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구

임성구(林聖九, 1887년 ~ 1921년 11월 20일)는 한국 신파극 운동을 처음 시작한 인물이다.

임성구
林聖九
출생음력 1887년 8월 12일(1887-08-12)
조선 한성부
사망1921년 11월 20일(1921-11-20) (34세)
일제 강점기 경성부에서 폐병으로 사망
국적대한제국
직업연극인, 신파극 운동가
활동 기간1911년 ~ 1921년
형제자매형 1명
웹사이트임성구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소속편집

생애편집

1887년 한성부에서 출생하여 별로 정규교육을 받은 적이 없고 청소년기에는 형과 함께 과일상을 했으며 을사늑약 이후 일본 이주민을 따라 들어온 일본 신파극단의 연극장에서 무대 일 등을 거들면서 신파극을 배웠다. 1911년겨울김도산(金陶山), 김소랑(金小浪), 박창한(朴昌漢) 등과 최초의 신파극단인 혁신단(革新團)을 조직하였다. 임성구를 대표로 한 혁신단은 만 10년 동안 수백회의 중앙 공연과 지방 공연을 했다. 남자를 여역(女役)에 대신시킨 이른바 여형(女形)도 그가 처음 시작했으며 《육혈포강도(六穴砲强盜)》, 《눈물》, 《장한몽(長恨夢)》, 《불여귀(不如歸)》 등은 임성구의 혁신단이 인기를 끌었던 대표적 작품들이다. 임성구는 주색과 무절제한 생활로 인한 폐환(肺患)으로 인해 1921년 11월 20일을 기하여 34세를 일기로 병사하였다.

출연작편집

연극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