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자인군(慈仁郡)은 경상북도의 옛 행정 구역이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으로 경산군, 하양군과 합병되어 경산군으로 개편되었다. 현재의 경산시 자인면·용성면·남산면·진량읍·압량면 일대에 해당한다.

역사편집

  • 신라 시대 노사화현(奴斯火縣) 또는 기화현(其火縣)으로 칭하였다.[1]
  • 757년(신라 경덕왕 16년) 자인현(慈仁縣)으로 칭하고, 양주(良州, 현 양산시) 장산군(獐山郡, 현 경산시)에 속했다.
  • 1018년(고려 현종 9년) 안동대도호부(安東大都護府, 현 경주시)의 속현으로 병합되었다.
  • 1637년(조선 인조 15년) 현감을 두었다.
  • 1895년(조선 고종 32년) 음력 윤5월 1일 대구부 자인군으로 개편되었다.[2]
  • 1896년(건양 원년) 8월 4일 경상북도 자인군으로 개편되었다.[3]
  • 1914년 4월 1일 경산군, 하양군과 통합하여 경산군으로 개편되었다.[4]

하위 행정 구역편집

  • 읍내면(邑內面)
  • 상북면(上北面)
  • 중북면(中北面)
  • 하북면(下北面)
  • 상동면(上東面)
  • 하동면(下東面)
  • 상남면(上南面)
  • 하남면(下南面)
  • 서면(西面)

각주편집

  1. 노(奴)가 신라 때 토지 또는 지방을 뜻하고 화(火)가 벌을 뜻하므로, 당시 이 지역이 낙동강 지류인 오목천(烏沐川) 유역의 비교적 넓은 들을 차지하고 있다는 데에서 유래하였다.
  2. 칙령 제98호 지방제도의개정에관한안건
  3. 칙령 제36호 지방제도와관제개정에관한안건
  4.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1913년 12월 29일)