 (영어: The Murder in the First)는 1995년에 개봉한 실화를 바탕으로 알카트라즈(Alcatraz) 교도소의 비인간적 행위를 고발한 법정 영화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일급살인
Murder in the First
감독 마크 로코
제작 마크 프리드맨
마크 울퍼
각본 댄 고든
출연 크리스천 슬레이터
게리 올드먼
케빈 베이컨
촬영 프레드 머피
편집 러셀 리빙스톤
음악 크리스토퍼 영
제작사 스튀디오카날
배급사 워너브라더스
개봉일 1995년 1월 20일
시간 122분
국가 미국의 기 미국
언어 영어
제작비 2300만달러
수익 1700만달러

목차

줄거리편집

This Film is Inspired by A True Story(이 영화는 실화가 바탕이다)

1938년 3월, 샌프란시스코 만의 검푸른 심연에 뿌리를 박은 채 우뚝 솟은 한 이름없는 바위섬, 바로 그곳에 '앨카트래스'란 이름의 감옥이 위치한다. 나체의 한 남자가 5피트 깊이의 지하 감방에 던져진다. 육중한 철제문이 금속성을 울리며 닫혀지면, 한평반 남짓한 독방은 칠흑같은 어둠 속에 잠긴다. 이 남자의 이름은 헨리 영(케빈 베이컨 분). 그는 동생을 위해 단돈 5달러를 훔친 죄명으로 이 감옥에 갇히게 되었고, 탈옥을 시도하다 지하 감방에서 3년 동안 인간 이하의 삶을 살게 된다.

1941년 6월, 마침내 그는 앨카트래스의 지하 감방에서 벗어나나 몇시간 후, 햇빛 가득한 교도소 식당에서 그는, 자신을 그런 고통 속에 몰아넣은 장본인이라고 생각되는 한 사나이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200명의 목격자들이 보는 앞에서 그 자를 살해한다. 이 단순한 보복 행위로 인해, 헨리 영은 일급살인죄로 기소된다. 그의 변호를 맡은 24세의 젊은 관선 변호사 제임스 스탬필(크리스천 슬레이터 분). 제임스는 헨리가 지난 3년 동안 지하 독방에서 비인간적이며 짐승과 같은 생활을 한 것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서서히 제임스 스탬필에게 신뢰를 갖게 되는 헨리. 제임스는 이 사건을 조사하면서 헨리를 지하 감방에 가두게 한 진짜 장본인은 교도소 부소장 글렌(게리 올드먼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 그 뒤에는 앨카트래스와 연방정부라는 거대한 권력이 도사리고 있었다.

한편, 제임스의 애인이며 여성 변호사인 메리(엠베스 데이비츠 분)는 법조인으로 전도 유망한 제임스의 장래가 걱정이 되어 그를 이 사건에서 보호하려고 애를 쓰다. 재판은 크로슨 판사(R. 리 어메이 분)가 맡게 되고, 제임스는 형 바이런(브래드 듀리프 분)의 반대가 심해지는데...

<알카트레즈(Alcatraz)는 1963년에 영원히 폐쇄됐다. 오늘날, 알카트라즈는 최대의 관광 명소로 각광받고 있으며, 100만이 넘는 관광객들로 매년 붐비고 있다.>

배역편집

한국판 성우진(KBS)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